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니치신문 2019년8월4일 도쿄조간(東京朝刊)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사설] 각지에 이어지는 맹서, 목숨을 지키는 연구를 펼치고 싶다

 각지에서 기온이 35도 이상의 맹서일(猛暑日)이 되고 있다. 기상청은 전국 넓은 범위 내에서 앞으로도 높은 기온이 계속된다고 보고 있어 열중증(熱中症)에 대한 경계가 필요하다.

금년은 호쿠리쿠(北陸)를 제외한 각 지방에서 장마가 평년보다 늦게 끝나고, 간토고신(関東甲信)을 중심으로 일조(日照) 시간이 짧은 장마추이도 계속되었다.

 마이니치신문의 정리로는, 장마가 없는 홋카이도(北海道)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장미 끝이 된 731일의 하루만으로 동일본의 18 도도현(都道県)에서 적어도 830명이 열중증 증상을 호소하여 구급반송(救急搬送)되기도 했다.

 열중증(熱中症)은 더위로 체온을 조절하는 기능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게 됨으로써 일어난다. 몸이 더위에 익숙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갑자기 기온이 올라갔을 때가 요 주의로, 금년도 그것으로 체중 조절을 못한 사람이 많이 있었다고 한다.

경련이나 어지럼증이 생기면 즉시 시원한 장소로 이동해야 한다. 냉방에서 실내온도를 조절하고, 목이 마르는 걸 느끼지 않더라도 자주자주 수분을 보급하는 등의 예방책도 소중하다.

 지구 온난화로 국내의 연평균기온이 100년당 1도의 페이스로 상승하고 있다는 것이다. 기록적이라 불리는 맹서가 당연한 것으로 되어 있고, 앞으로도 경향이 변하지 않을 것이다. 한사람 한사람이 예방책을 자신에 대한 생활습관의 일부로 할 필요가 있다.

 지역이나 직장, 학교에 있어서도, 더위로부터 생명을 지키는 연구가 중요하다.

 열중증에 따른 리스크가 높은 건 혼자 사는 고령자다. 고령자는 더위나 목마름을 느끼기 어렵게 되어있어 자각이 없는 채 중증(重症)화하는 경우가 있다. 더운 날에는 이웃이 말을 거는 등 다른 재해와 마찬가지로 공조(共助)의 시스템을 정해놓아야 할 것이다.

 맹서일(猛暑日)을 자택근무로 하는 기업도 나오기 시작했다. 장소나 시간에 얽매이지 않고 일하는 텔레워크가 맹서대책으로 더욱 퍼질수록 좋겠다.

 작년 7월에 아이치켕(愛知県)의 초등학교에서 남자아이가 열중증으로 사망한 사고를 알고 각지의 초등학교에서 교실에 냉방설치가 진행되고 있는데, 올 여름에 맞추지 못했던 일부 자치단체는 여름방학을 앞당기는 조치를 취했다. 아이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한 대응이 앞으로도 요구된다.

 작년 6월부터 4개월간 전국에서 열중증에 의한 사망자는 1,618명으로 올랐다. 대재해급(大災害級)이라고 해도 좋을 희생자의 수를 줄이기 위해, 서로 한층 지혜를 내놓지 않으면 안 된다. 

毎日新聞201984 東京朝刊

[社説] 各地猛暑 工夫げたい

 各地気温35度以上猛暑日となっている気象庁全国範囲でまだ気温くとており熱中症への警戒必要

 今年北陸各地方梅雨明けが平年より関東甲信中心として日照時間梅雨寒つゆざむ)」いた

 毎日新聞のまとめでは梅雨のない北海道いて全国梅雨明けとなった31だけで東日本18都道県なくとも830熱中症症状救急搬送されるなどした

 熱中症さで体温調節する機能がうまくかなくなることできるさにれていない状態気温がった要注意今年もそれで体調した大勢いそうだ

 けいれんやめまいがしたらすぐにしい場所移動しなければならない冷房室温調節のどのきをじなくてもこまめに水分補給するなどの予防策大事

 地球温暖化国内年平均気温100年当たり21のペースで上昇しているという。「記録的ばれる猛暑たりになってきており今後傾向わらないだろう一人一人予防策自分生活習慣一部とする必要がある

 地域職場学校においてもさから工夫大切

 熱中症によるリスクがいのは人暮らしの高齢者高齢者さやのどのきをじにくくなっているため自覚のないまま重症化することがあるには近所をかけるなど災害同様共助仕組みをえるべきだ

 猛暑日自宅勤務とする企業出始めている場所時間にとらわれずにテレワーク猛暑対策としてももっとがっていい

 昨年愛知県小学校男児熱中症死亡した事故各地小中学校教室への冷房設置むが今夏わなかった一部自治体夏休みを前倒しする措置ったどもの健康最優先とした対応今後められる

 昨年からの月間全国熱中症による死者1518った大災害級っていい犠牲者らすためにいっそう知恵わなければならな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