吉本ばなな의 “夢について” 중에서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 푸른 밤 또다시

전날, 처음으로 로마에 갔다 왔습니다

하지만 좋든 싫든 처음이라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습니다.

외국에 가면 왠지 여긴 처음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네하는 곳이 있는 법인데전세(前世)

같은 건 놔두고라도, 처음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는 곳은 왠지 근질근질해서 안절부절 못해,

 “처음 왔!”는 여행의 흥분이 손실되거나 하는 것이 나쁜 점입니다.

좋은 건 그리운 느낌이 들어 릴랙스((relax) 할 수 있다는 점.

그날 밤 우리들 일행은 무척이나 긴장된 회담을 끝내고 아주 녹초가 되었습니다.

그래도, “끝났다!” 라는 해방감으로 헤어지기 힘들어 언제까지나 바에 느긋이 있었습니다.

졸음이 극에 달한 단계가 되어 로마의 아파트로 돌아가는 아미트라노선생을 주차장까지 

배웅했습니다.

아미트라노선생은 나의 이태리어판 번역자로 무척 취미가 맞는 사람입니다. 아마도

나의 책 가운데에 흐르는 공기까지 번역해주고 있다고 생각되는, 신뢰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이 근처를 산책하고 돌아가렵니다.’ 라고 말하는 우리들에게 그는,

그럼 조금만 드라이브 합시다.’ 라고 말합니다. 나도, 사무소의 D와 통역의 아래짱도

와아, 선생님 너무 좋아!‘ 라고 어린애처럼(?) 기뻐했습니다. 그리고 네 사람은 출발

했습니다밤의 로마!

자동차 차창으로, 살고 있는 사람들과같은 눈길로 보는 로마는 기묘한 거리였습니다.

과거라는 것이 망령(亡靈)이 아니라 정령(精靈)으로 다가오는 겁니다.

한밤의 거리에 라이트  된 도로나 성이 굉장한 힘을 발산하고 있습니다. 그런 

굉장한 것이 렇지 않게 거리에 섞여있는 겁니다.

여기서는 사고방식도 조금 바뀌어 질는지 모른다, 하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들은 즐거워 시끄럽게 떠들었습니다.

이태리인 남성 두 명이 이태리어의 노래를 불러주었습니다. 노랫소리는 밤의 거리를 

장식하면서 흘러갑니다.

옆을 달리는 차의 사람들은 모두, 우리들을 이태리인에게 헌팅당한 바보 같은 일본인 

관광객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게 틀림없어라고 말하면서 우리들은 장난치고 있었는데

한밤중 바티칸에 돌입했을 때는 그 장소의 지나친 스케일에 놀라 입을 다물었습니다.

저런 것을 인간이 만들었다니 믿을 수가 없네. 자신의 눈과 몸의 치수가 돌아버렸나 생각

했습니다성은 어둡고 크게 뻗쳐있고, 하늘은 떨어질 듯이 까맣습니다.

나는 너무도 아름다운 것을 많이 봐, 멍한 머리로 이 밤의 느낌을 어디선가 봤는데하고 

생각했습니다. 이 텅 비어있고, 정말 어둡고, 고독한데도 어딘가 들뜬 듯한 느낌.

하라마스미(マスミ화백의 명품 푸른 밤의 밤이었습니다.

그 남자, 로마에 가보지도 않은 주제에 어떻게... 라고 생각할 필요도 없습니다.

예술가가 그리는 건, 모든 밤, 언젠가의 밤, 이제부터 찾아올 밤, 꿈에서 본, 그리고 먼 

이국을 감싸고 있는 밤의 내음이니까요.

나는 그 곡을 무척 좋아해서, 전에 수필에 쓴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때는 언젠가 

로마에서 자신이 그 노래 속의 밤을 만날 수 있다는 건 상상도 하지 못했습니다.

이상한 체험이었습니다.

내 안에 아름다운 것의 서랍이 느는 일에, 그리고 새로운 아름다움으로 알고 있던

아름다운 것이 점점 이어져서, 언젠가 정말로 아름다운, 나만의 하나의 우주가 탄생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ふたたび

先日めてローマにってきました

でもよかれあしかれめてというじがしなかったです

外国くとなんとなくここはめてというじがしないなあというがあるもの

ですが前生が....とかいうのはいといてめてというじがしないなく

むずむずして, いてもたってもいられなくなり、「めてたぞ!」という高揚

なわれたりするのがいところです

いいのはかしいじがしてリラックスできること

そのたち一行もっとも緊張した会議えてもうへとへとでした

でも、「わった!という解放感いつまでもバーでだらだらしていました

さもまれりというになってローマのアパートにるアミトラーの先生

駐車場までってきました

アミトラーの先生のイタリア語版翻訳者ものすごく趣味です

多分れる空気まで翻訳してくれてると信頼できるです

そこいらを散歩してりますたちに、「じゃあしだけドライブ

しましょういました事務所D通訳のアレちゃんはわーい先生

大好!]子供らしく(?)びましたそして四人出発しました

のローマ

からんでいる目線るローマは奇妙でした

過去というものが亡霊ではなく精霊としてっているのです

夜中にライトアップされた遺跡がすごい発散していますそういうとんでも

ないものがなにげなくじっているのです

ここではわってくるにいないいました

でもたちはしくて大騒ぎしていました

イタリア人男性二人イタリアってくれました歌声って

れてきます

人達はみんなたちをイタリアにナンパされたばかな日本人観光客

だとっているにいないってたちはふざけていましたが夜中のバチカンに

突入したその場所あまりのスケールにいてりました

あんなものを人間ったなんてじられない

自分寸法ったかといました

川沿いの映画のようにしく々はらしくかにきかっていました.

きくそびえたちちてくるほど

はあまりにしいものをすぎてぼうっとしたで,このじをどこかでたなあ

いましたこのがらんとしてくて孤独なのにどこかつような

マスミ画伯名曲でした

あのローマにったこともないくせにどうして。。。うまでもありません

芸術家くのはてのいつかのこれからやってくるそして

異国んでいるいなのですから

はそのきでにエッセイにいたことがありましたでもそのローマで

いつか自分があのにめぐりあうなんて想像もしていなかった

不思議体験でした

わたしのしいもののしがえることにそうしてしいしいものと

っていたしいものがどんどんつながっていっていつか本当しいわたし

だけのひとつの宇宙誕生するようなじがしました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