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소설 메모 81   -   잡문 [雜文]

フアースト・プライオリティー : 山本文緒

一番大切なのはをする時間ですか? 一番したいことはですか? 

絶対手放せない最優先フアースト・プライオリティーなこと

それはればってしまうようなこだわりだけでも家庭だけでも

仕事だけでもない三十一歳めてづくゆずれないことのきさ

そこに本来自分形作るものがえてくるはたして大事なもの

だけでいきられるのからぎ大人たちを山本文緒世界

짧은 31편의 단편집인데 잠들기 전에 읽기는 편했으나 젊은이들 이야기라 

그저 그랬다이 작가의 소설은 꽤 읽은 것 같은데.... 

こんなわたしでごめんなさい : 平安寿子

むキャリアウーマンのはずが仕事家庭雲行きがあやしくなって--

表題作ほか結婚願望がないのに求婚されたOL, 男性不信巨乳女対人

恐怖症美女などいろんなわたし主人公次点やコンプレックスに

われてあがきするたちをめぐる喜敎悲交ユーモラスにちょっと

ビタ-名手痛快コメディ.

처음 읽은 여류작가의 소설인데, 7편의 중단편으로 읽기는 편했으나 별 

재미는 없었다.  낯설어 인터넷으로 찾아보았더니 멋진 하루라는 하정우 

주연 영화가 이 작가의 원본이란다.

なる冒険 : 森見登美彦

社会人2年目小和田君仕事れば独身寮ビールをみながら

夜更しをすることが推一趣味そんなのおをかぶった

ぽんぽこ仮面なる人物れて。。。 やかな京都舞台

てしなく冒険まる著者による文庫版あとがき

나이는 어쩔 수 없는지 이런 괴상한 내용의 소설은 아무리 글을 잘 썼다고 

해도 별 느낌이 없다. 인내심을 발휘하면서 끝까지 읽기는 했다.

のとき修理します : 谷瑞惠

れた商店街片隅, おもいでの時修理しますという不思議

プレートをった飯田時計店. 店主時計師秀司, 恋人美容師

明里のもとを, ついた記憶えたたちがれる. あの日言えなかった

言葉, すれってしまったいーーー  

家族恋人, 大切とのしい過去修理できるとしたらなくかく

連作短編集, シリーズ. 文庫書.  

처음 읽은 작가의 소설로 중편 4개인데 다 그저 그렇고 남는 게 없었다

요즘처럼 건망증 심한 내가 읽기엔 별로라고나 할까...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소설 메모 81  (0) 2020.02.12
일본소설 메모 80  (0) 2020.01.28
일본소설 메모 79  (0) 2020.01.15
일본소설 메모 78  (0) 2019.12.27
일본소설 메모 77  (0) 2019.12.12
일본소설 메모 76  (0) 2019.12.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毎日新聞2020年2月8日 東京朝刊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사설] 신형폐렴과 헛소문 차별 만들지 않는 정보 발신을

신형 폐렴의 감염이 세계적으로 확대되는 가운데, 인터넷상을 중심으로 헛소문이라던가 부정확한 정보가 확산되고 있다.

무한으로부터의 발열증상이 있는 여객이, 간사이(関西)국제공항의 검역검사를 뿌리치고 도망갔다」 「도쿄올림픽이 중지와 같은 허위정보가 퍼졌다.

실제로는 확인되지 않은 지역에서 감염자가 나왔다라고 하는 잘못된 정보도 몇 개인가 보였다.

새로운 감염증이기 때문에 감염력이나 위험도등 알고 있지 않은 게 많다.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되도록 많은 정보를 얻고자 하는 심리가 증폭되고 있다.

그러나 헛소문이나 부정확한 정보는 사회의 불안을 부추기고, 혼란을 초래한다.

그러한 사태를 피하기 위해서는 공적 기관이라든가 전문기관에 따른 올바른 정보의 세밀한 발신을 빠트릴 수 없다. 정부는 개인정보를 고려하면서, 판명된 사실을 신속히 공표할 필요가 있다.

간사이(関西)공항이나 올림픽 중지 헛소문, 잘못된 감염정보는 관계기관이 공식적으로 부정했다. 사실이 아니라면 즉각 수정해나가는 것도 중요할 것이다.

신형폐렴을 둘러싸고 미국 IT기업은 인터넷상의 허위정보 확산을 억제하는 대처를 시작했다. 정보의 진위를 확인하고, 잘못되었으면 표시를 제한하는 등의 조치다.

잘못된 정보의 퍼짐이 무서운 건 이유 없는 차별이나 편견을 초래하는 일이다. 과거의 감염증에서도 헛소문이 퍼져 환자 차별을 만들었고, 원발(原発) 사고일 때도 피해자가 고통을 받았다.

이번에도 중국인을 중상하는 투고가 인터넷상에 나오고 있다. 구미(欧米)에서는 일본인도 포함한 아시아 사람들에 대한 차별적 언동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한다.

현재, 감염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감염자와 감염의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는 사람의 생활에 일정한 제한이 더해지고 있다. 정부에게는 그런 사람들에 대한 편견을 초래하지 않도록 정확한 정보발신이 요구된다.

후생노동성(厚生労働省)에 따르면, 감염자 치료에 대한 병원 관계자 가족의 차별 상담이 다가오고 있어 이런 일에 대한 대응도 과제다.

SNS(교류 사이트)의 보급으로, 누구나가 정보를 발신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가벼운 기분으로 행한 투고라던가 리플의 확산이 결과적으로 헛소문을 퍼뜨리는 일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회불안이 높아지는 때일수록, 정보를 냉정하게 확인했으면 한다. 

* 毎日新聞202028 東京朝刊

[社説] 新型肺炎とデマ 差別生まない情報発信

新型肺炎感染世界的拡大するインターネット中心にデマや不正確情報拡散している

武漢からの発熱症状のある旅客関西国際空港検疫検査ってげた」「東京五輪中止といった虚偽情報がった

実際には確認されていない地域感染者とするった情報もいくつかられた

たな感染症であるため感染力危険度などかっていないことがえない状況からなるべくたくさんの情報たいという心理増幅されるしかしデマや不正確情報社会不安をあおり混乱

そんな事態けるには公的機関専門機関によるしい情報のこまめな発信かせない政府はプライバシーを考慮しつつ判明した事実迅速公表する必要がある

関西空港五輪中止のデマった感染情報関係機関公式否定した事実でなければ即座修正していくことも重要だろう

新型肺炎ってIT企業ネット虚偽情報拡散えるみをめた情報真偽かめ間違っていれば表示制限するなどの措置である

った情報がりがろしいのはいわれのない差別偏見ぶことだ過去感染症でもデマは患者差別んだ原発事故被災者しめられた

今回中国人中傷する投稿がネットている欧米では日本人めたアジアの々への差別的言動問題になっているという

現在感染拡大ぐため感染者感染可能性否定できない生活一定制限えられている政府にはそうしたたちへの偏見かないように正確情報発信められる

厚生労働省によると感染者治療たる病院関係者家族する差別相談せられておりこうしたことへの対応課題である

SNS(交流サイト普及もが情報発信できる時代になった気持ちでった投稿みの拡散結果的にデマをげることもあり注意必要

社会不安まるこそ情報冷静見極めた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