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소설 메모 71   -   잡문 [雜文]

またたび読書録 : ようこ

そうだったのか」「げげっ」「そこまでやるか」. 西原理恵子のマンガもブッダの

ことばも, ようこがむと発見感動倍増!てる名人, 臨終達人, 怒涛

食欲家, 体型コンプレックスをしてくれる人, 女性蔑視天才などなど事実より

なる々が登場し, さらに」「ボタンのつけから,風邪のひき

まで納得情報満載. どのしくなる読書エッセイ.

일본문화원에서 빌려온 수필집인데 예상했던대로 시시했다. 이 작가가 별로인걸 

재확인.


 

活版印刷三日月堂 : ほしおさなえ

びた印刷所三日月堂むのはながらの活版印刷活字依頼

じて一枚一枚手作業言葉印刷するそんな三日月堂にはんなみをえた

活字言葉かみによってきほぐされていくが店主弓子

かをえているようで--.

처음 대하는 여류작가의 인쇄소를 주재로 한 중편 모음인데, 이야기 줄거리도 별로고,

인쇄소 이야기도 지루하고.... 내 나이에 읽을 내용은 아닌 듯싶다.


  

望鄕 : かなえ

いたのような二人らすれて世話いて

くれた"おっさん"出現させた不思議そしてにあった

秘密る...日本推理作家協会賞受賞作他, まれたたちのへの

しみが名手万感いをめて

중편 여섯 모음으로 하나하나가 모두 그저 그랬다. 추리작가협회상수상작이라는

바다의 별도 섬마을의 어린이와 부모의 정을 그린 내용이었으나 별 감흥이 없었다.

계속 여류작가의 소설만 읽어 더 그런 모양이다.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소설 메모 : 72  (0) 2019.09.19
쓸쓸한 추석날  (0) 2019.09.14
일본소설 메모 71  (0) 2019.09.02
일본소설 메모 70  (0) 2019.08.14
일본 소설 메모 69  (0) 2019.07.30
일본 소설 메모 68  (0) 2019.07.1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