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我等が降しきる雪ならば:安度眩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我等しきるならば安度眩

我等しきるならば

虛空でおずおずと

にはならないようにしよう.

風吹いとえども

かい綿雪になってろう.

我等しきるならば

寝付かれぬ窓辺では

手紙になり

くてえる

肉芽になろう.

 

* 우리가 눈발이라면 안도현

우리가 눈발이라면

허공에서 쭈빗쭈빗 흩낱리는

진눈깨비는 되지 말자.

세상이 바람 불고 춥고 어둡다 해도

사람이 사는 마을

가장 낮은 곳으로

따뜻한 함박눈이 되어 내리자.

우리가 눈발이라면

잠 못 든 이의 창문가에서는

편지가 되고

그이의 깊고 붉은 상처 위에 돋는

새살이 되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