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새벽편지 : 明けがたの手紙 - 郭在九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けがたの手紙 郭在九

けがたに目覚めて

ていると

この何処いところにれない

泉一つがれているようながする

苦痛渇望精靈寝入 

目頭赤くなったのみ 

らないかなこの時刻 

しさは夜明けのけて 

われらの胸底情熱出会

苦悶する方法めよう 

すぐるくなるままなのさえずりをくために

かな日差しややライラックのりをぐために

からからするとの一言 

けがたの手紙くために

けがたにきて

ぐと

この何処場所れない

希望泉一らめいているようだ

 

새벽편지 곽재구

새벽에 깨어나

반짝이는 별을 보고 있으면

이 세상 깊은 어디에 마르지 않는

사랑의 샘 하나 출렁이고 있을 것만 같다

고통과 쓰라림과 목마름의 정령들은 잠들고

눈시울이 붉어진 인간의 혼들만 깜박거리는

아무도 모르는 고요한 그 시각에

아름다움은 새벽의 창을 열고

우리들 가슴의 깊숙한 뜨거움과 만난다

다시 고통하는 법을 익히기 시작해야겠다

이제 밝아 올 아침의 자유로운 새소리를 듣기 위하여

따스한 햇살과 바람과 라일락 꽃향기를 맡기 위하여

진정으로 진정으로 너를 사랑한다는 한마디

새벽 편지를 쓰기 위하여

새벽에 깨어나

반짝이는 별을 보고 있으면

이 세상 깊은 어디에 마르지 않는

희망의 샘 하나 출렁이고 있을 것만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