*京鄕新聞 : 2019年7月29日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餘滴] グパッカー : Jo Unchan 論說委員

一時学生達無錢旅行盛行した. (みを利用して 3,ずれを地方巡廻するだがれば新聞支局とか地方人士世話けた. 学生責任わせた当時社会全然見いた学生等下宿世話してやり彼等昼食代世話してあげながらもかえってふたとないしみとじたものだ.(ナムチョンの 無錢旅行’)

小說家金ナムチョンの無錢旅行流行った時節があった. 條件無しで宿食提供けつつ旅行する出来たのは人情手厚しがっていた. 日帝强圧統治時無銭海外旅行をした. 作家沈勳がそうだった. 自意半分他意半分上海··北京をさまよった無銭旅行記北京から上海までした. 沈勳にとって無銭旅行文学てた無銭留学だった.

無銭旅行靑春特権だった. 冒險挑戰象徵だった. 大人等にそれは放浪癖他名包裝されもした. 時代わった. 資本主義時代無銭旅行容易くない. 海外無銭旅行不可能. しかしながら若者等抛棄らなかった. ワーキングホリデーとかバッグパッキング新種無銭旅行登場するになった背景. ワーキングホリデーは現地就業して經費調達しつつ旅行する制度, 国家間協定運營されている。「物乞(beg)排囊旅行(backpacking)合成語であるベグパッキン袖乞いをしつつ旅行. 

亜細亜言論等最近求乞旅行者であるベグパッカー問題点指摘して. 亜細亜旅行する白人ベグパッカー露骨的求乞行脚觀光地のイメージを毁損させているとの.

ベグパッカー旅行費遊興費充当するために路上ライブ(道路公演乞旅くといえば, 王宮·院等禁止地域物乞いをやる場合まであると. ベグパッカーにする認識くなりつつ一部国家では追放まで擧論されている. わが例外地域では. ベグパッカー肝腎白人国家では冷遇されるそうだが亜細亜彼等舞台になった理由なのか. 生活費. 我等オリエンタリズム. 

[여적] 베그패커 조운찬 논설위원

한때 학생들 간에 무전여행이 성행하였다. 방학 때를 이용하여 서넛이 작반하여 지방을 순회하는 것인데 고을이나 술막에 들르면 신문지국이나 지방인사의 신세를 졌다. 학생 위에 무거운 책을 지웠던 당시의 사회는 생판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는 학생들의 하숙을 주선해 주고 그들의 점심값을 알선해 주면서도 불평은 샘스러 다시 없는 즐거움으로 여겼었다.”(김남천 무전여행’)

소설가 김남천의 얘기처럼 무전여행이 유행한 시절이 있었다. 조건 없이 숙식을 제공받으며 여행할 수 있었던 것은 인정과 환대가 남아 있었기 때문이다. 일제 강압통치 때 무일푼으로 해외를 여행한 이들도 있었다. 작가 심훈이 그랬다. 자의 반 타의 반 상하이·항저우·베이징을 떠돈 그는 무전여행기: 북경에서 상해까지를 남겼다. 심훈에게 무전여행은 문학의 꿈을 키운 무전유학이었다.

무전여행은 청춘의 특권이었다. 모험과 도전의 상징이었다. 어른들에게 그것은 방랑벽의 다른 이름으로 포장되기도 했다. 시대가 바뀌었다. 자본주의 시대에 무전여행은 쉽지 않다. 특히 해외 무전여행은 불가능에 가깝다. 그래도 젊은이들은 포기할 줄 모른다. 워킹홀리데이나 베그패킹 등 신종 무전여행이 등장하게 된 배경이다. 워킹홀리데이는 현지에 취업해 경비를 조달하며 여행하는 제도로, 국가 간 협정으로 운영되고 있다. ‘구걸(beg)’배낭여행(backpacking)’의 합성어인 베그패킹은 구걸하면서 하는 여행을 가리킨다.

아시아 언론들이 최근 구걸 여행자인 베그패커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아시아를 여행하는 백인 베그패커들이 노골적 구걸 행각으로 관광지 이미지를 훼손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베그패커들은 여행비와 유흥비를 충당하기 위해 버스킹(거리공연거짓 구걸을 벌이는가 하면, 왕궁·사원 등 금지 지역에서 구걸을 하는 경우까지 있다고 한다. 베그패커에 대한 인식이 나빠지면서 일부 국가에서는 추방까지 거론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예외 지역이 아니다. 베그패커들은 정작 백인 국가에서는 홀대받는다는데, 아시아가 그들의 무대가 된 이유가 뭘까. 생활비가 싸기 때문일까. 우리 안의 오리엔탈리즘 때문일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 소설 메모 69   -   잡문 [雜文]

 

*最期のメッセージ : 阿刀田高

まじめ人間にとって, 相手かった. らつのホステスだったのだ. たちまち

貯金をはたき, 会社, にクビ. むろん々としてってった.

はひそかに報復計劃する. それも五年がかりで.... みなプロット, しゃれた,

意外結末読者異次元42のショートショート.

이제 이런 짧은 글이 내게는 어울리게 되었구나 싶어 씁쓸한 기분이다. 그래도

시간 때우기에는 안성맞춤?! 

*西魔女んだ : 梨木香歩なしきかほ

中学んでもなく, どうしても学校かなくなった少女まいは, 季節

初夏へとえるひとあまりを, 西魔女のもとでごした. 西魔女こと

ママのまま, つまり大好きなおばあちゃんから, まいは魔女ほどきをける

のだが, 魔女修行肝心かなめはでも自分める, ということだった.

びも希望, もちろんしあわせも... そののまいの物語りの一日倂錄.

처음 대하는 작가인데 내 취향에는 맞지 않는흥미도 못 느끼고 공감도 가지

않았지만 애써 끝까지 읽었다. 

がない部屋 : 石田衣良

もがれる高層マンション. そこに愛子せな結婚生活だったが, しかし

ある暴力わり...(表題作. セックスレスの夫婦生活れたうらら. 彼女

マッサージ15歳年下青年いをせるようになる. だが, 突然彼にホテルへ

われて...(「楽園」). なくてしいみながらもいていていく

女性姿いた10のラブストーリー.

10편으로 된 중편이어서 기억력 흐려진 요즘에 읽기는 편했으나 별 재미는 없었다.

 

*プリズム : 貫井徳郎

小学校女性教師自宅死体となって発見された. らには彼女った

アンテイ-時計が. 事故えられたが状況殺人物語っていた. 

ガラスりを使ってされた鍵, 睡眠薬混入された箱詰めのチョコレート. 

彼女同僚容疑者としてかびがり, 事件容易解決るとわれたが....  

慟哭作者本格ミステリの極限にいどんだ襲撃問題作. 

본격추리소설인데, 이런 내용은 건망증 심한 나로서는 읽기 힘든 내용이었다

끔찍이도 미스테리소설을 좋아하던 시절이 그리워진다.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소설 메오 70  (0) 2019.08.14
일본 소설 메모 69  (0) 2019.07.30
일본 소설 메모 68  (0) 2019.07.15
일본 소설 메모 67  (0) 2019.06.30
* 일본소설메모 : 66  (0) 2019.06.15
일본 소설 메모 65.  (0) 2019.06.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