京鄕新聞社說 : 2019/2/7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社說] ハンドグ医者殉職, 応急醫療体系構築えねば

今年元旦連休には例年べて交通事故, 火災等安全事故きく減少した. たとえば交通事故死亡者前年半分った. しかしながら々は連休わるや一人応急医療人義理堅死亡せねばならなかった. 元旦前日4夕方ハンドグ国立中央医療院中央応急センター病院執務室死亡したまま発見されたとのらせだった. もりにもった疲労んだのだ. センター冥福.

センターがどのような医療人だったかは殉職当時姿してくれる. 事務室椅子ったままった. には応急医療関連書類まれており事務室片方にはみすぼらしい簡易ベッドがあった. 中央応急医療センターは国内応急医療人力施設総括する保健福祉部傘下機關此所責任者であるセンター元旦連休退勤出来全国病院応急室地域医療センターの狀況点検するために東奔西走だったことは推察. 家族元旦歸省約束したセンター数日間連絡出来ないので病院れたれた発見したと. やるせないながらもれねばならぬ死亡である

センター応急医学科専門医自願した以後25年間応急医療一筋道いた. 中央応急医療センターった応急医療機關評価事業, 応急医療専用ヘリコプター導入, 災難·応急医療状況室等応急医療体界構築獻身して. 普段、「不実醫療体系のため患者黃金のような時間てさせる叱咤したとわれる. 自動心臟衝擊機クンびつつもがしく使用せねばならぬと提案もした. センター李国鍾亞洲大敎授国内応急医療界兩大つっかいだった. 李敎授著書<ゴールデン・アワー>センター応急医療体系だけをえる医者評價した.

去年12月末精神疾患者世話していたセヲン医者患者した凶器くなったのに応急醫療獻身した醫療人びこのった. 患者だけをえていて実際自身健康みなかった醫療人達いた殉職瘠薄醫療現実えさせる. センター生前病院々してゴールデン・タイムをした応急患者医療システムをるべきだと强調したとわれる. 応急医療システムを完成して一刻患者一人生命でももっとうのが遺志である.

 

경향신문 2019/2/7

[사설] 윤한덕 의사의 순직, 응급의료체계 구축으로 답해야

올해 설 연휴에는 예년에 비해 교통사고, 화재 등 안전사고가 크게 감소했다. 예컨대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난해에 비해 절반으로 줄었다. 하지만 우리는 연휴가 끝나자마자 한 응급의료인의 의로운 죽음을 접해야 했다. 설 전날인 지난 4일 저녁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병원 집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안타까운 소식이었다. 누적된 피로가 죽음을 부른 것이다. 윤 센터장의 명복을 빈다.

윤 센터장이 어떤 의료인이었는지는 순직 당시의 모습이 말해준다. 그는 사무실 의자에 앉은 채로 숨졌다. 책상에는 응급의료 관련 서류가 쌓여있었고, 사무실 한쪽에는 남루한 간이침대가 있었다. 중앙응급의료센터는 국내 응급의료 인력과 시설을 총괄하는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이다. 이곳 책임자인 윤 센터장이 설 연휴에 퇴근도 못한 채 전국의 병원 응급실과 권역의료센터의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동분서주했을 것은 짐작하고도 남는다. 가족들이 설날 귀성을 약속한 윤 센터장과 며칠째 연락이 닿지 않아 병원을 찾았다가 숨진 그를 발견했다고 한다. 안타까우면서도 무겁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죽음이다.

윤 센터장은 응급의학과 전문의를 자원한 이후 25년간 응급의료의 외길을 걸었다.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맡고 난 뒤에는 응급의료기관평가 사업, 응급의료 전용헬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헌신해왔다. 그는 평소 부실한 의료체계 때문에 환자에게 황금 같은 시간이 버려진다며 질타했다고 한다. 자동심장충격기를 심쿵이라고 부르며 누구나 친근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윤 센터장은 이국종 아주대 교수와 함께 국내 응급의료계의 양대 버팀목이었다. 이 교수는 저서 <골든아워>에서 윤 센터장을 응급의료체계만 생각하는 의사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12월 말 정신질환자를 돌보던 임세원 의사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숨진 데 이어 응급의료에 헌신한 의료인이 또다시 세상을 떴다. 환자만을 생각하다 정작 자신의 건강을 돌보지 못한 의료인들의 잇단 순직은 척박한 의료 현실을 돌아보게 한다. 윤 센터장은 생전에 병원을 전전하다 골든타임을 놓치는 응급환자를 위해 의료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응급의료시스템을 완성해 경각을 다투는 환자 한 명의 생명이라도 더 구하는 것이 그의 유지를 받드는 일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em] 겨울 부인(冬の婦人) : 무로사이세이(室生犀星)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겨울 부인 : 무로사이세이(室生犀星)

