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府, ヤンセン·フアイザとワクチン契約締結…總1600万名分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政府はグローバル製藥社であるヤンセンフアイザと新種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コロナ19)ワクチン購買契約締結したと24日明した. 契約したワクチンの数量はヤンセン・ワクチン600万名分,フアイザ・ワクチン1000万名分.

丁世均国務総理はこの日午前政府ソウル廳舍かれたコロナ19対応中央災難安全対策本部会議政府昨日グローバル製藥社であるヤンセンフアイザとコロナ19ワクチン購買契約結締したべた.

丁總理にヤンセンの場合、「当初予定された物量より200万名分もっと600万名分契約した、「来年2分期から接種める予定した.

フアイザワクチンの場合、「1000万名分契約, ひとまず来年3分期から国内。」いつつ、「導入時期2分期以內へもっとせる国家次元力量總動員していると具体的協商進行しているした.

鄭總理英国, 美國等諸国でコロナ19ワクチン接種まった. 大部分はワクチンが切迫いつつ、「政府接種されたワクチンが実際安全なのか, 效果充分なのか綿密きつつ我国民達可能安心して接種けられるよう念入りにりそろえるした.

同時ワクチン購買法的權限疾病管理庁にあるが, ワクチンだけはつの部處仕事政府全体責任るとの覚悟んでいるした.

ボンオ 東亞ドットコム記者 bong087@donga.com

                                                               

정부, 얀센·화이자와 백신 계약 체결1600만명 분

정부는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 화이자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계약한 백신의 수량은 얀센 백신 600만 명분, 화이자 백신 1000만 명분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어제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 그리고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먼저 얀센의 경우 당초 예정된 물량보다 200만 명분이 더 많은 총 600만 명분을 계약했다면서 내년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1000만 명분을 계약하고, 일단 내년 3분기부터 국내에 들어온다도입 시기를 2분기 이내로 더 앞당기기 위해 국가차원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협상이 별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영국, 미국 등 여러 나라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대부분은 백신이 절박한 나라들이라며 정부는 먼저 접종된 백신이 실제로 안전한지, 효과는 충분한지 면밀히 들여다보면서 우리 국민들께서 가능한 한 빨리, 그리고 안심하고 접종을 받으실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백신구매의 법적인 권한은 질병관리청에 있지만, 백신만큼은 한 부처의 일이 아니라 정부 전체가 책임진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