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本ばなな의 “夢について” 중에서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 푸른 밤 또다시

전날, 처음으로 로마에 갔다 왔습니다

하지만 좋든 싫든 처음이라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습니다.

외국에 가면 왠지 여긴 처음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네하는 곳이 있는 법인데전세(前世)

같은 건 놔두고라도, 처음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는 곳은 왠지 근질근질해서 안절부절 못해,

 “처음 왔!”는 여행의 흥분이 손실되거나 하는 것이 나쁜 점입니다.

좋은 건 그리운 느낌이 들어 릴랙스((relax) 할 수 있다는 점.

그날 밤 우리들 일행은 무척이나 긴장된 회담을 끝내고 아주 녹초가 되었습니다.

그래도, “끝났다!” 라는 해방감으로 헤어지기 힘들어 언제까지나 바에 느긋이 있었습니다.

졸음이 극에 달한 단계가 되어 로마의 아파트로 돌아가는 아미트라노선생을 주차장까지 

배웅했습니다.

아미트라노선생은 나의 이태리어판 번역자로 무척 취미가 맞는 사람입니다. 아마도

나의 책 가운데에 흐르는 공기까지 번역해주고 있다고 생각되는, 신뢰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이 근처를 산책하고 돌아가렵니다.’ 라고 말하는 우리들에게 그는,

그럼 조금만 드라이브 합시다.’ 라고 말합니다. 나도, 사무소의 D와 통역의 아래짱도

와아, 선생님 너무 좋아!‘ 라고 어린애처럼(?) 기뻐했습니다. 그리고 네 사람은 출발

했습니다밤의 로마!

자동차 차창으로, 살고 있는 사람들과같은 눈길로 보는 로마는 기묘한 거리였습니다.

과거라는 것이 망령(亡靈)이 아니라 정령(精靈)으로 다가오는 겁니다.

한밤의 거리에 라이트  된 도로나 성이 굉장한 힘을 발산하고 있습니다. 그런 

굉장한 것이 렇지 않게 거리에 섞여있는 겁니다.

여기서는 사고방식도 조금 바뀌어 질는지 모른다, 하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들은 즐거워 시끄럽게 떠들었습니다.

이태리인 남성 두 명이 이태리어의 노래를 불러주었습니다. 노랫소리는 밤의 거리를 

장식하면서 흘러갑니다.

옆을 달리는 차의 사람들은 모두, 우리들을 이태리인에게 헌팅당한 바보 같은 일본인 

관광객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게 틀림없어라고 말하면서 우리들은 장난치고 있었는데

한밤중 바티칸에 돌입했을 때는 그 장소의 지나친 스케일에 놀라 입을 다물었습니다.

저런 것을 인간이 만들었다니 믿을 수가 없네. 자신의 눈과 몸의 치수가 돌아버렸나 생각

했습니다성은 어둡고 크게 뻗쳐있고, 하늘은 떨어질 듯이 까맣습니다.

나는 너무도 아름다운 것을 많이 봐, 멍한 머리로 이 밤의 느낌을 어디선가 봤는데하고 

생각했습니다. 이 텅 비어있고, 정말 어둡고, 고독한데도 어딘가 들뜬 듯한 느낌.

하라마스미(マスミ화백의 명품 푸른 밤의 밤이었습니다.

그 남자, 로마에 가보지도 않은 주제에 어떻게... 라고 생각할 필요도 없습니다.

예술가가 그리는 건, 모든 밤, 언젠가의 밤, 이제부터 찾아올 밤, 꿈에서 본, 그리고 먼 

이국을 감싸고 있는 밤의 내음이니까요.

나는 그 곡을 무척 좋아해서, 전에 수필에 쓴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때는 언젠가 

로마에서 자신이 그 노래 속의 밤을 만날 수 있다는 건 상상도 하지 못했습니다.

이상한 체험이었습니다.

내 안에 아름다운 것의 서랍이 느는 일에, 그리고 새로운 아름다움으로 알고 있던

아름다운 것이 점점 이어져서, 언젠가 정말로 아름다운, 나만의 하나의 우주가 탄생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ふたたび

