三日月が沈む時 - 許世旭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ほととぎすがくようにものしくいてた晩春記憶されるそうにりつついにじってになっている山奥なので, がくれるとくなり松風がもたらす寒気障子めねばならなかった.

 40里外邑內ってってこないおさんをえに年下れてえた.しばらくいていると眉毛のようだった三日月何処てもせてるので十五六少年突然泣しそうなさでえていた. をきゅっとってとぼとぼとした. 拳大きさの石英った. それをるほどっていていとった.

 普段のように牛粥いが下男背中先立たせそのろにぴったりいておさんをえにったそれなりにもしくて面白かったが, そののように若草のよな兄弟二人だけで出迎えるときはただえるばかりだった. ありありとえているのはよりがずっと平然として鷹揚だったのだ. れをしているとった. どんどんきくこえてくるみみずくの, さんのほっそりした体躯々とした(トゥルマギ外套のような着物がなかなかえない, 我等すしかなかったそのわがりすぎる新作路には一日いてやっと山坂するトラック数台黄色牛屎いた牡牛荷車のみきいきいすのみだった二十里には汽車じたがたったの2、3, それも貨車でずっとろにがれた臨時列車までれてそうだとのことだ.

 素朴だったおさんは邑內用事がある時度40もするめからくことにめていた. なので出掛まって黄昏ぎてって. ひどい場合百里える全州旅行步行まなかった. だからだろうかがやっと十歳ぎたからめたえがある程度慣れたのだ外地中学冬休みを時私はこのえのような仕事學資無心する不計数借金そうとした. 確実にそのような禮遇があったには本代さる時寛大だった. たくましい下僕たせ行灯らしつつなどきながらるくしつつぞくぞくする夜道にはしびれるような面白さもじたりしたものだ

 そのもそおのようなそのような下心数個あったかもれない. それで尚目的のためにもおさんをえねばならぬとったものだ。 ほどなくくにばたつく着物見付けては普段一度えたことったにもかかわらずきなさんんだ. そしてわが兄弟長身ろにいてちょろちょろとった. 父親のように両腕兄弟えてでもからしてくれたらなあとったものだがしかっただけの父親しい. 陶淵明落鄕する門前えた稚子より私達はもっとかだったので胸轟かせていたかもれない.

 息子我等遠行からの父親えたえて石等した城隍峠でありのような淸江水であり碑石峠だった今日便利門前迎送するのは事務的通行禁止五分前蕩父とか浪兒ではなくともベルのいてからスリッパをきつつ子犬けてくれるそんなことはもっと分秒約束におられてまっしぐらに精密機械時代. 一昔わが父租等する友等再会約束する、「でもいたらおうぜとか、「楓葉滿山する時逢おう不明瞭なそんなものだったそれにべれば父親歸家時間はずっと具体的だったし, 機械時代べればずっと曖昧だった. えたをさすりつつ冷風っていつ陶然たるいと忽然視界れる父親えることにはびがある.

  殺伐たる今日のソウルでもたまに予告無しでにわか夕暮れの住宅街入口るとくのおばさんとか子女等ってかをっている風景今頃何処かの居酒屋れているとか父親くていた風景. その時毎私三日月れてになった, える事無いトゥルマギをつために兄弟ってさをいだろしいほど寂寞しい.

 * 초승달이 질 때 - 허세욱(許世旭)

  소쩍새가 피를 쏟듯 구슬프게만 울던 늦은 봄 초저녁으로 기억된다. 산과 산이 서로 으스스하게 허리를 부비고 그들끼리 긴 가랭이를 꼬고 누운 두메인지라, 해만 지면 금시 어두워졌고 솔바람이 몰고 오는 연한 한기로 미닫이를 닫어야 했다.

 40 밖 읍내에 가셨다가 돌아오시지 않은 아버님을 마중하러 나는 세 살 아래 동생을 데리고 재를 넘었다. 한참 걷다 보니 속눈썹 같던 초승달이 지고 어디를 보나 까만 어둠이 밀려오는데 열대여섯 살 소년은 갑자기 울음을 터뜨릴 것 같은 무서움에 질려 있었다. 나는 동생의 손을 꼭 잡고 뚜벅뚜벅 걸음을 옮겼다. 주먹만한 차돌을 주웠다. 그리고 그것을 땀이 나도록 쥐고 동생더러 뒤를 따라오라고 했다.

