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는 자신의 변화를 알아차리게 한다 : 石原慎太郎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이시하라신타로(石原慎太郎) 「拝啓息子たちへ」 중에서

나는, 여기까지 자란 너희들에게 새삼스레 무엇을 해라, 무엇을 하지 마라 등은 말하지 않겠으나, 너희들이 컴퓨터를 사용하여 게임에 열중하고 있는 걸 때때로 보게 되면, 약간 걱정이 되지 않는 것도 아니다.

신인류(新人類)에는 신인류의 취미나 기호가 있어 마땅한 것이고, 그러한 놀이는 내가 곁에서 바라보고 있어도 꽤 익사이팅하나, 그래도 본질적인 교양에는 연결되지 않는다.

내가 어린이였을 때는 부친의 서가에서, 부친의, 다시 말해 어른이 읽는 책을 몰래 꺼내 와서 보는 게 즐거움의 하나였는데, 내 부친의 것에 비하면 나의 서가는 장사 속으로는 훨씬 풍부한데, 그것을 너희들이 예전의 나 이상으로 이용 활용하는 법은 별로 없다.

노부아키(伸晃)나 요시즈미(良純)등이 뭔가 재미있는 책은 없나요? 하면서 내 서재에 가끔 찾아오는 걸 맞이하여 잠시 이야기를 나누는 건 즐거운 일이지만, 좀 더 책에 관한 대화가 우리 집에도 있을법하지 않은가, 라고 생각하는 건 나의 욕심일까.

너희들과 책의 정보를 교환하고, 책 그 자체를 교환하는 것도 즐거운 일이지만, 어찌 되었건 책을 읽는다는 습관을 언제까지나 잃지 않기를 바란다.

너희들에게 새삼스럽게 무엇을 읽으라고 하지는 않겠으나 한 가지만 권하는 독서술(讀書術), 너희들이 지금까지 뭔가 깊은 감명을 받은 책이 있었다면, 그것을 몇 년인가 지나서 다시 한번 읽어보는 일이다. 10년에 한번이라도 그 책을 다시 읽어보게 되면, 실은 자신이 예전에 비해 어떻게 변해왔는지 잘 알게 될 것이다.

자신의 변화, 진보 혹은 후퇴, 타락을, 그 습관을 실로 잘 가르쳐주는 것이다.

책이라는 건, 다른 무엇보다도 너희들의 정신정조(情神情操)에 있어 간편하고 효과적인 독이며 약이기도 하다는 걸 잊지 않기 바란다. 그리고 항상 틈 있을 때마다 책을 읽는다는, 습관이라고 하기 보다는 사는 방법을 지속하기 바란다는 생각이다.

그리고 또 한가지, 가능하면 뭔가에 대해서, 무엇이든 좋다, 자신의 손으로 뭔가를 써놓는다, 라는 습관을 간직하기 바란다. 옛날처럼 원고용지의 칸을 하나하나 펜으로 채운다는 육체적인 노고는, 지금은 간단 명쾌한 워드프로세서로 대행할 수 있으니까, 일기도, 메모도, 가공 편지도, 글짓기도, 길고 짧음을 막론하고 글을 쓴다는 습관을 계속 갖기 바라는 것이다.

나는 자신이 글을 쓰기 위해, 사양이라고 할까 마음에 걸려 하지 않았는데, 너희들에게 노르마로서 글을 쓰는 습관을 강요해오지 않았던 일을, 속으로 후회하고 있지만.

아무튼, 자신의 머리를, 독서라던가, 뭔가를 쓰고 있는 것으로서 항상 움직여 사용하는 습관을 몸에 익히는 일이다. 그것이 너희들의 인생을 단단하게, 또한 폭넓고 깊은 것으로 할 것이 틀림없고, 동시에 인간으로서도 가장 소중한 내성(耐性)을 길주는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