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東京オリンピック閉會式の際母とあちこち追い掛け回しつつ応援も...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崔浩中(前副總理兼統一院長官)

1963より三年間2等書記官として日本勤務した

東京赴任している10年以上引ばして國交正常化日会談最後えていたはたとえ末端とは日間交渉参与して自分なりに寄與することが出来

ついに会談1965年日本総理官邸日基本條約めとするくの外交文書署名式われる時私歴史的現場参席する栄光感激享受する出来たのだ

これとれられない追憶1964かれた東京オリンピックである

この時私はやっと入場券めて開会式女房観覧閉会式にはってったそのわが選手団はサッカーの予選戰ゴールもれられず0のみをさらしメダルはつもれずにようやく拳闘メダルつをったばかりだったでもしくあちこちの競技場りつつ熱心応援した

その24年目にわがのソウルでオリンピックがけるとはその時想像出来ないだった歴史上最華麗盛大なオリンピックを大成功裏開催して全世界激讚ましさを独占することが出来なによりもらしいだった

はそのサウジアラビア大使として勤務していたので東京オリンピックは観覧したけれども肝心なわがかれたオリンピックはられずやるせなかった

このオリンピックのおかげでわが共産圈にもられて1988外務部長官になった北方外交一大凱歌げるのにきな土台になったのはにほほえましい

 

京鄕新聞 : 1993630(水曜日)

東京올림필 폐회식때 어머님과 이곳저곳 쫓아다니며 응원도 ...

나는 63년부터 3년간 2등서기관으로 일본에서 근무했다.

내가 東京에 부임하였을 때 10년 이상 끌어온 국료정상화를 위한 한일 회단이 막바지 고비를 맞고 있었다. 나는 비록 말단에서나마 간 교섭에 참여하고 나름대로 기여할 수 있었다.

마침내 회담이 끝나 65년 일본총리 관저에서 한일 기본조약을 비롯한 여러 외교문서 서명식이 거행되었을 때 나는 역사적인 현장에 참석하는 영광과 감격을 누릴 수 있었다.

이와 함께 잊혀지지 않는 추억은 64ㄴㄴ 10월에 열린 동경올림픽이다.

이때 나는 어렵게 입장권을 구해서 개회식은 아내와 함께 구경하고, 폐회식에는 어머님을 모시고 갔다. 그 때 우리 선수단은 축구 예선전에서 한골도 못얻고 영패만 거듭하는 수모를 당했고 금메달은 하나도 따지 못한 채 겨우 권투에서 은메당 하나를 따냈을 뿐이었다. 그러나 나는 부지런히 이 경기장 저 경기장을 쫓아다니며 열심히 응원했다.

그 후 24년만에 우리나라 서울에서 올림픽이 열리게 되리라고는 그때만 해도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었다. 역사상 가장 화려하고 성대한 올림픽을 대성공리에 개최해서 온 세계의 부러움과 격찬을 독차지할 수 있었으니 여간 자랑스러운 일이 아니다.

나는 그때 사우디아라비아대사로 근무하고 있었기 때문에 동경올림픽은 잘 구경했으면서도 정작 우리나라에서 열린 올림픽은 보지 못해 안타까웠다.

이 올림픽 덕분에 우리나라가 공산권에도 널리 알려져 88년에 내가 외무장관이 됐을 때 북방외교에 일대 개가를 올리는데 큰 밑거름이 된 것은 참으로 흐믓한 일이다.

최호중(崔浩中-한국자유총연맹총재)

 

서가(書架)를 정리하다가 반세기 전 신문에 기재된 오빠 글을 발견했기에 추억에 젖으면서

번역해보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