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니치신문 2019년7월1일 도쿄조간(東京朝刊)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사설]판문점에서의 미 북한 회담 화려한 연출 보다 내실이다

표주박에서 망아지라는 형태로 실현한 이 회담을 외교성과라 부르기에는 신중해야 할 것이다.

  한국을 방문한 트럼프 미대통령이 남북군사경계선이 있는 판문점에서 북한의 김정은(金正恩조선노동당 위원장과 회담했다.

  외교적 상식으로는 동떨어진 전개였다. 트럼프씨는 주요20개국지역(G20수뇌회의를 위해 오사카에 체재(滞在),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씨에게 악수 하고 인사만이라도라며 면회를 호소했다. 그 투고를 보고 놀랐다고 하면서 김씨가 응하고, 급거 회담이 실현되었다.

  더욱이, 양자는 수많은 미디어에 둘러싸인 군사경계선상에서 상냥하게 악수를 나누고, 트럼프씨는 그대로 현직의 미대통령으로서 최초로 북한 측에 발을 들여놓는 화려한 연출도 행했다.

  금년 2월의 하노이회담이 결렬되고, 전망의 불투명감이 증가되고 있던 미 북한 관계다. 그것이 일전(一転)하여 급히 만든 정상회담이 된 배경에는 쌍방의 국내사정이 있다.

  트럼프씨는 재회한 김씨 앞에서 역사적인 사건이다.라고 자화자찬하고, 오바마 전()정권 당시의 미 북한 관계가 얼마나 가혹했는가를 강조했다. 내년의 대통령선거를 향해 조선반도의 긴장완화를 스스로의 외교성과로서 과시하고자 하는 게 확실하다.

  같은 핵문제를 안은 이란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핵 합의가 이탈되고, 중동 정세를 긴박화시키는 쪽으로 돌아서고 있다. 그 자세에 일관성은 없다.

  김씨에 있어서는 성립되지 않은 채 끝난 하노이회담 후의 막다른 골목을 다시 세우고, 스스로의 구심력(求心力)을 높이는데 면회 신청은 안성맞춤이었음이 틀림없다.

  /북한 수뇌의 세번째 접촉은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이다. 그러나 외교는 개인의 교우(交友)가 아니다. 북한의 비핵화라는 과제 해결에 연결 짓는 것으로써 의미가 있다.

  미국은, 북한에 대한 제재완화에는 전면적인 비핵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북한은 단계적인 비핵화 조치에 따른 제재 완화를 요구하고 있다. 양 정부의 입장 차이는 커서, 비핵화의 정의에 대해서마저 합의를 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트럼프씨는 미 북한 사이에서 곧 실무자 협의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실패한 과거의 교훈을 밟아, 실질적인 대화를 포개 쌓을 필요가 있다.

 

*毎日新聞 201971 東京朝刊

[社説] 板門店での米朝会談 派手演出よりも内実

 ひょうたんからのような実現したこの会談外交成果ぶには慎重であるべきだろう

  韓国訪問したトランプ米大統領南北軍事境界線のある板門店北朝鮮金正恩キムジョンウン朝鮮労働党委員長会談した

  外交常識からはかけれた展開だったトランプ主要20地域(G20)首脳会議のために大阪滞在中らのツイッターをじて金氏握手してあいさつするだけでも面会びかけたその投稿いたという金氏じてきょ会談実現した

  しかも両者くのメディアにまれて軍事境界線上でにこやかに握手わしトランプはそのまま現職米大統領としてめて北朝鮮側れるという派手演出もなされた

  今年のハノイ会談決裂先行きの不透明感していた米朝関係であるそれが一転してごしらえのトップ会談となった背景には双方国内事情がある

  トランプ再会した金氏歴史的出来事自画自賛オバマ前政権当時米朝関係がいかにひどかったかを強調した来年大統領選朝鮮半島緊張緩和らの外交成果として誇示しようとしているのはらかだ

  じく核問題えたイランにしては一方的核合意から離脱中東情勢緊迫化させるっているその姿勢一貫性はない

  金氏にとっては不調わったハノイ会談後まりをらの求心力めるのに面会いは好都合だったにいない

  米朝首脳再三接触朝鮮半島緊張緩和寄与するだろうしかし外交個人交友ではない北朝鮮非核化という課題解決びつけてこそ意味がある

  米国北朝鮮への制裁緩和には全面的非核化必要主張している北朝鮮段階的非核化措置による制裁緩和めている両政府立場たりはきく非核化定義についてすら合意ていないのが実情

  トランプ米朝間実務者協議めるとった失敗した過去教訓まえ実質的いをねる必要があ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