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니치신문(毎日新聞) 2019년2월9일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사설] 독서 감상문 콩쿠르배움을 지탱하는 집에서 읽기의 힘

 64회 청소년 독서 감상문 전국 콩쿠르공익사단법인 전국 학교도서관 협의회. 마이니치신문사 주최의 표창식이 어제 도쿄(東京)에서 열렸다.

 개월 후의 즉위를 앞둔 황태자님도 부부가 출석하여, 책을 읽고, 잘 생각하여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생각하는 독서습관이 이어져 기쁘게 생각합니다.라고 말씀하셨다.

 중학교 부에서 내각총리대신상(内閣総理大臣賞)에 뽑힌 후쿠시마(福島)대학 부속중학교 1학년, 하시모토(橋本花帆)?은 과제도서(課題図書) 태양과 달의 대지」(福音館書店를 읽고, 지금도 없어지지 않는 차별에 대하여 생각했다.

 이야기는 16세기의 스페인이 무대로, 종교 등의 대립에 농락당하는 젊은 남녀의 비련이다.

 초등학교 당시의 미국생활에서 경험한 인종차별문제를 주인공 등에 덧붙였다. 종교나 민족이 다른 사람들이 같은 토지에서 평화로이 살 수 있는세계를 보고 싶다」。그러한 생각을 담아 호소했다.

 하시모토양이 책의 세계로 들어간 것은 양친으로부터의 읽어 들려주기가 계기였다. 지금은 가족끼리 읽은 책의 감상도 서로 이야기한다고 한다.

 책을 좋아하는 어린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학교와 함께 가정에서 독서와 친해지는 시간도 중요하다. 후쿠시마현 구니미마치(福島県国見町)에서 독서의 습관화를 도모하고자 착수한 집에서 읽기(家読)라는 활동이 전국으로 퍼지고 있다.

이 동네는 매월 4~6、14~16、24~26일의 3회를 가독(家読)의 날로 정하고, 각 기간의 어느 하루를 텔레비전이나 게임에서 떨어져, 가족끼리 책 읽기를 권장하고 있다.

 한권의 책을 가족끼리 돌려 읽는다거나 자식이 부모에게 읽어주는 등 스타일은 자유다. 학교는 도서 연락망으로 책 고르는 어드바이스라던가 가정에서의 실천을 소개하는 등을 서포트한다.

내용 보고 카드는, 초등학교에서는 9할 이상의 회수율이라고 하며, 전국 학력테스트의 결과도 향상되고 있다고 한다.

 현재, 학교에서는 사고력이라던가 표현력을 기르는 학습이 커다란 흐름으로 되고 있다. 입시(入試)에서도 물어보게 된다. 어렸을 때부터의 독서습관이 그 기초가 되는 건 말할 필요도 없다.

 이번 콩쿠르에는 초중고교와 해외의 일본인학교 25594교가 참가하고414만여편 이상이라는 다수의 응모가 있었다. 배경에는 선생들의 열성적인 지도와 연구, 응원이 있었다.

 가정과 학교가 연계하여, 어린이들이 책과 친해지는 방책을 넓히는 일이 앞으로의 배움의 버팀목이 된다.

 

毎日新聞 201929 東京朝刊

[社説] 読書感想文コンクール びをえる家読

 64回青少年読書感想文全国コンクール公益社団法人全国学校図書館協議会毎日新聞社主催表彰式がきのう東京かれた

 月後即位えた皇太子さまもご夫妻出席よく自分のものとするえる読書習慣がれうれしくいますべられた

 中学校内閣総理大臣賞ばれた福島大付属中橋本花帆さんは課題図書太陽大地」(福音館書店んでくならない差別についてえた

 物語、16世紀のスペインを舞台宗教などの対立翻弄ほんろうされる男女悲恋

 小学生当時米国生活経験した人種差別問題主人公らにねた。「宗教民族々がおなじ土地平和らせる世界たい」。そういをめてえた

 橋本さんが世界ったのは両親からのかせがきっかけだったでは家族んだ感想うという

 本好きの子供むには学校とともに家庭読書しむ時間重要福島県国見町読書習慣化ろうと家読うちどく)」という活動全国がっている

 同町毎月4~6、14~16、24~26家読各期間のいずれかをテレビやゲームかられて家族むことを推奨している

 1家族ったり子供かせをしたりとスタイルは自由学校図書だよりで本選びのアドバイスや家庭での実践紹介するなどサポートする

 内容報告のカードは小学校割以上回収率といい全国学力テストの結果向上しているという

 学校では思考力表現力学習きなれになっている入試でもわれるようになる子供のころからの読書習慣その基礎になることはうまでもない

 今回のコンクールには小中高校海外日本人学校5594参加、414万編余りと多数応募があった背景には先生方熱心指導工夫応援がある

 家庭学校連携子供たちがしむ方策げることがこれからのびのえになる

 

마이니치신문(毎日新聞) 2019211일 도쿄조간(東京朝刊)

[여록] 미극작가(米劇作家) 아서밀러의 희곡 세일즈맨의 죽음이 브로드웨이에서 초연(初演)된 건 70 전의 어제였다. 퓰리처상과 토니상에 빛나고, 20세기 최고의 극 중 하나로 평가된다.

