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国·フランス コロナ2次流行以後死亡者最多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ニュース国際ヨーロッパ/EU 20201028日 : 東亞日報

英国とフランスの新種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コロナ19)死亡者27(現地時間)一日800名以上發生しつつ2次流行以後最多規模記錄した.

ブルームバーグ通信ると英国保健当局はこの367のコロナ19死亡者たに報告されたとした. これは一日前(102)対比260名程急增したことで, 328(344)以後五月目いものと集計された.

これに英国累積コロナ19死亡者数45365えた. イーブン・ドイル・イングランド公衆保健局醫療責任者はこの日聲明じて、「死亡者增加趨勢いていて, 当分間続くようだ警告した.

このフランスでも一日523死亡者發生した. 422(515)以後約六月目規模.

にフランス全体コロナ19患者重患者數比重びて死亡者繼續増えることとられる. 26日基準重患者比衆57.6%だったが, これは一週間前(42.9%)べて大幅びたのだ.

ゆえに英国とフランスは感染病危險水準最高潮めて封鎖措置嚴格にしている. 英国ではパブとバー營業禁止されたし, エマヌエル・マークロンフランス大統領国家全体封鎖する方案論議中であるとらされた.

                                                 

뉴스국제유럽/EU 2020-10-28 : 동아일보

*영국·프랑스 코로나2차유행 이후 사망자 최다

영국과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27(현지시간) 하루 800명 넘게 발생하면서 2차 유행 이후 최다 규모를 기록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영국 보건당국은 이날 367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새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전(102) 대비 260명 가량 급증한 것으로, 328(344)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영국 누적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45365명으로 늘었다. 이븐 도일 잉글랜드 공중보건국 의료 책임자는 이날 성명을 통해 사망자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고, 당분간 계속될 것 같다고 경고했다.

이날 프랑스에서도 하루 52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 422(515) 이후 약 6개월 만에 가장 많은 규모다.

특히 프랑스 전체 코로나19 환자 중 중환자 수 비중이 계속 늘고 있어 사망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6일 기준 중환자 비중은 57.6%였는데, 이는 일주일 전(42.9%)과 비교해 큰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이에 영국과 프랑스는 감염병 위험 수준을 최고조로 높이고 봉쇄 조치를 엄격히 하고 있다. 영국에선 펍과 바 영업이 금지됐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국가 전체를 봉쇄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