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과 소설 : 쯔지히토나리(辻仁成)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최근은 콘서트를 거의 안하게 되어버렸다. 소설에 소비하는 시간과 기우리는 정력을 다 해버리면, 도저히 음악의 몫까지 남아있지 않기 때문이었다.

자기 마음속에서는 계속 소설과 음악이 양립하는 거라고 생각해왔다. 에코-즈를 해산하고 나서 오늘까지, 그 양 날개를 밸런스 있게 유지하는 일을 쭉 제일로 해왔다. 그러나 소설가로서의 욕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음악과 양립의 어려움을 통감하게 되었다. 대체로 밸런스를 유지하고 있는 것에 재미있는 건 없지 않은가.

양쪽을 같은 노력으로 싸우는 것은, 지금은 어느 쪽도 어중간하게 되는 수밖에 없었다. 옛날의 속담처럼 되는 건 싫었다. 자연, 음악 쪽이 휴업방향으로 향하고 말았다.

과거를 잘라버리는 건 아니다. 걸어 온 음악인생을 나는 무엇보다도 자랑으로 생각하고 있다. 자랑을 더럽히고 싶지 않으니까, 얼마동안 떨어져있고 싶은 거다.

음악도 아직 허다 말고 있다. 힘든 선택임은 틀림없다. 뭐 이처럼 결정할 필요도 없고, 어차피 세계는 무책임한 것이니까 애매하게 해두면 좋겠으나, 그러면 자기 마음의 정리가 되지 않는다.

음악과 소설, 어딘가 닮아 있으나 실은 전혀 다른 분야. 이 양 날개를 유지하기 위해서 많은 것을 희생해버리고 말았다. 지금은 그 시간이 아까운거다.

매년 계속해오던 콘서트도 얼마동안 중지다.

지금까지 천회 이상이나 사람 앞에서 노래해왔기 때문에 한스럽기는 하나, 그 만큼 소설에 지금 이상 힘을 쏟을 수 있다 생각하면 기분이 무척 편해진다. 아니, 뭘가 미래가 한층 기대가 됐다.

지금 가장 흥미가 있는 건 자신의 머릿속에 잠자고 있는 많은 이야기꺼리인 것이다. 그것을 어떻게 끄집어내어 소설로 만들어나가는가, 이것처럼 즐거운 건 없다. 하나 하나의 활자를 이어서 소설세계를 쌓는 즐거움. 음악과의 잠시 헤어짐은 확실히 괴롭지만, 사랑이란 언제나 희생을 동반하는 것이다.

곧잘 은악친구에게 말을 듣는다. 어째서 이제 소설 같은 것에 빠져드는가, 시대는 활자오부터 멀어지고, 비주얼이나 음악으로 향하고 있는데....

음악은 음을 즐긴다고 쓴다. 즐기지 못하고, 해서는 안된다. 또다시 즐길 수 있는 때까지, 일단 헤어져도 괸찮은게 아닌가. 나는 그렇게 진지하게 생각했다.

최근, 취미로 아마추어밴드(밴드 이름은, 제이코브즈라다-)를 결성했다. 프로로서의 휴업을 자신의 마음 안쪽에서 멋대로 선언해버렸기 때문인가, 한 때는 먼 눈으로 보고 있던 사회인밴드에도 편하게 참가할 수 있게 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東亞日報 2019年7月6日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東亞日報 201976

[文化]韓国書院9個所ユネスコ世界遺産登載卓越した普遍的価値ジョンヨプ記者

韓国書院ユネスコ世界遺産として6日最終登載された. 今度登載でわがわせて14世界遺産保有することになった.  

文化財庁アジエルバイザン首都バクでかれた43ユネスコ世界遺産委員会韓国書院世界遺産目錄登載されたとこの日明かした.

 文化財庁ると韓国書院今日まで敎育社会的慣習形態持続去れている韓国性理学関連した文化的伝統證據であると性理学槪念韓国與件うように変化する歴史的過程せてくれる登載要件である卓越普遍的價値められた

 今度世界遺産として登載された書院慶北栄州 紹修書院安東陶山書院屛山書院, 慶州玉山書院, 大邱達城道東書院, 慶南咸陽南溪書院, 全北井邑武城書院, 全南 長城筆巖書院, 忠南論山遯巖書院等九である. 

