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ロナ19で崩壊した観光市場....3月觀光收入9年ぶりに最低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ソウル=聯合ニュース: ボキョン記者

  新種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コロナ19)拡散観光業界最悪危機った今年三月わが観光輸入9年來最低水準こまったれた.

                                今日もがらんどうの空港 [聯合ニュース資料寫眞]

   12韓国文化観光硏究院観光知識情報システムにるとコロナ19全国猖獗した今年三月のわが観光收入觀光支出72980ドル(8904ウオン), 88150ドル(1754ウオン暫定集計された.

  去年べれば67%, 60%減少した數値観光收入20111月以後9年余りでない水準急減したただ觀光收入支出同伴減少しつつ, 今年3觀光赤字去年3月以後最低である15170ドル(1851ウオン)記錄した.

  3はコロナ19世界的流行でアウトバウンド(內国人海外旅行)顧客完全やされ,韓国れる外国人観光客激減した時期. 社会的距離置きで国内旅行需要急減した.

  3月韓国れた外国人観光客海外出国したわが観光客去年期間対比各94.6%, 93.9%急減した.

  これにりハナツアーの海外旅行需要前年同期対比99.2%まで減少旅行業界事実上賣出ゼロ(0)狀況ちもしたこれに観光業界はコロナ19海外旅行不可能になってこった不可避結果いつつ回復には時日がかかるだろうと前望した.

  觀光業界関係者世界的にコロナ19事態がおさまるまで観光業界避害回復不可能いつつ、「ただ国内観光活性化期待する価値があるした.

 *코로나19로 무너진 관광시장..3월 관광수입 9년만에 최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관광업계가 최악의 위기에 빠진 가운데 올해 3월 우리나라의 관광 수입이 9년래 최저 수준으로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전국에 창궐한 올해 3월 우리나라 관광 수입과 관광 지출은 각각 72980만 달러(8904억 원), 88150만 달러(1754억원)로 잠정 집계됐다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각각 67%, 60% 감소한 수치다특히 관광 수입은 20111월 이후 9년여 만에 가장 작은 수준으로 급감했다.

  다만 관광 수입과 지출이 동반 감소하면서 올해 3월 관광 적자는 지난해 3월 이후 최저인 15170만 달러(1851억원)를 기록했다.

  3월은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고객이 완전히 끊기고,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도 격감한 시기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국내 여행 수요도 급감했다.  3월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해외로 출국한 우리나라 관광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94.6%, 93.9% 급감했다.

  이에 따라 하나투어의 해외여행 수요가 전년 동기 대비 99.2%까지 감소하며 여행업계가 사실상 '매출 제로(0)'의 상황에 빠지기도 했다이에 대해 관광업계는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불가능해지며 생긴 불가피한 결과라며 회복에는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기 전까진 관광업계의 피해는 회복이 불가능하다"면서 "다만 국내관광의 활성화는 기대해볼 만하다"라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