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 신형코로나 왁친접종체제의 정비를 일찌감치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마이니치신문 2020727

  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비장의 카드 하나는 왁친이다. 인구의 일정 비율이 왁친 접종에 따라 충분한 면역을 획득하면 유행은 종식으로 향한다.

  판데믹(세계적 대유행)의 끝이 보이지 않는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라도 기대는 크다.

  세계보건기관(WHO)에 따르면, 세계에서 160이상의 왁친개발이 진행되고, 20이상이 인간을 대상으로 한 치험(治験)이 진행되고 있다.

 , 신흥감염증의 왁친 실용화는 용이하지 않다. 개발이 순조로이 신행된다고 해도, 유효하고 안전한 왁친의 대량생산이 가능해지기 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 최초부터 국민 전원에게 건네는 일은 어렵다.

  혼란을 막기 위해 필요한 건 사전에 접종의 우선순위를 결정해두는 일이다. 순번은 각각의 감염증 특징에 대응하여 정할 필요가 있다. 목적도 명확하게 해두지 않으면 안 된다.

  정부는 이 달, 신형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대상 분과회에서 그 검토를 시작했다. 모든 국민의 건강이라던가 생명에 관한 테-마인만큼, 투명성 있는 의론을 바탕으로, 과학적으로도 윤리적으로도 납득할 수 있는 접종체제를 구축했으면 한다.

  2009년의 신형 인풀루엔자 유행일 때는, 중증화(重症化)나 사망 방지를 목적으로, 의료종사자, 기초질환이 있는 사람, 임산부, 유아등이 우선접종의 대상이 되었다.

  금번 신형코로나에서는, 만연 방지」 「사망자중증자의 발생억제를 목적으로 하고, 의료종사자라던가 고령자, 기초질환이 있는 사람등에서 부터 접종한다는 사고방식이 제안되고 있다. 감염자가 많은 젊은 세대를 어떻게 자리메김하는가는 금후의 과제이리라.

  왁친을 둘러싸고는 국제적인 쟁탈전도 전개되고 있다. 충분한 공급량 확보를 향해, 일본도 전략을 세워놓지 않으면 안 된다. 한편으로, 도상국에도 공평하게 분배되도록, 국제적 틀 짜기 만들기에도 진력해야 한다.

 안전성에도 당연 충분한 주의가 필요하다. 미국에서는 돼지 임플루엔자가 유행한 1976, 새로운 왁친을 다수 사람에게 접종하여 부작용이 다발(多発)한 경험이 있다.

 부작용 정보도 두루 살피면서, 왁친접종을 위한 체제정비를 서둘러 추진해두었으면 한다.

社説 : 新型コロナのワクチン 接種体制整備めに

毎日新聞2020727

 ウイルス感染症対策のひとつはワクチンだ人口一定割合がワクチン接種によって十分免疫獲得すれば流行終息かう

 パンデミック世界的大流行わりがえない新型コロナウイルスでも期待きい

 世界保健機関(WHO)によると世界160以上のワクチン開発、20以上人間対象治験められている

 ただし新興感染症のワクチンの実用化容易ではない開発順調んだとしても有効安全なワクチンの大量生産可能になるまでにはかなりの時間がかかる最初から国民全員らせることはむずかしい

 混乱ぐために必要なのはあらかじめ接種優先順位めておくことだ順番それぞれの感染症特徴じてめる必要がある目的明確にしておかなくてはならない

 政府今月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対策分科会でその検討めたすべての国民健康わるテーマだけに透明性のある議論づき科学的にも倫理的にも納得のいく接種体制構築してほしい

 2009新型インフルエンザ流行には重症化死亡防止目的医療従事者基礎疾患のある妊婦幼児などが優先接種対象となった

 今回新型コロナでは、「まん延防止」「死亡者重症者発生抑制目的とし医療従事者高齢者基礎疾患のあるなどから接種するとの提案されている感染者若年世代をどう位置づけるかは今後課題だろう

 ワクチンをめぐっては国際的争奪戦げられている十分供給量確保をめざし日本戦略てておかねばならない一方途上国にも公平分配されるよう国際的枠組りにも尽力すべきだ

 安全性にも当然十分注意必要米国ではインフルエンザが流行した1976しいワクチンを多数接種副作用多発した経験がある

 副作用情報にも目配りしつつワクチン接種のための体制整備めにめておきた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