先日めてローマにってきました

でもよかれあしかれめてというじがしなかったです

外国くとなんとなくここはめてというじがしないなあというがあるもの

ですが前生が....とかいうのはいといてめてというじがしないなく

むずむずして, いてもたってもいられなくなり、「めてたぞ!」という高揚

なわれたりするのがいところです

いいのはかしいじがしてリラックスできること

そのたち一行もっとも緊張した会議えてもうへとへとでした

でも、「わった!という解放感いつまでもバーでだらだらしていました

さもまれりというになってローマのアパートにるアミトラーの先生

駐車場までってきました

アミトラーの先生のイタリア語版翻訳者ものすごく趣味です

多分れる空気まで翻訳してくれてると信頼できるです

そこいらを散歩してりますたちに、「じゃあしだけドライブ

しましょういました事務所D通訳のアレちゃんはわーい先生

大好!]子供らしく(?)びましたそして四人出発しました

のローマ

からんでいる目線るローマは奇妙でした

過去というものが亡霊ではなく精霊としてっているのです

夜中にライトアップされた遺跡がすごい発散していますそういうとんでも

ないものがなにげなくじっているのです

ここではわってくるにいないいました

でもたちはしくて大騒ぎしていました

イタリア人男性二人イタリアってくれました歌声って

れてきます

人達はみんなたちをイタリアにナンパされたばかな日本人観光客

だとっているにいないってたちはふざけていましたが夜中のバチカンに

突入したその場所あまりのスケールにいてりました

あんなものを人間ったなんてじられない

自分寸法ったかといました

川沿いの映画のようにしく々はらしくかにきかっていました.

きくそびえたちちてくるほど

はあまりにしいものをすぎてぼうっとしたで,このじをどこかでたなあ

いましたこのがらんとしてくて孤独なのにどこかつような

マスミ画伯名曲でした

あのローマにったこともないくせにどうして。。。うまでもありません

芸術家くのはてのいつかのこれからやってくるそして

異国んでいるいなのですから

はそのきでにエッセイにいたことがありましたでもそのローマで

いつか自分があのにめぐりあうなんて想像もしていなかった

不思議体験でした

わたしのしいもののしがえることにそうしてしいしいものと

っていたしいものがどんどんつながっていっていつか本当しいわたし

だけのひとつの宇宙誕生するようなじがしました

 

 

 

 

 

 

 

 

댓글을 달아 주세요

           

朝鮮日報 : 2019.3.12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東西南北] 大國微細塵追ったシンガポールキュミン經濟部次長待遇

我等今受けている微細塵苦痛をほぼじように経験した. 東南アジアの都市国家シンガポールだ. 1990年代以後乾期6~9になるとヘイズ(haze)ばれる々なる煙霧週期的にシンガポールをった. 年年程度がよりくなり20139には超微細塵濃度300/までがった. 全国でマスクが, ··高等学校一斉休校領りた. 政府老弱者等眼藥, ビタミン, 非常食糧等まれた緊急救護物資提供した. 黒灰じった空気ではたくいがした.

韓国微細塵中国からるようにシンガポールの微細塵南方のインドネシアからやって. パーオイルとパルプを生産する企業等大規模耕作地開墾するためボルネオとスマトラ熱帶林をつけたのだ. 衛星からも観測できる程巨大々でほとばしり南風りシンガポールとマレーシア, 泰国までがった. 中国からがり赤黒微細塵韓半島せた衛星写真似通っている. 

しかし韓国とシンガポール両国微細塵話はここからきくなって. 微細塵責任中国にあるとのをまともにせない韓国政府とはなりシンガポール政府外交葛藤不辭しつつインドネシアとかいった. インドネシアは面積19000人口2億千万名えた東南亞大国である. シンガポールはソウルとほぼ面積人口600万名らないさな. かようなインドネシアがシンガポールの抗議めからまともにれるはずが. 2013シンガポール總理微細塵解決促求するとインドネシア福祉部長官シンガポールが子供のようにふるまう. いい加減にぐずれよ嘲弄した. 

シンガポール政府げなかった. 微細塵発生責任のある個人とか企業国籍わず·刑事上責任超国境微細塵法2014年制定してインドネシア企業する調査めた. インドネシア政府、「らかな內政干涉でありわが国民起訴することを容納しないとの文句した. シンガポールは、「国境出入りする大気汚染主権問題ではいつつ調査强行インドネシア最大製紙会社つの企業微細塵主犯指目した. シンガポール国民不買運動でこの会社製品市場からした. 

国際社会して微細塵解決しようとの努力竝行した. 隣国等わせてインドネシアを持續的圧迫この問題UNにまでちこみ015持続開發頂上会議議題採擇させた. 一方では軍兵力とヘリコプターをインドネシアへ派遣して火災鎭壓ける支援しまなかった.

外交力經濟力総動員したシンガポールの努力結局インドネシアの変化協力した. 消防人力裝備やし放火犯する處罰團束いに强化してインドネシア微細塵2016年以後大きくった. 最近三年間シンガポール国民微細塵ごしつつ空気っている. インドネシア長官去年シンガポールでかれた環境フォーラムをれて、「過去のような最悪微細塵危機はもういだろう約束した. 