전차 안 같은데서

손이 튼 부인의 손을 보면

나는 곧 눈을 돌리고 만다.

까칠까칠한 추위가 닥쳐오는 것이다

아로새긴듯한 어둠이 거칠게 거칠게 다가오는 것이다

부인들의 거친 물 일은

틀림없이 손을 거칠게 하기 마련이다

한가지는 역시 생활과 싸우고 있기 때문이다

직접 생활의 마음을 건드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줄 알면서 애처롭게 눈을 난 돌리고 만다

 

개중에는 마구 불어오는 찬바람으로

이젠 손의 형태마저 없어져서

차갑게 젖은 새우처럼

겨우 마디와 마디가 이어진 것 까지 있다

그걸 바라보고 있으면 이상하게 내 마음까지 차가와진다

안됐다고 생각하면서

잘 일하고 있구나 생각하면서

다음 순간 난 차가운 눈초리를 하고 그걸 보지 않으려 한다

거기에는 행복도 얼어붙어가고 있다

따뜻함이 모두 증발해버리고 말았다

있는 건 끔찍한 갯가재와 같은

스멀거리면서 차가운 걸음을 이어가는 시골 생선가개의

돌층계를 기는

퇴색한 심장이 없는 듯한 갯가재다

 

어느 날 손님이 있었는데

부인은 손을 보면 아름다운지 아닌지 안다고 했다

자기는 결코 손이 더러운 부인과 결혼하지 않겠다고 했다

거기에 아내가 차를 가지고 왔다

나는 섬뜩해하면서 그 손을 봤다

살갗은 트지 않았으나

그러나 역시 빨갛게 되어있었다

난 몇 마리씩이나 동행을 만든 누에 같은 손가락을

어디선가 봐 온 것을 생각하고

눈을 깔고 화로의 재를 바라보면서

약간 침울한 기분이 되었다.

 

어둠은 세로에서도 가로에서도 온다

겨울을 막는 일을 못하는 것처럼

더러운 손을 닦아 깨끗이 할 수 없다

냉엄한 겨울 혼의 밑바닥을 건드려

거칠어지는 부인의 손을 결코 피난시킬 수는 없다

하지만 추워진다.

기분을 거칠게 해준다.

 

婦人 : 室生犀星

電車のなかなどで

あかぎれのれた婦人手見ると

はすぐにをそらしてしまう

ざらざらしたさがってくるのだ

きざんだようなさがくよせてくるのだ

婦人たちのあらい水仕事

きっとをあれさせるにっている

ひとつはやはり生活っているからだ

直接生活にふれているからだ

そうわかりながら々しくをそらしてしまうのだ

 

なかにはきさらしの寒風

もうのかたちさえなくなって

たくぬれたえびのように

やっととがつながっているのさえある

それをつめているとふしぎにまでたくなってくる

だとおもい

よくいているとおもいながら

つぎの瞬間私たいつきをしてそれをまいとするのだ

そこには幸福えあがっている

かさがみな蒸発してしまっている

あるものはむごたらしいしゃこのような

むずむずとたいみをつづける田舎のさかな

たたみに

あかちゃけた心臓のないようなしゃこだ

 

ある日客があって

婦人ればしくあるかないかがるとっていた

自分してのきたない婦人をもらうまいとった

そこへ家内をもって

はひやっとしてその

あかぎれはれていないが

しかしやはりくなっている

はいくひきとなくれをこさえたかいこのような

どこかでたことをおもい

をふせて火鉢をながめつつ

すこしんだになった

 

さはたてからもよこからもくる

をおしとめることができないように

よごれるききよめられない

冷厳のたましいのにふれて

きざまれる婦人して避難はできない

けれどもくなる

くしてく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