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내일 : 요샤노아키꼬(与謝野晶子)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내일 : 요샤노아키꼬(与謝野晶子)

내일이여, 내일이여,

그대는 나의 앞에 있는

아직 밟지 않은 미래의

불가사의의 길이다.

아무리 괴로운 날에도, 나는

당신을 동경하면서 노력하고

아무리 즐거운 날에도, 나는

당신을 원해 춤춘다.

 

내일이여, 내일이여,

죽음과 굶주림에 쫓기며 걷는 나는

때대로 당신에게 실망한다.

그대가 곧 평범한 오늘로 변해,

회색을 한 어제로 되어가는 걸

, 늘 나는 원망하고 있다.

그대야말로 사람을 낚는 좋은 향기의 미끼다,

빛을 닮은 연기라고 저주하는 일마저 있다.

 

하지만, 나는 그대를 부탁하면서

잔치 전날 밤의 아이처럼

내일이여, 내일이여라고 노래한다.

내 앞에는

아직도 아직 새로운 무한의 내일이 있다.

혹시, 그대가 눈물을, 후회를, 사랑을,

이름을, 환락을, 무엇을 가지고 온다고 해도

그대야말로 오늘의 나를 끄는 힘인 것이다

 

日  与謝野晶子

明日あす明日

そなたはわたしのにあって

まだまぬ未来

不可思議みちである

どんなにしいにもわたしは

そなたにがれてはげ

どんなにたのしにもわたしは

そなたをんでりあがる

 

明日明日

うえとにわれてくわたしは

たびたびそなたに失望する

そなたがやがて平凡今日きょう

灰色をした昨日きのうになってゆくのを

いつもいつもわたしはんで

そなたこそにおいえさ

だとのろうことさえある

 

けれどわたしはそなたをんで

前夜子供のように

明日明日

わたしのには

まだまだしい無限明日がある

よしやそなたがくい

歓楽なにってようとも 

そなたこそ今日のわたしをであ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