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시 3편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五月 : 李海仁

野茨アカシアからたちの霞花

すべてばしい五月

郭公音詩魂

こす五月

からも邪魔けず

新祿

その間失っていた自分いたい

きて享受出来生命祝祭

まずは私独りでなった

する隣家をその招待したい

 

*5: 이해인

찔레꽃 아카시아꽃 탱자꽃 안개꽃이

모두 흰빛으로 향기로운 5

푸른 숲의 뻐꾹새 소리가 시혼을

흔들어 깨우는 5

나는 누구에게도 방해를 받지 않고

신록의 숲으로 들어가

그동안 잃어버렸던 나를 만나고 싶다

살아서 누릴 수 있는 생명의 축제를

우선은 나 홀로 지낸 다음

사랑하는 이웃을 그 자리에 초대하고 싶다


 

*再来する: 都鐘煥

その春日のようなです.

日差しが清過ぎてます.

きているんだとじたらます.

して

草等路傍ってるのに

貴方しさのみではありません.

このようにきているんだとうとます

 

*다시 오는 봄 : 도종환

그 사람은 봄날 같은 사람입니다.

햇빛이 너무 맑아 눈물납니다.

살아 있구나 느끼니 눈물납니다.

기러기떼 열지어 북으로 가고

길섶에 풀들도 돌아오는데

당신은 가고 그리움만 남아서가 아닙니다.

이렇게 살아 있구나 생각하니 눈물납니다.


- 鄭浩承

でも

      道はある   

でも

になる

花道になり

いている

江水れてまり

鳥等んでらず

土地びらてはらばっても

ったにも

っている

ずとになり

りなく春道いていく

 

봄길 - 정호승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봄길이 되어

끝없이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

강물은 흐르다가 멈추고

새들은 날아가 돌아오지 않고

하늘과 땅 사이의 모든 꽃잎은 흩어져도

보라

사랑이 끝난 곳에서도

사랑으로 남아있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사랑 되어

한없이 봄길을 걸어가는 사람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