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겨울시 2편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さな屋根りそそぐのは 
さな窓枠ぐのは 
さな竈台ぐのも 
    
さなにも 
さな小道にも 
さなにも 
新年初日 
いっぱい
世界いっぱい
すべきがありそうで
何処かへくべきがありそうで 
一人逢うべきがありそうで 
手袋をとっていにしっかりつかむべき 
そのがありそうで 

 작은 지붕 위에  :  전봉건
작은 지붕 위에 내리는 것은 눈이고
작은 창틀 속에 내리는 것은 눈이고
작은 장독대에 내리는 것도 눈이고
눈 눈 눈 하얀 눈
눈은 작은 나뭇가지에도 내리고
눈은 작은 오솔길에도 내리고
눈은 작은 징검다리에도 내리고
새해 새날의 눈은
하늘 가득히 내리고
세상 가득히 내리고
나는 뭔가 할 말이 있을 것만 같고
어디론가 가야 할 곳이 있을 것만 같고
한 사람 만날 사람이 있을 것만 같고
장갑을 벗고 꼭 꼭 마주 잡아야 하는
그 손이 있을 것만 같고

貴方れて

たいきます

背後

貴方るようで

けば

冷酷のみけたな

涙飲みつつ

ふらつく

芒花びらのようながうろついていました

それでも

それでも

もしや貴方姿まれるかけば

蟾津江々が

すりけながらきようと

そうしようと

無数りました

その葦畑

のがさつなほどいて

こうこう

貴方れて

たいのみりすさびました.

겨울 바람 - 김용택

당신과 헤어져 걷는 길에

겨울 찬바람 붑니다

내 등뒤에

당신이 꼭 계실 것만 같아

뒤돌아다보면

야속한 바람만 불어댔지요

뜨거운 눈물 삼키며

휘청거리는 내 발등 위로

억새꽃잎 같은 눈발이 서성거렸습니다

그래도

그래도

행여 당신 모습 잡힐랑가 뒤돌아다보면

섬진강 갈대들이

몸 비비며 사노라고

그러노라고

무수히 손을 흔들었습니다

그 갈대밭에

내 까칠한 머리 풀어놓고

걷자 걷자

당신과 헤어져 돌아오는 길

겨울 찬바람만 휘몰아쳤습니다.

'번역 [飜譯] > 韓日飜譯 [한일번역]'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em] 겨울 바람 - 도종환  (0) 2019.01.31
冬の樹木:黃東奎 (겨울나무 : 황동규)  (0) 2019.01.21
[poem] 겨울시 2편  (0) 2019.01.10
京鄕新聞 2018/12/22  (0) 2018.12.25
[poem] 겨울시 한편  (0) 2018.12.14
韓國日報 2018.12.1  (0) 2018.12.0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