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니치신문 2019년9월10일 도쿄조간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사설] 태풍 15호로 통근 혼란 「회사에 나올 필요 없다의 공유를

전차의 운전개시를 기다리며 JR시부야(渋谷)역의 개찰 앞에 모인 사람들도쿄도

시부야구에서 201999일 오전 58喜屋武真之介 촬영

 

 태풍15호가 수도권을 직격하여, 철도망이 마비되어 다수의 통근객들이 역에서

금족을 당했다.

 JR동일본과 사철 각사는 어제의 시발부터 운휴를 미리 고지하는 계획운휴

들어갔다.

 JR()의 운휴는 수도권의 모든 재래선在来線으로, 당초는 오전 8시쯤부터

운전을 재개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나무가 쓰러지는 등의 영향으로 야마노테선을

비롯하여 대부분의 노선에서 재개 시각이 늦어졌다.

 새로운 재개 예상 시각에 맞춰,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주요 역에 몰려들었기

때문에 입장 규제가 깔려, 개찰 밖에는 장사의 열이 생겼다.

 많은 역에서는, 손님들이 기진맥진한 상태로 대기하지 않으면 안되게 되었다.

직장에 도착한 게 오후가 된 사람도 있었다.

재해를 당하고서도 어떻게든 출사(出社)하려고 하는건 일본인의 근면함의 표출

일것이다. 두말없이 장시간 줄을 서있을수 있는건 일본인의 냉정함의 증명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역에서 그저 대기하고 있는 건 본인에 있어서도 기업에 있어서도,

시간을 낭비하고 있을 뿐이다.

 이러한 날은 회사에 가지 않아도 좋다, 오지 않아도 좋다고 종업원도 기업도

당연하게 생각할 수는 없을 것인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자택등을 일하는 곳으로 하는 텔레워크가 퍼져가고

있다. 그런 일하는 방식이 가능한 일이라면, 텔레워크로 바꿔나가면 된다.

 서비스업이나 제조업의 대부분은 실제로 사람이 직장에 가지 않으면 일이 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대규모의 교통마비가 생기고 있을 때에, 평상시와 같은

업무를 계속한다는 발상에 애당초 무리가 있는 게 아닌가.

 종업원이 출사하지 않으면, 기업은 영업을 할 수 없어 수익이 저하된다.

재해 시에는 그래도 어쩔 수 없다고 많은 사람들이 결론짓게 된다면, 일하는

방법도 바뀔 것이다.

 어떻게 해서든 회사에 나가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은, 라이프라인의 유지라던가

의료에 해당하는 직종등에 한하는 것이 아닐는지.

 「회사에 나올 필요 없다, 한 때 완곡한 해고 통지에 사용되었던 표현이다.

그런 의미가 아니라 재해 시에는 굳이 출근하지 않아도 좋다 라는 사고방식으로

사회 전체에서 공유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다.

 

 台風15首都圏直撃鉄道網がまひして多数通勤客らが足止めにった.

 JR東日本私鉄各社はきのうの始発から運休をあらかじめ告知する計画運休

った

 JR運休首都圏のすべての在来線当初午前ごろから運転再開する

見通しだった. だが倒木などの影響, 山手線をはじめほとんどの路線再開時刻

ずれんだ

 たな再開見込時刻わせ, 一度大勢主要駅めかけたために

入場規制かれ改札には長蛇ができた

 くのではらが疲労困憊(こんぱい)しながら待機しなければならなくなった

職場にたどりいたのが午後になったもいた

 災害見舞われながらもとかして出社しようとするのは日本人勤勉さの

れだろう文句わず長時間列んでいられるのは日本人冷静さの

証明かもしれない

 しかしでただ待機していたのでは本人にとっても企業にとっても時間浪費

しているだけだ

 こういう会社かなくていいなくていいと従業員企業たり

えられないだろうか

 情報通信技術活用して自宅などを仕事場とするテレワークがりつつある

そんな可能仕事であればテレワークにえていけばいい

 サービス製造業くは実際職場かなければ仕事にならない

だろうだが大規模交通まひがじている平時業務けると

いう発想にそもそも無理があるのではないか

 従業員出社しなければ企業営業をできずに収益低下する災害時には

それでも仕方ないとくのるようになればわるだろう

 どうしても出社しなければならないのはライフラインの維持医療にかかわる

職種などにられるのではないか

 「出社ばずはかつて遠回しな解雇通知いられた表現. その意味ではなく

災害時にはあえて出社しなくてもいいというとして社会全体共有できる

ようになりたい

 

 

 

 

 

 

  

마이니치신문 2019910 도쿄조간

[사설] 태풍 15호로 통근 혼란 「회사에 나올 필요 없다의 공유를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22c44113.t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34pixel, 세로 223pixel

전차의 운전개시를 기다리며 JR시부야(渋谷)역의 개찰 앞에 모인 사람들도쿄도

시부야구에서 201999일 오전 58喜屋武真之介 촬영

 

 태풍15호가 수도권을 직격하여, 철도망이 마비되어 다수의 통근객들이 역에서

금족을 당했다.

