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스개 3편   -   잡문 [雜文]

* 거울을 들여다보고 있던 씨의 부인,

 「하아하고 한숨을 쉬면서

 「나이 먹는다는 거 정말 싫어. 검버섯 생기지, 주름은 늘지, 피부 탄력은 없어지지

거울을 볼 때 마다 진저리가 나

그걸 듣고 있던

  「당신은 괜찮아. 진저리나는 건 거울을 볼 때뿐이니까. , 그 얼굴을 계속 보고 

있지않으면 안 되니 말야!」


* 신혼 얼마 되지 않은 부인이 출근하는 남편을 배웅하면서,

 「있잖아, 옆집 어르신은 매일 아침 출근할 때, 부인에게 키스를 하거든. 당신은 

어째서 똑같이 하지 않아?」

 「그건 무리야. 왜냐하면 우린 이 방으로 이사 온지 아직 2주일밖에 안됐으니까

그 부인하고 그렇게 친해지지 않았잖아!」

 

* 아름다운 해안(海岸)에서, 한사람의 아름다운 젊은 여성이, 주위에 사람 그림자가 

없나 둘러보고는 옷을 벗기 시작했다.

팬티까지 벗어버리고, 눈부실 정도의 누-드로 파도가 밀리는 곳에 발을 넣었다.

 그러자, 갑자기 어디서인지 모르게 모습을 나타낸 순경,

 「여보세요 아가씨. 여기는 수영금지구역이 되어있어요.

 당황한 그 여성은, 손으로 앞을 가리면서, 그럼, 옷을 벗기 전에 주의해 주면 

좋았지 않아요?」 라고, 화를 내면서 말했다. 그러자 순경은 빙긋 웃으며,

 「아뇨, 바다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위반 아니거든요.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소설 메모 96  (0) 2020.12.21
일본소설 메모 95  (0) 2020.11.29
우스개 3편  (0) 2020.11.15
일본소설 메모 94  (0) 2020.11.03
일본소설메모 93  (0) 2020.10.04
일본소설 메모 92  (0) 2020.09.2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