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海 : 太宰治( 타자이오사무)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 바다 : 타자이오사무(太宰治)

 도쿄 미타카(三鷹)집에 있었던 때는 매일처럼 근처에 폭탄이 떨어졌는데, 나는 죽더라도 상관없으나 아이의 머리 위에 폭탄이 떨어지면 이 아이는 기어이 바다라는 걸 한 번도 보지 못하고 죽고 만다고 생각하자 괴로운 마음이 들었다. 나는 츠가루(津軽) 평야의 한가운데서 태어났기 때문에 바다를 보는 일이 늦었고, 10살쯤일 때 처음으로 바다를 본 것이다. 그리고 그 때의 커다란 흥분은 지금도 나의 가장 귀중한 추억의 하나로 되어있다. 이 아이에게도 한번 바다를 보여주고 싶었다.

 아이는 여자로 다섯 살이었다. 얼마 후 미타카(三鷹)의 집은 폭탄으로 부서졌으나 식구들은 아무도 상처를 입지 않았다. 우리들은 아내의 고향인 고오후시(甲府市)로 이사를 했다. 하지만 얼마 후에 고오후시도 적기의 습격을 받아 우리들이 사는 집은 전소(全焼)됐다. 하지만 전쟁은 그대로 계속되었다. 기어이 내가 태어난 토지로 처자(妻子)를 데리고 갈 수밖에 다른 방법이 없었다. 그곳이 최후의 죽음 장소인 것이다. 우리들은 고오후에서 츠가루(津軽)의 생가로 향해 출발했다. 3주야(昼夜) 걸려 겨우 아키다켕(秋田県)의 히가시노시로(東能代)에 당도했고, 그곳에서 고노오(五能)선으로 갈아타고는 조금 안심을 했다.

바다는, 바다가 보이는 건 어느 쪽인가요?

난 우선 차장에게 물었다. 이 선은 해안 바로 가까이를 통과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들은 바다가 보이는 쪽에 앉았다.

바다가 보인다. 이제 곧 보인다. 우라시마타로(浦島太郎)님의 바다가 보인다.

 나 혼자 떠들고 있었다.

우와! 바다다. , 바다라고, 아아, 바다다. , 커다랗지, , 바다란다.

 기어이 이 아이에게도 바다를 보여줄 수 있게 된 것이다.

개천이지, 어머니.라고 아이는 태연했다.

개천?난 아연했다.

으응, 개천.아내는 반쯤 자면서 대답한다.

개천 아니야. 바다라고. 전혀 아주 다르잖아! 개천이라니, 너무 심하지 않은가.

 참으로 한심한 생각을 하며, 나 혼자, 황혼의 바다를 바라본다.

 

* : 太宰治

 東京三鷹にいた, 毎日のように近所爆弾ちて, んだってかまわないが,しかしこの頭上爆弾ちたら, このはとうとう, というものを一度ずにんでしまうのだとうと, つらいがした. 津軽平野のまんなかにれたので, ることがおそく, 十歳くらいの, はじめてたのである. そうして, その大興奮, いまでも, 貴重つになっているのである. このにも, いちどせてやりたい.

 子供五歳である. やがて, 三鷹爆弾でこわされたが, わなかった. たちは甲府市った. しかし, まもなく甲府市敵機われ, たちのいる全焼した. しかし, いはなおつづく. いよいよ, れた土地妻子れてくより. そこが最後死場所である. たちは甲府から, 津軽生家って出発した. 三昼夜かかって, やっと秋田県東能代ひがしのしろまでたどりつき, そこから五能線えて, しほっとした.

, えるのは, どちらです.

 はまず車掌ねる. この海岸のすぐくをっているのである. たちは, えるった.

えるよ. もうすぐえるよ. 浦島太郎さんのえるよ.

 ひとり, かといでいる.

ほら! . ごらん, だよ, ああ, . , きいだろう, , だよ.

 とうとうこのにも, せてやる出来たのである.

だわねえ, さん.子供平気である.

?」愕然がくぜんとした.

ああ, .半分眠りながらえる.

じゃないよ, だよ. てんで, まるで, うじゃないか! だなんて, ひどいじゃないか.

 につまらないいで, ひとり, 黄昏たそがれのめ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