時代によって渗み出る瓷器の特徵   -   민속문양 [民俗紋樣]


靑華白磁 寶相唐草文 小壺
朝鮮 - 16世紀

自然に親しみ,  天を尊み, 土地を信賴した祖先の素朴な心は, 器を作る事にもそのまま
反映され, 自然の模樣を基本素材とした. 農耕生活が生業であったために自然の變化に
敏感だった祖先らは, 雨を降らす雲にとりわけ關心と愛情を持ち, 紋樣の素材としても愛用した.
雲は, 龍や麒麟, 鳳凰等, 神靈象徵物と合わせて使うことで緣起をかつぎ, 鶴, 牛, 樹木等,
長生きの象徵物を加え, 不老不死を內に秘めた.
人間最大の念願は古今を問わず不老不死. その昔, 神への祭禮に使う器に雲を彫刻したのが
雲紋樣を不老不死の象徵にした起源と言われる.

線の美しさを利用した裝飾紋樣で, 唐草紋を欠かせることは出來ない. 唐草紋では幹が最も
重要な要素で, 幹を基に花や葉がもつれあうように描く蔓模樣は, 模樣と模樣の間に生じた
餘白を埋めるのによく使われた.
唐草紋もまた時代と共に特徵が變化したが, 高句麗時代には單純で力强い形をしており,
新羅時代は單純かつ流麗に, そして高麗時代に至り華麗美が極に達する. 朝鮮時代になると,
わが國のユニ-クな味がにじんだ庶民的表現が定着し, 白眉を裝飾することになる.

引き續き, 世界の陶瓷史上由來のない粉靑沙器の出現に依って朝鮮瓷器は創造的優秀性が
きわだつ陶瓷文化の繁榮期を迎える. いかなる樣式にも取られず自由奔放に表現する
粉靑沙器の特徵は, その大膽な省略と, 誇張された表現に因る諧謔と言えよう.
たとえ粉靑沙器が水甕や鉢, 皿, 甁など日常生活用品に使われたにせよ, その奧に息づいている
わが祖先の匠人精神は盡きることなく代代に傳わった. 施紋は, 牧丹, 蓮花, 柳, 菊, 唐草, 魚,
魚龍, 蝶, 花鳥等を愛用した. 

     白磁鐵畵 梅竹文 壺                                     
 

    靑華白磁 雲龍文 壺

白磁は朝鮮陶瓷を代表する. 高麗時代の靑瓷が佛敎の影響を受け發展したとすると,
朝鮮時代の白磁の發展は儒敎から成ると言えるだろう.
15世紀以前の白磁は, 鉢や甕に淡靑灰白色の太い陰刻線で蓮唐草紋, 牧丹紋, 草紋等を
簡略に描き, 鐵彩で黑象嵌を施した, 象嵌白磁又は灰白磁が主だった. そして16世紀前半に至り
白磁の發達はより促進した.

17世紀, 中國や日本では, 華麗な彩色瓷器を作り出したが, 朝鮮では獨自的な道を步み,
酸化鐵で作った鐵火白磁に雲龍紋, 草聞, 梅竹紋を描き入れた. 18世紀は古典的な白磁が
完成された時期で, いよいよ19世紀に白磁の全盛期を迎えた.
紋樣も, 韓國特有の世界を見せてくれる十長生, 則ち鹿と不老草, 雲鶴と龜, 松と岩,
太陽と月, 雲龍, 雲鳳等の模樣が描かれ, 其の他, 蓮花, 鯉, 牧丹等や, 山水風景の情趣を生かした
紋樣が展開された.

朝鮮白磁の白色は單純な白ではなく, 乳色, 惑は水色がただよい, 例えば中國明代の白磁の
ように白粉を塗った顔のように見えず, 純粹で素朴に感じられるのが特徵である. 飾り氣の無い,
淸楚な李朝白磁のうつくしさから自然を愛した韓國人の性根を窺うことができる.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깊은 맛을 더하는 자기의 시대적 특징   -   민속문양 [民俗紋樣]


청화백자 보상화 당초무늬 작은병 - 조선 16세기

자연을 벗으로 삼으며 하늘을 숭상하고 땅을 신뢰했던 조상의 순박한 마음은 그릇을 만들 때도 그대로 반영되어 자연 문양을 기본 소재로 사용하였다. 농경 생활이 생업이었기 때문에 자연의 변화에 매우 민감했던 조상들은 비를 내리게 하는 구름에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갖고,문양의 소재로도 자주 썼다.

구름은 용이나 기린, 봉황 등의 신령스러운 상징과 함께 쓰여 상서로움을 더하기도 하였고, 학, 소, 나무 등의 장수의 상징과 함께 쓰여 불로불사를 의미하기도 하였다. 인간 최대의 염원은 예나 지금이나 불로불사라는 것은 변함이 없다. 사람들이 신에게 소원을 비는 제례를 올릴 때 사용하는 제기에는 구름 모양을 새겨 그 표상으로 삼았다는데, 이것이 구름문양을 불로불사의 상징으로 삼게 된 기원이라고 한다.