解決不可能えた微細塵いだシンガポールの事例々にこうべるようだ. きさ問題ではとしても国民生命安全ろうとの決意問題だと. として中国にはをつぶったまま国内要因のせいにするばかりの政府つつらしいなのかえる.

* 조선일보 2019.3.12

[동서남북] 大國과 싸워 미세먼지 몰아낸 싱가포르 : 최규민 경제부 차장대우

우리가 지금 겪는 미세 먼지의 고통을 비슷하게 경험한 나라가 있다. 동남아시아에 있는 도시국가 싱가포르다. 1990년대 이후 건기(乾期)6~9월이 되면 헤이즈(haze)라고 부르는 자욱한 연무(煙霧)가 주기적으로 싱가포르를 덮쳤다. 해가 갈수록 정도가 더 심해져 20139월엔 초미세 먼지 농도가 300/까지 치솟았다. 나라 전체에 마스크가 동나고, ··고등학교에 일제 휴교령이 내렸다. 정부는 노약자들에게 안약, 비타민, 비상식량 등이 담긴 긴급 구호 물자를 제공했다. 검은 재가 섞인 공기에서는 매캐하게 타는 냄새가 났다. 

한국의 미세 먼지가 중국에서 왔듯, 싱가포르의 미세 먼지는 남쪽 인도네시아에서 왔다. 팜오일과 펄프를 생산하는 기업들이 대규모 경작지를 개간하기 위해 보르네오와 수마트라섬 열대림에 불을 질렀다. 위성에서도 관측될 만큼 거대한 검은 연기가 섬 곳곳에서 뿜어져 나와 남풍을 타고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태국까지 퍼져 나갔다. 중국에서 퍼져나온 검붉은 미세 먼지가 한반도를 뒤덮은 위성사진과 흡사하다.

그러나 한국과 싱가포르 두 나라의 미세 먼지 이야기는 여기서부터 크게 달라진다. "미세 먼지의 책임이 중국에 있다"는 말도 제대로 못 꺼내는 한국 정부와 달리 싱가포르 정부는 외교 갈등도 불사하며 인도네시아에 맞섰다. 인도네시아는 면적 19000에 인구 27000만명을 거느린 동남아 대국(大國)이다. 싱가포르는 서울과 비슷한 면적에 인구 600만명이 못 되는 작은 나라다. 이런 인도네시아가 싱가포르의 항의를 처음부터 진지하게 받아들였을 리 없다. 2013년 싱가포르 총리가 미세 먼지 해결을 촉구하자 인도네시아 복지부 장관은 "싱가포르가 애처럼 군다. 그만 좀 칭얼대라"고 조롱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굽히지 않았다. 미세 먼지 발생에 책임이 있는 개인이나 기업은 국적을 막론하고 민·형사상 책임을 묻는 '()국경 미세 먼지법'2014년 제정해 인도네시아 기업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명백한 내정 간섭이며 우리 국민을 기소하는 것을 용납지 않겠다"고 엄포를 놨다. 싱가포르는 "국경을 넘나드는 대기오염은 주권 문제가 아니다"라며 조사를 강행해 인도네시아 최대 제지 회사를 포함한 다섯 기업을 미세 먼지 주범으로 지목했다. 싱가포르 국민은 대대적인 불매운동으로 이 회사들 제품을 시장에서 몰아냈다. 

국제사회의 힘을 빌려 미세 먼지를 해결하려는 노력도 병행했다. 다른 이웃 국가들과 힘을 합쳐 인도네시아를 지속적으로 압박하고, 이 문제를 유엔까지 가져가 2015년 지속개발정상회의 의제로 채택시켰다. 다른 한편으로는 군 병력과 헬기를 인도네시아에 파견해 화재 진압을 돕는 등 지원도 아끼지 않았다. 

외교력과 경제력을 총동원한 싱가포르의 끈질긴 노력은 결국 인도네시아의 변화와 협력을 이끌어냈다. 소방 인력과 장비를 늘리고 방화범에 대한 처벌과 단속을 크게 강화하면서 인도네시아발() 미세 먼지는 2016년 이후 크게 줄었다. 최근 3년간 싱가포르 국민은 미세 먼지 없는 여름을 나며 다시 맑은 공기를 마셨다. 인도네시아 장관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환경 포럼을 찾아 "과거와 같은 최악의 미세 먼지 위기는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해결이 불가능해 보였던 미세 먼지를 막아낸 싱가포르의 사례는 우리에게 이렇게 말하는 듯하다. 나라 크기 문제가 아니라, 어떻게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려는 결의 문제라고. 한사코 중국에는 눈감은 채 국내 요인 탓만 하는 우리 정부를 보며 무엇이 나라다운 나라인지 생각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