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설 메모 (59)   -   잡문 [雜文]

*天国までのマイル : 浅田次郎

バブル崩壊会社妻子ともれたろくでなしの中年男城所安男

心臓病うため天才的心臓外科医がいるというサン・マルコ

病院めざし奇跡じてマイルをひたすらけるーー親子ない情愛

男女しい恋模様感動物語

원래 아사다지로(浅田次郎)의 소설을 좋아했는데, 이 글은 나의 심금을 울렸다.

특히 글을 잘 써서 막히지 않고 술술 읽으면서 모자지간의 애틋한 정을

느낄 수 있었다.

*彼女はたぶん魔法使 : 樋口有介

元刑事でフリーライターの柚木草平雑誌への寄稿事件調査なう私立探偵.

今回もちまれたのは女子大生轢事件車種年式判明したに犯人

発見されていないという被害者依頼調査めたいた被害者

同級生殺害される私生活でも調査でも出会女性美女ばかりで事件とともに

柚木ませる人気シリーズ第一弾

탐정물 인기 시리즈 제1탄이라 해서 흥미롭게 읽기 시작했는데 너무 등장인물도 많고

이야기도 지루해서 억지로 끝까지 읽었다.

 

*機関車先生 : 伊集院静

瀬戸内小島葉名島兒童わずか七人さな小学校にやってきな先生

病気原因をきけなくなったこの先生では...というもあがる々の事件

こるなかで子供たちは交流自然大切さや人間しさに

ついてんでいく柴田錬三郎賞いた感動名作

책 커버에 쓰여있는 글을 읽고 기대하며 읽기 시작했는데, 말 못하는 선생이야기는 

없고 지지한 아이들 이야기만 장황하게 늘어놓아 흥미를 잃고 겨우 읽었다. 

* Border(ボーダー) : 小説古川春秋   原案金城一紀

捜査中銃弾生死境彷った警視庁捜査一課刑事石川安吾奇跡的

覚醒した石川死者対話ができるという特殊能力けていた都内高架下

トンネルきた不審惨殺事件被害者全身されていた現場

けた石川たわる遺体りかける。「あなたをしたのはですかーー

金城一紀原案設定氣銳作家完全オリジナルブロットで警察サスペンスミステリ,

이제 나이 때문인지 수사물이 예전처럼 흥미롭지 못하다. 이 스토리는 형사가 죽은자와

대화를 할 수 있다는 황당한 얘기가 더욱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들었다.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소설 메모 (60)  (0) 2019.03.18
이른 봄날의 하루  (0) 2019.03.16
일본 소설 메모 (59)  (0) 2019.03.04
추운 겨울날....  (0) 2019.02.17
일본 소설 메모 (58)  (0) 2019.02.15
일본 소설 메모 (57)  (0) 2019.01.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 朝鮮日報 : 2019.03.01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聯合ニュース] 孫興慜, ロンドンフットボール・アワーズでEPL今年選手選定

今年女子選手候補がったソヨンは脫落

トッテナムポチェティノ監督今年監督授賞

 

孫興慜(トッテナム)がロンドンを本拠地とするプレミアリーグ・クラブ所屬選手

2018-2019 シーズン最高活躍をひろげた選手ばれた.

孫興慜1(韓国時間)英国ロンドン・バターのエボリューションでかれたロンドン・フットボール・アワーズプレミアリーグ今年選手選定された.

ピエール・エメリック・オバメ(アスナル), エデン・アザル(チェルシ), ハリ・ケイン(トッテナム), アンドロス・タウンセンズ(クリスタル・ペリス)プレミアリーグ・今年選手候補がった孫興慜はサッカー専門家22構成された選定団より最高点数けて受賞榮光わった.

ロンドン・フットボール・アワーズはロンドンを本拠地とするアスナル, チェルシー12チームを對象にして9個部門って受賞者選定する.

孫興慜最近二競技連続ゴール沈默ちていたが今度のシーズン16ゴール-9アシストとの猛活躍ロンドン・フットボール・アワーズ主人公になったのだ.

孫興慜自分のインスタグラムのアカウントに2019ロンドン・フットボール・アワーズ今年選手受賞することになりとてもしく榮光. くのファン応援感謝しつつもっと素敵選手になるよう努力するとの所感直接残した.

孫興慜トッテナム・ホームページをしても、「今度きい意味があるいつつ、「すごい選手等だけがけてたこの自分けることになったのは特別. とても幸福とのびをえた.

トッテナムでは孫興慜にマウリシオ・ポチェティノ監督今年監督選定される二重びに出会った.

ポチェティノ監督孫興慜、「孫興慜幻想的. くべきシーズンをっていてトッテナム選手団のみんなが孫興慜らしくってているいつつ、「孫興慜今年選手ばれる充分資格があるえた.

一方今年女子選手候補げたソヨン(チェルシー・レディース2015年以後4ぶりに再受賞をねらったがしくも脱落した 

 

[연합뉴스] 손흥민, 런던 풋볼 어워즈 'EPL 올해의 선수' 선정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에 오른 지소연은 탈락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은 '올해의 감독' 수상

손흥민(토트넘)이 런던을 연고로 하는 프리미어리그 클럽 소속 선수 가운데 2018-2019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손흥민은 1(한국시간) 영국 런던 배터시 에볼루션에서 열린 '런던 풋볼 어워즈 2019'에서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아스널), 에덴 아자르(첼시), 해리 케인(토트넘), 앤드로스 타운센드(크리스털 팰리스) 등과 함께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 후보에 오른 손흥민은 축구 전문가 22명으로 구성된 선정단으로부터 최고의 점수를 받아 수상의 영광을 맛봤다.

'런던 풋볼 어워즈'는 런던을 연고로 하는 아스널, 첼시, 풀럼, 퀸스파크 레인저스, 토트넘, 왓퍼드, 크리스털 팰리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AFC 웸블던, 브렌트퍼드, 찰턴 애슬레틱, 밀월 등 12개 팀을 대상으로 9개 부문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손흥민은 최근 두 경기 연속 골침묵에 빠졌지만 이번 시즌 16-9도움의 맹활약으로 '런던 풋볼 어워즈'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2019년 런던 풋볼 어워드 올해의 선수를 수상하게 돼 너무 기쁘고 영광스럽다.많은 팬들의 응원에 감사드리며 더욱 멋진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는 소감을 직접 남겼다.

손흥민은 또 토트넘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이번 상은 정말로 큰 의미가 있다"라며 "대단한 선수들만 받아왔던 이 상을 내가 받게 돼 아주 특별하다. 너무 행복하다"라고 기쁨을 전했다.

토트넘에서는 손흥민과 함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올해의 감독'으로 선정되는 겹경사를 맞았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에 대해 "손흥민은 환상적이다. 놀라운 시즌을 보내고 있어 토트넘 선수단 모두 손흥민을 자랑스러워한다"라며 "손흥민은 '올해의 선수'로 뽑힐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칭찬했다.

한편 '올해의 여자선수' 부문에 후보로 이름을 올린 지소연(첼시 레이디스)2015년 이후 4년 만의 재수상을 노렸지만 아쉽게 탈락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