주인공인 세일즈맨은 63세다. 젊었을 때는 민완가로, 가족으로부터도 존경을 받고 있었는데, 나이와 함께 한 물 가게 된다. 자립하지 못하는 30대의 아들들과 서로 반목하면서 쌓아올린 가정은 붕괴, 갈 곳을 잃고 비극적인 죽음으로 향한다.

2차 대전 이후의 호황기, 세일즈맨은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이 되었다. 그러나 극()은 늙는 고뇌라던가 부자지간의 대립이라는 현실을 애달프게 묘사한다. 세월은 흘러, 현재의 일본에서도 60대의 대부분은 불안을 안고 있다.

평균 수명은 80세를 넘어, 60세에 정년퇴직해도 20년 이상의 여명(余命)이 있는 것이다. 퇴직금과 연금으로는 불안한 긴 정년 후, 어떻게 수입을 얻을 수 있는가, 어떻게 제2의 인생을 보낼까 헤매고 고민한다. 65세 이상의 고령자는 총 인구의 약 28에 해당하는 약 3500만명이나 있다. 정년 후를 테-마로 하는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는 것도 수긍이 간다.

친자관계로 말하자면 최근에는 8050 문제도 심각해지고 있다. 80대가 되는 부모가 장기간 죽치고 있는 50대의 자식을 떠받치고 있다는 구도다. 장수 화와 함께 당사자의 연령이 예전에 비해 20세씩 늘어나고 있는 감도 있다.

()은 금년에도 전 미국을 비롯하여 호주, 영국, 캐나다 등, 온 세계에서 상영되고 있다. 시대는 바뀌었으나, 늙음과 가족의 끈은 불후(不朽)의 테-마다. 늙음의 기간이 길어진 만큼, 현대의 세일즈맨은 보다 터프하지 않으면 안 된다.

 

毎日新聞 2019211 東京朝刊

[余録] 米劇作家アーサー・ミラーの戯曲セールスマンの

  米劇作家アーサー・ミラーの戯曲セールスマンのがブロードウェーで初演されたのは70年前のきのうだったピュリツァーやトニー、20世紀最高つとされる

主人公のセールスマンは63はやり家族からも尊敬されていたはずだったがとともにになる自立できない30息子たちといがみいた家庭崩壊悲劇的へとかう

第二次大戦直後好況期セールスマンはアメリカンドリームの象徴とされただがいの苦悩対立という現実なく現在日本でも60くは不安えている

平均寿命80、60定年退職しても20年以上余命がある退職金年金では不安定年後にどう収入るかいかに第二人生るかで。65歳以上高齢者総人口28%にあたる3500万人いる定年後をテーマとするがベストセラーになるのもうなずける

親子関係えば最近「8050問題深刻になっている。80になる長期間ひきこもる50えるという構図長寿化とともに当事者年齢かつてに20ずつしているもある

今年全米をはじめ豪州英国カナダなど世界上演される時代わってもいと家族不朽のテーマだいの期間くなったぶん現代のセールスマンはよりタフでなければならない

 

댓글을 달아 주세요

           

私の日記 その百七 : 2019年2月11日   -   잡문 [雜文]/日本語


朝食パンが一切れしかっていず半分づつけてべたのでいにかけた.

ついでにお明洞美味しいハンバーガーでもろうとうので十二時

.

このがネットでした大通りから路地ったにあるが

主人以前日本食堂いたとかで最初った空揚げとカツ

にピッタリ明洞によく昼食はそこでったものだが今日

ハンバーがー定食もすごく美味しくてししからずに料理だけきれいに

らげたものだ.

パンをめるためパシフィックホテルへかった日差しは結構暖かいが

高層ビルが太平路える程寒くて早足大通りをった.

ずっとパン担当だった父親くなり息子まであのって

しまったので, やむなくいにるがこのパン一切れが二人

朝食りるので二袋求めると一月以上忘れていることが出来.

明洞繁華街までたついでにコーヒーでももうかとくとホテルで

パウンドケーキもったからってもうとうのでそれもかろうと

ホテルをにした. 大通りをってバス停留所までくと鼻水程寒.

さて必要品ったじゃない?」くと

ってインターネットでマートにオーダーしたらいわ

うわけで今日外出二時間足らずでわったものだ.

 

'잡문 [雜文] > 日本語' 카테고리의 다른 글

私の日記 その百七 : 2019年2月11日  (0) 2019.02.11
私の日記 その百六 : 2019年2月2日  (0) 2019.02.02
私の日記 その百五  (0) 2019.01.07
私の日記 その百四  (0) 2018.12.22
私の日記 その百三  (0) 2018.12.11
私の日記 その百二  (0) 2018.11.2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