千年古刹 內藏寺大雄殿全燒…50代僧侶酒に酔って放火 (綜合) 2021-03-06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千年古刹內藏寺大雄殿った50代僧侶放火であっけなく全燒された.35日午後637分頃全羅北道井邑內 藏寺同僚達摩擦起こしていた僧侶A(53)大雄殿引火物質いでった. この放火165.84きさの大雄殿全燒された.火災申告けて出動した消防當局対応1段階發令して1時間30餘分目午後753分頃 大火えた. 人命被害かった 警察るとA月前修行內藏寺った後他僧侶達摩擦こしこのような犯行をしたことと調査された. 犯行当時Aった狀態だった 井邑警察署現住建造物放火嫌疑A現行犯として逮捕調査中 警察関係者同僚僧侶達不滿いたAにあった引火物質いでしたこととているいつつ照査えた拘束令狀した.

內藏寺和尚達茫然自失している. 僧侶したとのしていっそう衝擊けたようで內藏寺僧侶一人これ以上話言葉言葉えた 內藏寺百濟武王37636靈隱祖師靈隱寺名前創建した千年古刹. 1095(高麗肅宗3)行安禪師堂宇殿閣重修, 1566(朝鮮明宗22)戯墨大使法堂祅寺重修した. この時名前內藏寺えられた 內藏寺火魔受難けたのは今度まで四回. 最初悲劇朝鮮中期時受けた.

1592(宣祖25)壬辰倭亂全燒されが以後1639(仁祖17)附庸再建した. その1779(正租3)領運大雄殿重修祅寺改築したし, 1938年梅谷大雄殿重修冥府殿新築した だが6·25戰爭また完全けた.內藏山んだ蘆嶺山脈熾烈戰鬪かったためだ 內藏寺苦難此所まらなかった. 201210には漏電發生した禍災大雄殿全燒された.

井邑市民誠金市豫算等總25ウオンが投入されて20157月復元れた大雄殿, 今度僧侶放火でむなしくえてしまった.         テグン 東亞ドットコム記者 

천년 고찰내장사 대웅전 전소50대 승려 술취해 방화 (종합) 2021-03-06

천년 고찰내장사(內藏寺)의 대웅전이 술취한 50대 승려의 방화로 어이없이 전소됐다35일 오후 637분경 전북 정읍 내장사에서 동료들과 마찰을 빚던 승려 A (53)가 대웅전에 인화물질을 붓고 불을 질렀다. 이 방화로 165.84크기의 대웅전이 전소됐다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1시간30여분 만인 오후 753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3개월 전 수행을 위해 내장사에 들어온 뒤 다른 승려들과 마찰을 빚다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당시 A 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정읍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동료 승려들에 불만을 품은 A 씨가 절에 있던 인화물질을 붓고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있다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하겠다고 말했다.

내장사 스님들은 망연자실해 했다. 특히 승려가 불을 질렀다는 것에 대해 더욱 충격을 받은 듯 내장사 한 스님은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내장사는 백제 무왕 37년인 636년 영은조사가 영은사라는 이름으로 창건한 천년 고찰이다. 1095(고려 숙종3) 행안선사가 당우와 전각을 중수했으며, 1566(조선 명종 22) 희묵 대사가 법당과 요사를 중수했다. 이때 이름이 내장사로 고쳐졌다 내장사가 화마의 수난을 당한 것은 이번까지 네 차례다. 첫 번째 비극은 조선 중기 때 닥쳤다.

1592(선조 25) 임진왜란으로 전소됐으나 이후 1639(인조 17) 부용이 재건했다. 그 뒤 1779(정조 3) 영운이 대웅전을 중수하고 요사를 개축했고, 1938년 매곡이 대웅전을 중수하고 명부전을 신축했다 하지만 6·25전쟁때 또 완전히 불탔다. 내장산을 품은 노령산맥에서 치열한 전투가 많았기 때문이다 내장사의 고난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201210월에는 누전으로 발생한 화재로 대웅전이 다시 전소됐다.

정읍시민 성금과 시 예산등 총 25억원이 투입돼 20157월 복원된 대웅전, 이번에는 승려의 방화로 허망하게 사라졌다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