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봄 : 다자이오사무(太宰治)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벌써, 37세가 됩니다. 얼마 전에 어느 선배가, 참으로 너는 잘 살아 왔구나, 라고 진지하게 말하고 있었습니다. 나 자신도 서른일곱까지 살아온 것이 거짓말처럼 생각될 때가 있습니다. 전쟁 덕에 겨우 살아낼 힘을 얻은 것 같습니다. 벌써 아이가 둘 있습니다. 위가 여자 아이로, 올해 다섯 살이 됩니다. 아래는 사내아이로, 이 아이는 작년 8월에 탄생하여, 아직 아무것도 못합니다. 적기가 내습할 때는, 아내가 밑의 사내아이를 업고, 난 위의 딸아이를 안고, 방공호에 뛰어 들어갑니다. 전날, 갑자기 적기가 강하(降下)해 와서, 바로 가까운 곳에 폭탄을 떨어뜨려, 방공호에 뛰어들 틈도 없어서 가족은 두 팀으로 나뉘어 다락방에 들어갔습니다만, 철커덕 하고 물건이 깨지는 소리가 나고, 위의 딸아이가, 어머, 유리가 깨어졌다, 하며 공포도 무엇도 느끼지 못하는 모양, 아무 생각 없이 떠들고, 적기가 사라지고 나서 소리가 난 쪽으로 가 보니, 역시 세칸방 유리창의 유리가 한 장 깨져있었습니다. 나는 아무 말 없이 쭈그리고 앉아 유리 파편을 줍기 시작했습니다만, 그 손가락 끝이 떨리고 있어 쓴웃음을 지었습니다. 일각이라도 빨리 수리를 하고 싶어서 아직 공습경보가 해제되지도 않았는데 기름종이를 잘라 깨어진 자리에 붙였습니다만, 더러운 뒤쪽을 밖으로 향하게 하고 깨끗한 쪽을 안으로 향해 붙였기 때문에, 아내는 얼굴을 찡그리면서, 내가 나중에 할 텐데, 거꾸로에요 그건, 이라고 말합니다. , 또다시 쓴웃음을 지었습니다.

  피난을 가지 않으면 안 되는 겁니다만, 여러 가지 사정으로, 그리고 첫째 금전 사정으로 우물쭈물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 봄이 돌아왔습니다.

  올해 도쿄(東京)의 봄은 북쪽나라의 봄과 무척 닮았네요.

  눈이 녹는, 물방울 떨어지는 소리가 끊이지 않고 들리기 때문입니다. 위의 딸아이는 자꾸만 덧버선을 벗고 싶어 합니다.

 올해 도쿄의 눈은, 40년만의 대설(大雪)이었다네요. 내가 도쿄에 와서 벌서 그럭저럭 15년 정도가 되는데요, 이런 대설을 만난 기억은 없습니다.

  눈이 녹는 것과 함께 꽃이 피기 시작하다니, 마치 북국(北國)의 봄과 같네요. 가만히 앉아서 고향에 소개(疎開)를 온 것 같은 기분이 되는 것도, 이 대설 덕이었습니다.

 지금, 위의 딸아이가 맨발에 나막신을 신고 눈 녹은 길을, 어머니에게 이끌려 목욕탕에 갔습니다.

  오늘은, 공습이 없는 모양입니다출정(出征)하는 나이 어린 친구의 깃발에, 남아필생위기일발(男児畢生危機一髪)이라고 써주었습니다바쁨, 한가함, 모두 간발의 차.

 

: 太宰治

 もう三十七歳になりますこないだ先輩よくまあきてたなあとしみじみっていました私自身にも三十七まできてたのがうそのようにわれるがあります戦争のおかげでやっとたようなものですもう子供二人ありますことし五歳になりますこれは昨年八月まだ出来ません敵機来襲には背負いて防空壕ごうにみます先日にわかに敵機降下してすぐくに爆弾防空壕むひまも家族二組にわかれて押入れにもぐりみましたがガチャンともののこわれるがしてやあガラスがこわれたと恐怖じない様子無心敵機ってからもののしたってるとやっぱり三畳間ガラスが一枚こわれていましたってしゃがんでガラスの破片めましたがその指先えているので苦笑しました一刻修理したくてまだ空襲警報解除されていないのに油紙ってこわれたりつけましたが裏側のほうをきれいなほうをけてったのでをしかめてあたしがあとでしますのにあべこべですよそれはいました苦笑しました

 疎開しなければならぬのですけれどいろいろの事情そうしてとして金銭事情愚図々々しているうちにもうがやってました

 ことしの東京北国とたいへんています

 雪溶けのしずくのえずえるからですしきりに足袋ぎたがります

 ことしの東京四十年振りの大雪なのだそうですね東京てからもうかれこれ十五年くらいになりますがこんな大雪った記憶はありません

 けると同時きはじめるなんてまるで北国じですねいながらにして故郷疎開したような気持ちになれるのもこの大雪のおかげでした

 いまはだしにカッコをはいて雪溶けのそのれられて銭湯かけました

 きょうは空襲いようです

 出征する年少友人男児畢生ひっせい危機一髪いてやりました

 ともに間一髪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安房守 reply | del   2020.03.19 20:22
    私は青春時代に太宰治に傾倒し進路を誤りかけた時期がありました。
    剛直な姉のお陰でどうやら普通の人間として人生を全うしそうです。
    映画作りや小説書きの道に進もうと思っていた私に才能無しと感じた姉は、
    私の主任教授に「弟を普通の会社に就職させて下さい」と直接懇願したのです。
    そんな姉の訃報が届きました、ブラジルからです。
    地球の反対側、葬儀にも参加できません。
    貴女は日本の旅を彼方此方となされているようですが、
    太宰治の生地の津軽も良いところですよ。
    太宰治の匂いが彼方此方に残っています。
    是非一度訪ねてみて下さい。
  2. yoline@naver.com reply | del   2020.03.21 11:53
    安房守さん, コメント有り難うございます。
    今も私のホームページ覗いて下さるとは... 感激の至りです。私は暇有る度に
    安房守さんのホームを伺い色々学んできますけど... くれぐれもお元気で
    楽しい日々を送って下さい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