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京鄕新聞 : 2019年4月5日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社說] 每年繰される大型東海岸山火事, 束手無策

江原高城束草, 江陵等東海岸大型山火事った. 四日午後717高城郡土城面道路電源開閉器から発火した秒速20~30m強風高城束草った. いて夜遅江陵玉渓って東海望祥がり麟蹄でも山火. この住民1くなり10余名負傷したし休養施設家屋等三百餘軒けた. 住民軍將兵等5千餘名待避, 束草·高城地域学校休校した. 政府国家災難事態宣布消防車800餘台とヘリコプター50台等動員して鎭火総力げている. 一旦大火めたがずっといていて鎭火がいつまるかはかりれない状況.

東海岸山火毎年3~5年例行事のように発生している. 原因嶺西地方たい空気層太白山脈えながらかい強風わるフェーン現象. 今度乾燥した日和狀況強風くと超大型山火がる好都合になる. 火花300~400m普通だしくは2までんでくので早期鎭火不可能なのだ. 200544千年古刹洛山寺全燒させた梁陽山火秒速30m強風いた. 1996高城山火2000高城·三陟·東海·江陵·蔚珍山火, 2017三陟·江陵山火等がすべて4~5発生した. 問題山火されるだけでなく山火被害がだんだんきくなっている.

今度山火する政府初期対応きな問題いようにえる. 地域住民比較的迅速待避させたし警察等爆藥迅速等必要措置った. しかしながら物足りない部分もあった. 災難主管放送社であるKBS地上波放送等住民達待避效率的けてあげなかったのだ. KBS火災発生後4時間になる午後1125にやっと本格的災難特報体制突入した. 毎度繰される災難でありながらも待避充分でない確認されたのだ.

天災地変源泉的全部塞ぐのはしい. 效率的対処被害なくするのが最善である. 江原東海岸地域毎年繰される山火苦痛わっているが相変わらず対策てることが出来ないのは問題. 政府政治圈ちに火災避害けた住民達不便にならないよう最善くして支援するべきだ. ひとまず被害迅速復旧して罹災民生活安定化させる措置講究すべきだ. 消防山林庁, 軍警等中央政府地方自治団体等関係ある機關にこの地域する特段災難対備システムを構築する必要がある. 山火防災体系再點檢裝備人力等をもっとえるべきだ. 予告された災難にきちんとえなければ国民生命安全責任政府役割くしたとはえない.

 

* 경향신문 : 201945

[사설] 매년 되풀이되는 대형 동해안 산불, 속수무책인가

강원 고성과 속초, 강릉 등 동해안에 또다시 대형 산불이 났다. 불은 지난 4일 오후 717분 고성군 토성면 도로의 전원 개폐기에서 발화한 뒤 초속 20~30m의 강풍을 타고 고성과 속초를 덮쳤다. 이어 밤늦게 강릉 옥계에서 불이 나 동해 망상으로 번졌고, 인제에서도 산불이 났다. 이 불로 주민 1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부상했으며, 휴양 시설과 가옥 등 300여채의 건물이 탔다. 주민과 군 장병 등 5000여명이 대피했고, 속초·고성 지역 학교들이 휴교했다. 정부는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하고 소방차 800여대와 헬기 50대 등을 동원해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단 큰불은 잡았지만 바람이 계속 불어 진화가 언제 마무리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동해안 산불은 매년 3~5월 연례행사처럼 발생하고 있다. 원인은 영서지방의 차가운 공기층이 태백산맥을 넘으면서 따뜻한 강풍으로 변하는 푄현상이다. 특히 이번처럼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강풍이 불면 초대형 산불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불똥이 300~400m는 보통이고 심지어 2까지 날아가기 때문에 조기진화가 불가능하다. 200544일 천년고찰 낙산사를 전소시킨 양양 산불 때도 초속 30m의 강풍이 불었다. 1996년 고성 산불과 2000년 고성·삼척·동해·강릉·울진 산불, 2017년 삼척·강릉 산불 등이 다 4~5월에 발생했다. 문제는 산불이 반복될 뿐 아니라 산불 피해가 점점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번 산불에 대한 정부의 초기 대응에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 지역 주민을 비교적 신속하게 대피시켰고, 군과 경찰 등도 폭약을 신속하게 옮기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 재난주관방송사인 KBS와 지상파 방송들이 주민들의 대피를 효율적으로 돕지 못했다. 특히 KBS는 화재 발생 후 4시간 뒤인 오후 1125분에야 본격적인 재난 특보 체제로 돌입했다. 매번 반복되는 재난인데도 대비에 미흡한 점이 확인된 것이다.

천재지변을 원천적으로 다 막기는 어렵다. 효율적인 대처로 피해를 줄이는 게 최선이다. 강원 동해안 지역이 해마다 반복되는 산불로 고통을 겪는데도 여전히 대책을 세우지 못하는 것은 문제다. 정부와 정치권은 당장 화재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해야 한다. 우선 피해를 신속히 복구하고 이재민의 생활을 안정화하는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 그리고 소방과 산림청, 군경 등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이 함께 이 지역에 대한 특단의 재난대비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 산불 방재 체계를 재점검해 장비와 인력도 더 갖춰야 한다. 예고된 재난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한다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정부의 역할을 다했다고 할 수 없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