書院朝鮮時代私立高等敎育機構, 知性性理學發展中心地であるばかりで各地域敎育文化, 與論求心点だった. 現在韓国には今度登載された書院九個所670餘個書院. 中国にも書院があるけれども祭享機能, 過去にも政府中心運營される官僚排出学院かったと評価される 

国家ブランド委員長時代だった2011から書院世界文化遺産登載先立って培鎔韓国書院統合保存管理団理事長はバク-本報電話通話、「今度世界遺産登載しい人性, かい高度体社会志向する書院敎育理念自然人間調和追求する哲学現代にもきをえるだろうした. 書院實査れた専門家達をはじめ世界各国人士達書院実際多感動したいつつわが先進文化国傳統品格められたでも意味深した 

今度書院文化遺産登載再挑戰げたのだ. 文化財庁三年前20164ユネスコ諮問·審査機構である国際記念物遺蹟協議会(ICOMOS)返戻(Defer)意見って世界遺産申請撤回した. 

までユネスコに登載されたわが世界遺産韓国書院石窟庵·佛國寺, 海印寺蔵経板殿, 宗廟, 昌德宮, 華城, 慶州歴史遺蹟地區, 高敞·和順·江華ドルメン 遺蹟, 朝鮮王陵, 韓国歴史村: 河回良洞, 南漢山城, 百濟歴史遺蹟地区, 山寺, 韓国山地等文化遺産13自然遺産1(齊州火山島溶岩洞窟 )である

までユネスコに登載されたわが世界遺産韓国書院 石窟庵·佛國寺海印寺蔵経板殿宗廟昌德宮華城慶州歴史遺蹟地區高敞·和順·江華ドルメン遺蹟朝鮮王陵韓国歴史村:河回良洞南漢山城百濟歴史遺蹟地区山寺韓国山地等文化遺産13自然遺産1(齊州火山島溶岩洞窟)である

[문화] 한국의 서원 9,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탁월한 보편적 가치조종엽기자

한국의 서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6일 최종 등재됐다. 이번 등재로 우리나라는 모두 14건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문화재청은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서원이 세계유산 목록에 등재됐다고 이날 밝혔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한국의 서원은 오늘날까지 교육과 사회적 관습 형태로 지속되고 있는 한국의 성리학과 관련된 문화적 전통의 증거이자, 성리학 개념이 한국의 여건에 맞게 변화하는 역사적 과정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등재 요건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번에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서원은 경북 영주 소수서원을 비롯해 안동 도산서원과 병산서원, 경주 옥산서원, 대구 달성 도동서원, 경남 함양 남계서원, 전북 정읍 무성서원, 전남 장성 필암서원, 충남 논산 돈암서원 등 9곳이다.

 서원은 조선시대 사립 고등교육 기구로, 지성의 요람이자 성리학 발전의 중심지였을 뿐만 아니라 각 지역의 교육과 문화, 여론의 구심점이었다. 현재 한국에는 이번에 등재된 서원 9곳을 비롯해 670여 개의 서원이 있다. 중국에도 서원이 있지만 제향(祭享) 기능이 없고, 과거에도 정부 중심으로 운영되는 관료 배출 학원에 가까웠다고 평가된다 

국가브랜드위원장 시절인 2011년부터 서원의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앞장서 온 이배용 한국의 서원통합보존관리단 이사장은 바쿠에서 본보와 전화 통화를 하고 이번 세계유산 등재로 바른 인성을 키워내고, 따듯한 공동체 사회를 지향하는 서원의 교육 이념과 자연과 인간의 조화를 추구하는 철학이 현대에도 울림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원 실사를 나온 전문가들을 비롯해 세계 각국 인사들이 서원을 보고 실제 감동을 많이 했다면서 우리나라가 선진문화국가의 전통과 품격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도 뜻깊다고 말했다 

이번 서원의 문화유산 등재는 재도전 끝에 이룬 것이다. 문화재청은 3년 전인 20164월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반려(Defer)’ 의견에 따라 세계유산 신청을 자진 철회했다. 

지금까지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나라의 세계유산은 한국의 서원을 비롯해 석굴암·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 창덕궁, 화성, 경주역사유적지구, 고창·화순·강화 고인돌 유적, 조선왕릉,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 남한산성, 백제역사 유적지구,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등 문화유산 13건과 자연유산 1(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