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万名が殺到した美タイムズ・スクエア新年舞台もBTS!   -   일반상식 [一般常識]

  

2012サイいて二番目 … ABC放送ライブショーで生中継

全地球わしたグループです!

社会者紹介防彈少年団(BTS)姿わした. 2019年最後, 美国ニューヨーク・マンハッタンのタイムズ・スクエア舞台ったのだ. 1231(現地時刻)夕方かれるタイムズ・スクエアボールドロップ(大型クリスタルボールが新年のカウントダウンとちる行事)るためにまった人達此処午前から々しかった. 每年このになると最少100万名れるだが今年BTS熱氣がよりかった. ニューヨーク警察(NYPD)ではこのまった人波150万名推定した.

 

韓国アイドルグループ防彈少年団(BTS)2019年最後美国ニューヨークタイムズ・スクエアでかれた新年迎えの舞台がって公演している. /UPI聯合ニュース

韓国歌手でタイムズ・スクエア新年迎えの舞台がったのは2012サイいて二度目. BTS1038から8分間熱情的りで視線らえた. 8年前100万人波サイ江南スタイルわせて馬踊ったくこのタイムズ・スクエアにまった全世界のアミ(BTSフアン)BTSさな物等のためのMake It Right夜光棒りつつ韓国語でテチャンをった. 公演えたにリーダーRM、「六歳から私一人家のような映画光景にあった感激した.

メンバーハッピーニューイヤー んだ.

 

BTS公演美国最大新年迎えライブショーであるABC放送ニューイヤーズロッキング・イブ(New Year's Rocking Eve)じても生中継された. 最頂上級歌手達のみ出演する有名なプログラムである. 今年BTS以外にカントリー歌手サム・ハントとシンガーソングライター ・アラニス・モリセットが舞台った. BTS2017年事前錄畫ハリウッド舞台出演したが, タイムス・スクエア舞台直接立ったのは今度めてだ. 行事共同進行したライアン・シクレストは今年のタイムズ・スクエア半分BTSフアンでたされる言及した.

 

BTS人氣立證するくこの午後よりタイムズ・スクエアの周辺至BTSたし, 行人等わせてかした. 夜明けの1からってったとのエブリン・ジャックソンは、「当然BTS., 彼等才能, 見事思慮深, われぬった. ニューヨークマガジンは, BTS一年最後にタイムズ・スクエアを自分等巨大なコンサートえるようにった報道した  <朝鮮日報 : 202012日(ニューヨークユンヒ特派員)

 

*조선일보 : 202012- 뉴욕 오윤희 특파원

 

*2012년 싸이에 이어 두 번째ABC방송 라이브 쇼에서 생중계

150만명 몰린 타임스스퀘어 새해 무대도 BTS!

"전 지구를 홀린 그룹입니다!"

 

사회자의 소개와 함께 방탄소년단(BTS)이 모습을 드러냈다. 2019년의 마지막 날,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 무대에 선 것이다. 1231(현지 시각) 저녁 열리는 타임스스퀘어 '볼드롭(대형 크리스털 볼이 신년 카운트다운과 함께 떨어지는 행사)'을 보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로 이곳은 오전부터 부산스러웠다. 매년 이날만 되면 최소 100만명이 찾는 곳이지만, 올해는 BTS 때문에 열기가 더욱 뜨거웠다. 뉴욕경찰(NYPD)은 이날 몰린 인파가 150만명이라고 추정했다.

 

한국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2019년 마지막 날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새해맞이 무대에 올라 공연하고 있다.

한국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2019년 마지막 날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새해맞이 무대에 올라 공연하고 있다. /UPI 연합뉴스

한국 가수로 타임스스퀘어 새해맞이 무대에 오른 건 2012년 싸이에 이어 두 번째다. BTS는 밤 1038분부터 8분간 열정적인 춤과 노래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8년 전 100만 인파가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말춤'을 췄던 것처럼, 이날 타임스스퀘어에 모인 전 세계 아미(BTS )들은 BTS'작은 것들을 위한 시''Make It Right'를 부를 때 야광봉을 흔들며 한국어로 떼창을 선사했다. 공연을 마친 뒤 리더 RM"여섯 살 때부터 '나 홀로 집에' 같은 영화에서 보던 광경이 눈앞에 있다"며 감격했다. 멤버들은 한목소리로 "해피 뉴 이어"를 외쳤다.

 

BTS 공연은 미국 최대 새해맞이 라이브 쇼인 ABC방송의 '뉴 이어스 로킹 이브(New Year's Rocking Eve)'를 통해서도 생중계됐다. 최정상급 가수들만 출연하는 유명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BTS 외에 컨트리 가수 샘 헌트와 싱어송 라이터 앨러니스 모리세트가 무대에 섰다. BTS2017년 사전 녹화를 통해 할리우드 무대에 출연했지만, 타임스스퀘어 무대에 직접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행사를 공동 진행한 라이언 시크레스트는 "올해 타임스스퀘어의 절반은 BTS 팬으로 채워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BTS의 인기를 입증하듯 이날 오후부터 타임스스퀘어 주변 곳곳에선 BTS 노래가 흘러나왔고, 행인들이 노래에 맞춰 몸을 흔들었다. 새벽 1시부터 줄 서 기다렸다는 에블린 잭슨은 "당연히 BTS를 보러 왔다""그들은 재능이 넘치고, 멋지고 사려 깊고 이루 말할 수 없다"고 했다. 뉴욕매거진은 "BTS가 한 해의 마지막 날 타임스스퀘어를 자신들의 거대한 콘서트장처럼 보이게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