東亞日報 2019年10月18日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 [スポーツ] 孫興慜怪我せずにっただけでもきな收穫

平壤サッカー北選手達のラフなプレイ選手団長戰爭すようだった

商業用にもならない錄画中継不發

北朝鮮選手等のプレーがっぽかった. 怪我せずにっただけでもすごく

きい收穫われる」。

 

韓国代表チームの主將孫興慜(27·トッテナム)17早朝平壤遠征えて

帰国したこのようにしつつ溜息らした. 目標としていた勝利

られなかったけれども(0-0無勝負)負傷ける所得があったと皮肉った

15平壤金日成競技場2022カタル・ワールドカップ・亜細亜地域2予選

北朝鮮との訪問競技えて中国北京經由って韓国選手団北朝鮮

プレーがかったとえた.

崔永一選手団長戰爭うようだった、「北朝鮮選手達

空中ボールの競合時にはんだ競技雰囲気説明した.

 

国内蹴球ファンはこのような險惡場面まれた競技中繼をろくに

出来なかった. 北朝鮮側大韓蹴球協会にカメラ4撮影した前後90分競技

映像提供した. しかしながら北朝鮮側HD級高畵質撮影した影像SD

画質して提供した. 該当映像商業的用度使用してはならないとの條件

けた. この條件のために中繼権保有したKBS等地上派3では最初17日放送する

ことにした錄画中継した.

  

* [스포츠] 손흥민 서 안다치고 온 것만도 큰 수확

평양 축구 선수들 거친 플레이선수단장 전쟁 치르는 듯했다

상업용도 안돼녹화중계도 불발

북한 선수들의 플레이가 거칠었다.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너무나 큰 

수확이라고 생각한다.” 

한국 대표팀 주장 손흥민(27·토트넘)17일 새벽 평양 원정을 마치고 귀국한 뒤 

이렇게 말하며 한숨을 내쉬었다. 목표로 삼았던 승리를 거두진 못했지만(0-0 무승부

부상을 피하는 소득이 있었다고 비꼬았다.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방문경기를 마치고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돌아온 한국 선수단은 북한의 플레이가 거칠었다고 입을 모았다.

최영일 선수단장도 전쟁을 치르는 듯했다북한 선수들이 팔꿈치를 휘두르고 

공중볼 경합 때는 무릎을 들이밀었다고 경기 분위기를 설명했다.

국내 축구팬들은 이 같은 험악한 장면이 담긴 경기 중계를 제대로 볼 수 없었다

북한 측은 대한축구협회에 카메라 4대로 촬영한 전후반 90분 경기 영상을 제공했다

하지만 북한 측은 HD급 고화질로 촬영한 영상을 SD급으로 화질을 떨어뜨려 제공했다

해당 영상을 상업적인 용도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조건도 달았다. 이 조건 때문에 

중계권을 보유한 KBS 등 지상파 3사에서는 당초 17일 방송하기로 했던 녹화 중계를 

취소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