선의 미학을 이용한 장식 문양으로 당초문을 빼놓을 수 없다. 당초문에서는 줄기가 가장 중요한 요소로, 줄기를 기준으로 꽃이나 잎사귀가 서로 엉클어져 연결되는 덩굴 무늬는 어떤 특정한 무늬와 무늬 사이에 생긴 빈 여백을 메우는데 특히 많이 사용된다. 식물 덩굴을 이용한 문양을 모두 당초문이라 하여 연꽃에 덩굴을 이으면 연꽃당초문, 용과 구름무늬와 함께 이으면 용구름당초문이라 불렀다. 당초문 역시 시대에 따라 특징이 달라졌는데 고구려 시대에는 단순하고 힘있는 모습으로, 신라 시대에는 단순하지만 유려하게, 그리고 고려 시대에는 그 화려한 아름다움이 극에 달한다. 조선 시대에 이르러 우리 고유의 독특한 맛이 살아나는 서민적인 표현으로 정착하면서 백미를 장식하게 된다.

세계 도자 사상 유래를 찾아 볼 수 없는 분청사기가 출현함으로써 조선 자기는 창조적 우수성이 돋보이는 도자 문화의 번영기를 맞이하게 된다. 어떠한 양식에도 얽매이지 않은 표현의 자유가 엿보이는 분청사기는 대담한 생략과 과장된 표현으로 인해 해학적이었던 조상의 멋을 담고 있다. 비록 분청사기가 항아리, 대접, 접시, 병 등의 일상 생활용품으로 사용되어졌지만 그 속에서 숨쉬고 있는 장인 정신은 가장 한국적인 미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분청 사기에 시문 되는 문양 또한 다양하게 고안되었는데 자유분방함과 익살스러움이 특징으로, 주로 선(線)보다는 면(面)으로 표현하는 문양으로는 모란, 연꽃, 버들, 국화, 당초, 물고기, 어룡, 화조 등과, 나비, 매화, 빗방울, 여의두, 돌림 무늬 등이 있다.
대담한 생략 기법으로서 추상적이면서도 활달한 느낌을 주는 이들 문양은 질박하고 검소한 우리 조상들의 생활과 구김살 없는 내면 세계를 보여주는 듯, 분청 사기는 한국적인 미와 현대적인 미를 가장 잘 보여주는 민족의 유산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백자철화 매화 대나무무늬 병      조선 17세기                                           


청화백자 용 구름무늬 호    조선 18세기
                                                                     
흔히 조선 도자는 백자라고 일컬을 정도로 백자는 대표적인 조선 도자로 알려져 있다. 고려 시대에 청자는 불교의 영향을 받아 발전하였다면, 조선 시대에 백자가 발전된 까닭은 유교(儒敎) 때문이었다고 한다.

15세기 이전 백자의 모습은 대접이나 항아리에 담청회백색의 굵은 음각선으로 연당초문, 모란문, 초문 등을 간략하게 나타낸 뒤 철채를 하여 흑상감으로 나타낸 상감 백자들과 회백자(灰白磁)들이었다. 16세기 전반에 들어 백자의 발달은 더욱 촉진되었다.
16세기 후반에는 성리학의 발달과 함께 간결하고 깔끔한 이름 모를 꽃들이 작은 그릇에 그려진 청화백자가 많다. 17세기는 조선적인 세계의 재발견 시기였다. 중국이나 일본은 화려한 채색 자기를 만들었으나 조선에서는 독자적인 길을 걸어 산화철로 만든 철화백자에 운룡문, 초문, 매죽문을 그려 넣었다. 18세기는 고전적인 백자가 완성된 시기이다. 19세기는 백자의 전성기, 문양에 있어서도 한국적인 세계를 보여주는 십장생의 사슴과 불로초, 운학과 거북, 소나무와 바위, 해와 달의 멋진 모습과 운룡(雲龍), 운봉(雲鳳)의 활달하고 힘찬 모습이 그려졌으며, 그밖에도 연꽃, 잉어, 모란문 등과 산수 풍경의 정취를 살린 문양이 전개되었다.

조선 백자의 흰빛은 그냥 희기만 한 것이 아니라 젖빛이 혹은 물빛이 감돌아서, 중국 명대의 백자처럼 분바른 얼굴과 같이 보이지 않고 순박하고 수더분하게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화장하지 않은 여인의 깨끗하고 청초한 얼굴 그대로의 모습과도 같은 조선 백자의 아름다움에서 자연을 사랑한 한국인의 성정이 엿보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