 JR동일본과 사철 각사는 어제의 시발부터 운휴를 미리 고지하는 계획운휴

들어갔다.

 JR()의 운휴는 수도권의 모든 재래선在来線으로, 당초는 오전 8시쯤부터

운전을 재개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나무가 쓰러지는 등의 영향으로 야마노테선을

비롯하여 대부분의 노선에서 재개 시각이 늦어졌다.

 새로운 재개 예상 시각에 맞춰,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주요 역에 몰려들었기

때문에 입장 규제가 깔려, 개찰 밖에는 장사의 열이 생겼다.

 많은 역에서는, 손님들이 기진맥진한 상태로 대기하지 않으면 안되게 되었다.

직장에 도착한 게 오후가 된 사람도 있었다.

재해를 당하고서도 어떻게든 출사(出社)하려고 하는건 일본인의 근면함의 표출

일것이다. 두말없이 장시간 줄을 서있을수 있는건 일본인의 냉정함의 증명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역에서 그저 대기하고 있는 건 본인에 있어서도 기업에 있어서도,

시간을 낭비하고 있을 뿐이다.

 이러한 날은 회사에 가지 않아도 좋다, 오지 않아도 좋다고 종업원도 기업도

당연하게 생각할 수는 없을 것인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자택등을 일하는 곳으로 하는 텔레워크가 퍼져가고

있다. 그런 일하는 방식이 가능한 일이라면, 텔레워크로 바꿔나가면 된다.

 서비스업이나 제조업의 대부분은 실제로 사람이 직장에 가지 않으면 일이 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대규모의 교통마비가 생기고 있을 때에, 평상시와 같은

업무를 계속한다는 발상에 애당초 무리가 있는 게 아닌가.

 종업원이 출사하지 않으면, 기업은 영업을 할 수 없어 수익이 저하된다.

재해 시에는 그래도 어쩔 수 없다고 많은 사람들이 결론짓게 된다면, 일하는

방법도 바뀔 것이다.

 어떻게 해서든 회사에 나가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은, 라이프라인의 유지라던가

의료에 해당하는 직종등에 한하는 것이 아닐는지.

 「회사에 나올 필요 없다, 한 때 완곡한 해고 통지에 사용되었던 표현이다.

그런 의미가 아니라 재해 시에는 굳이 출근하지 않아도 좋다 라는 사고방식으로

사회 전체에서 공유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다.

 

 台風15首都圏直撃鉄道網がまひして多数通勤客らが足止めにった.

 JR東日本私鉄各社はきのうの始発から運休をあらかじめ告知する計画運休

った

 JR運休首都圏のすべての在来線当初午前ごろから運転再開する

見通しだった. だが倒木などの影響, 山手線をはじめほとんどの路線再開時刻

ずれんだ

 たな再開見込時刻わせ, 一度大勢主要駅めかけたために

入場規制かれ改札には長蛇ができた

 くのではらが疲労困憊(こんぱい)しながら待機しなければならなくなった

職場にたどりいたのが午後になったもいた

 災害見舞われながらもとかして出社しようとするのは日本人勤勉さの

れだろう文句わず長時間列んでいられるのは日本人冷静さの

証明かもしれない

 しかしでただ待機していたのでは本人にとっても企業にとっても時間浪費

しているだけだ

 こういう会社かなくていいなくていいと従業員企業たり

えられないだろうか

 情報通信技術活用して自宅などを仕事場とするテレワークがりつつある

そんな可能仕事であればテレワークにえていけばいい

 サービス製造業くは実際職場かなければ仕事にならない

だろうだが大規模交通まひがじている平時業務けると

いう発想にそもそも無理があるのではないか

 従業員出社しなければ企業営業をできずに収益低下する災害時には

それでも仕方ないとくのるようになればわるだろう

 どうしても出社しなければならないのはライフラインの維持医療にかかわる

職種などにられるのではないか

 「出社ばずはかつて遠回しな解雇通知いられた表現. その意味ではなく

災害時にはあえて出社しなくてもいいというとして社会全体共有できる

ようになりた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