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生に一度観るのも難しい神秘的な竹の花が「ぱあっと」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 東亞日報 : 202078日 >

慶南晉州山林バイオ所在硏究所8日国道2號線である晉州-昌原国道辺竹樹王竹1000餘本一生一度見るのもいと一斉かせたとした.

国内では518竹種分布面積22000haするがるのはとてもしくて、「神祕ばれている.

特性發生神祕的稀貴なのでから竹樹くと国家發生するだと希望象徵する.

までいた事例1937年慶南河東王竹林, 2007年慶北漆谷綿大林, 2008年 慶南巨濟チルジョン孟宗竹林, 2012年慶南晉州-泗川休憩所道路辺王大林, 2017年慶南昌原綿帯林, 2019年全北井邑·順昌, 江原嶺東竹林等である.

めると旣存びていた竹樹地下びた完全んでしまう. 以後根かられたちつつ再生するが, 以前のような狀態竹樹回復されるのに10餘年以上がかかる.

竹樹開花原因明確らされていないが関連学設60120年目くとの週期設, 特定營養分消盡され發生するとの榮養説等がある.

山林バイオ所在硏究所ヨンモ所長、「では土中根繁植する竹樹かせたのはとても稀貴懸象いつつ、「向後竹花対象立地環境, 營養狀態, 遺傳子分析等じて開花原因すと健全竹林管理をするための硏究持続的推進するした

동아일보 : 2020-07-08 08:58

*일생에 한번 보기 힘든 신비로운 대나무 꽃 활짝’    

 경남 진주 산림바이오소재 연구소는 8일 국도 2호선인 진주-창원 국도변에서 대나무 왕대 1000여 본이 일생에 한 번 보기 힘들다는 대나무 꽃을 일제히 피웠다고 밝혔다.

국내에는 518종의 대나무 종이 분포하며 면적은 약 22000ha에 달하지만 대나무의 꽃을 보는 것은 매우 어려워 신비의 꽃이라고 불린다.

대나무 꽃은 특성과 발생이 신비롭고 희귀해 예로부터 대나무에 꽃이 피면 국가에 좋은 일이 발생할 징조라고 해 희망을 상징한다.

지금까지 대나무 꽃이 핀 사례는 1937년 경남 하동의 왕대림, 2007년 경북 칠곡의 솜대림, 2008년 경남 거제 칠전도의 맹종죽림, 2012년 경남 진주-사천휴게소 도로변 왕대림, 2017년 경남 창원 솜대림, 2019년 전북 정읍·순창, 강원 영동의 대나무림 등이다.

대나무는 꽃이 피기 시작하면 기존에 자라고 있던 대나무 줄기와 지하로 뻗은 뿌리가 완전히 죽게 된다. 이후 뿌리에서 숨은 눈이 자라면서 다시 재생되지만, 꽃이 피기 전과 같은 상태로 대나무 숲이 회복되는데 10여 년 이상이 걸린다.

대나무 개화의 원인은 명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관련 학설로 60120년 만에 핀다는 주기설, 특정한 영양분이 소진돼 발생한다는 영양설 등이 있다.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씨앗이 아닌 땅속 뿌리로 번식하는 대나무가 꽃이 핀 것은 매우 희귀한 현상이다향후 대나무 꽃이 피는 숲을 대상으로 입지환경, 영양상태, 유전자 분석 등을 통해 개화 원인을 밝혀냄과 동시에 건전한 대나무숲 관리를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