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에 몰두하는 시간을 소중하게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우주의 랑데부池田知(이케다도모아끼:항공우주학전공강사) 

우주에 관한 이야기는 초등학생 시절부터 커다란 관심사였고, 새로이 발견되는 태양계

내외의 천체(天体)나 현상이 지금도 역시 가슴을 뛰게 하고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최근

특히 놀란 사건에, 201710월에 인류사상 최초로 항성(恒星)간의 천체가 발견된 일을

들 수 있습니다.

 「오우무아무아(하와이어로 먼곳에서의 최초의 사자(使者))라고 이름붙여진 이 천체는

관측결과 전장(全長)200미터 정도의 막대형 소천체(小天体)이며, 태양과 수성궤도(水星

軌道)와의 사이를 빠져나와 재차 태양계를 이탈하는 궤도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태양계를 기원으로 하지 않고, 다른 항성계에서 밀려나와 수십억년이나

되도록 별 사이의 공간을 여행해왔다고 생각되고 있습니다. 태양계 밖으로부터 막대

모양의 천체가 다가온다는 보도가 있었을 때, 학부 4학년 시절에 읽었던 SF소설

우주의 랑데부를 떠올리고, 무척 두근두근했었습니다.

 SF소설은 2001년 우주의 여행을 비롯해, 많은 명작을 남긴 SF의 대가 아서

C크러크에 의해 1970년대에 발표되었습니다. 가까운 미래에 태양계로 진출할 번영을

구가하고 있던 인류가, 바로 이번의 옴아무아와 마찬가지로 태양계 밖에서 날라 온

거대한 구조물-를 발견하고 노톤중좌(中佐)를 리더로 하는 탐사팀을 내보낸다는

줄거리입니다.

 「는 직경 20킬로 총길이 50킬로, 1회전 4분으로 자전(自転)하고 있는 천체

입니다. 스페이스 코로니와 같은 형상으로, 탐사 팀은 회전축 부근에 겨우 착륙하고,

체재 가능한 3주간 사이에 내부를 탐험하고 옵니다. 신비적이며 수수깨끼 투성이로,

다분히 지적호기심과 구상력을 자극하여 그건 이런 게 아닌가?라는등을 생각하는

즐거움을 가져다주는 것이었습니다.

 이 작품을 읽은 당시, 나는 모교 연구실에서 인공위성의 자세 제어(姿勢制御) 연구

활동에 몰두해 있었는데 그 난해한 이론을 좀처럼 이해할 수 없어 고민했었습니다.

그럴 때, 일시적 기분으로 들어간 서점에서 우연히 손에 넣은 게 이 작품이었습니다.

당초 통학할때 전차안에서의 즐거움으로 읽어 내려가는 가운데, 다음이 마음에 걸려

어떻게 할 수 없어 죽겠을 정도가 되어, 시간을 잊고 몰두해버리는 일도 있었습니다.

 차례차례로 전개되는 수수께끼에 대한 등장인물들의 행동이나 자세에는 크게 격려

되었습니다. , 뭔가에 열중하는 일의 즐거움굉장함을 새삼 실감한 한때였습니다.

 뭔가에 몰두해 푹 빠지는 일은 내일을 극복하는 커다란 활력이 됩니다. 여러분도

학생시대 사이에 열중할 수 있는 것을 부디 찾아보십시오

宇宙のランデヴー池田知 : 工学部航空宇宙学科航空宇宙学専攻講師(202071日掲出)

かに没頭する時間大切

 宇宙にまつわる小学生のころからきな関心事でありたに発見される太陽系

内外天体現象もなお心躍らされています. そうした中, 最近特いた出来事

201710人類史上初めて恒星間天体発見されたことがげられま.

 「オウムアムア(ハワイ遠方からの最初使者)名付けられたこの天体は, 観測

結果全長200メートルほどの棒状小天体であり太陽水星軌道とのをすりけて

太陽系れる軌道っていることがわかりました太陽系起源とせず

恒星系からはじきされて数十億年もの星間空間してきたとえられています

太陽系外から棒状天体がやってくるとの報道があった学部4年生のころにんだ

SF小説宇宙のランデヴーこし大変ワクワクしたものでした

 このSF小説2001年宇宙をはじめとするくの名作したSF大家アーサー

C・クラークによって1970年代発表されました. 近未来,太陽系進出繁栄謳歌して

いた人類が, まさに今回オウムアムア同様太陽系外から飛来した巨大構造物

ラーマ発見ノートン中佐をリーダーとする探査チームをすという筋書きです.

ラーマ直径20キロ,全長50キロ.1回転4自転している天体です. スペースコロニー

のような形状で, 探査チームは回転軸付近になんとか着陸して, 滞在可能3週間

内部探検していきます. 神秘的かつだらけで多分知的好奇心想像力刺激

あれはこうではないのかなどとえるしさをえてくれるものでした.

 この作品んだ当時, 母校研究室人工衛星姿勢制御研究活動没頭して

いましたが, その難解理論をなかなか理解できずんでいました.そんな時まぐれに

った書店偶然手にしたのがこの作品でした. 当初通学時電車でのしみとして

めるうちにになって仕方がないといった具合になり,時間れて没頭して

しまうこともありました.

からへと展開されるする登場人物たちの行動姿勢にはいにまされました.

また, かに夢中になることのしさ・素晴らしさをあらためて実感したひとときでした.

 かに没頭夢中になるということは明日えるきな活力になります. 

さんも学生時代夢中になれるものをぜひしてくださ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쿠즈몰 reply | del   2020.07.17 2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