 여느 때같이 쇠죽 냄새가 물씬한 머슴의 등짝을 앞세우고 그 뒤를 바짝 따르며 아버님을 마중했던 밤은 그래도 든든하고 재미있었지만, 그 밤처럼 풋나물 같은 두 형제만이 마중할 땐 떨리기만 했었다. 역력히 기억되는 것은 나보다 어린 동생이 훨씬 태연하고 의젓했던 것이었다. 겁을 먹다 보면 배도 고팠다. 자꾸만 커다랗게 들려 오는 부엉이 소리, 아버님의 호리한 체구에 표표한 흰 두루마기가 좀처럼 보이자 않을 때, 우린 울음을 터뜨릴 수밖에 없었다. 그 무렵 우리 집 앞을 지나는 신작로엔 하루를 두고도 겨우 산판에 드나드는 트럭 몇 대와 누룽지처럼 쇠똥으로 얼룩진 황소의 달구지들만 삐걱거릴 뿐이었다. 20리 밖엔 기차가 통했지만 겨우 서너 번, 그것도 시커먼 화차고 아득히 연결된 임시 열차까지 셈에 넣어서 그랬던 것이다.

원래 소박하셨던 아버님은 읍내 출입이 있을 때마다 40리나 되는 먼 길을 아예 걷기로 작정하셨다. 그래서 새벽 일찍이 길을 뜨셨다가 으레껏 황혼이 지나서야 오셨다. 심한 경우는 백 리가 넘는 전주 나들이도 보행을 마다하시지 않았다. 그래서인지 내가 겨우 열 살을 지난 뒤부터 시작한 마중이 제법 익숙해졌다. 외지에 나가 중학을 다닐 때 방학을 맞아 집에 돌아올 때면 나는 이 마중 같은 일로 학자(學資)를 토색질하던 불계수(不計數)의 빚을 갚으려고 했었다. 확실히 그런 예우가 있고 나면 책값을 주실 때 관대하셨다. 그리고 우람스런 머슴을 앞세우고 깜박이는 초롱불로 길을 밝히면서 도깨비 얘기나 들으면서 오싹오싹한 밤길을 걷는 데 짜릿한 재미도 약간 느끼곤 했었다.

그 밤도 그러한 몇 가지 속셈이 있었는지 모른다. 그럴수록 목적을 위해선 아버님을 꼭 마중해야 된다는 다짐을 굳혔었다. 이윽고 멀리 펄럭이는 하얀 두루마기를 보곤, 평소 응석 한번 부려 보지 못하고 자란 주제에 큰 소리로 "아버지"를 외쳤다. 그리고 우리 형제는 장신의 아버지 뒤를 따라 졸랑졸랑 돌아왔다. 여느 아빠처럼 두 팔에 형제를 거느리고 사탕이라도 한 개 속주머니에서 꺼내 주셨으면 했지만, 그렇게 엄하기만 했던 아버지가 지금은 더욱 그립다. 도연명(陶淵明)이가 낙향할 때 문간에서 마중했던 그의 치자(稚子)보다 우린 더욱 어리석어서 먼길을 두근거렸는지 모른다.

우리들 자식이 원행(遠行)의 아버님을 마중하던 곳은 먼 고개를 넘어 돌들이 산을 이룬 성황 고개요, 비단물이 반짝이는 청강수(淸江水) 징검다리요, 숨이 깔딱이는 높은 비석재였다. 요즘처럼 편리하게시리 문전에서 영송하는 것은 사무적이어서 싫다. 통금 5분 전에 귀가하는 탕부(蕩父)나 낭아(浪兒)가 아닌데도 벨 소릴 듣고서야 슬리퍼를 끌며 발발이와 함께 문을 열어 주는 그런 것은 더욱 싫다.

지금은 분초를 다투는 약속에 서로 묶여 줄달음하는 정밀 기계 시대다. 옛날 우리 부조(父租)들이 사랑하는 친구들과 재회를 약속할 땐 '꽃이나 피거든 만나세.' 아니면 '풍엽(楓葉)이 만산(滿山)할 제 만나세.' 등등 정말 아리숭한 그런 거였다. 거기에 비하면 아버님의 귀가 시간은 훨씬 구체적이었고, 기계 시대에 비하면 훨씬 애매했다. 시린 손을 부비며 고갯마루 고추바람 속에 서서 언제쯤 거나한 취기를 데불고 홀연히 시계(視界)에 나타나실 아버님을 마중함엔 기다리는 기쁨이 있다.

살벌한 오늘의 서울에서도 때로 예고 없이 소낙비가 내리는 초저녁 주택가 입구를 스치면, 많은 아주머니나 어린 자녀들이 우산을 들고 누구를 기다리는 풍경을 본다. 지금쯤 어느 대폿집에서 술타령하는 남편이나 아빠를 기다리는 뜨겁고 목마른 풍경을 본다. 그럴 때마다 나는 초승달이 지고 까맣게 어두운 고개에서, 지금은 다시 뵈올 수 없는 아버지의 하얀 두루마기를 기다리느라 우리 형제가 등을 맞대고 추위를 견디었던 무섭도록 적막한 이 그립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