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도슈사쿠(遠藤周作)의 "용기 있는 말" 중에서 (1)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젊었을 때 엔도슈사쿠(遠藤周作)라는 작가를 꽤 좋아했는데, 이 책을 받아본 순간

잊었던 옛친구를 만난 듯 반가웠습니다.

서두에 이런 글이 올려있더군요.

[명령에 의해 동서의 명언 격언에 대한 해설을 시도하는 엄청난 난행을 하게 되었는데,

학창시절 한문 시간에는 졸기만 하던 사람이라, 이른바 정통적인 해설은 될 리 만무하다.

독자도 따라서 그 점을 염두에 두고 읽어주기 바란다]

* 젊어 보이십니다, 라고 한다면 나이 들었군, 이라는 뜻으로 생각하라.

명언이나 격언이라고 이르는 것 중에는 기분 나쁜 게 많이 있다. 그것을 입에 담은 사람의 마음이 가난스럽게 느껴지는 때도 있다. 언뜻, 재치 있는 말처럼 보이지만 품성 없는 자신을 나타내는 경우도 있다.

위의 말은 미국 수필가가 한 것인데 나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물론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타인의 칭찬에 솔깃하지 말라는 소리일 수도 있고, 남이 칭찬하는 걸 믿고 들뜨지 말라는 소리라고도 할 수 있다.

그러나 늙은이를 보고,

혈색이 좋으신데요’ ‘건강해 보이십니다’ ‘무척 젊어 보이십니다

라고 연하의 사람이 말했다면 그건 호의를 담은 발언이다. 설령 그것이 아부라고 해도 (상황에 따라서는 비웃음일 경우도 있지만) 예의를 벗어난 말은 아니다.

그럴 때, 기쁜 듯이 싱긋 웃는 할아버지와, ‘, 이건 내가 나이 먹었다는 뜻이로군이라고

생각하는 노인과, 우리는 어느 쪽을 좋아하게 될까?

말할 것도 없다. 기쁜 듯이 싱긋 웃는 할아버지다. 젊은 사람의 호의를 그대로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한편, 그 말을 듣자마자

이건 내가 늙었다는 뜻이구나라고 느끼는 노인은 아직 머리가 둔해지지 않았을는지는 모르되 수양이 덜 된 것처럼 느껴진다. 다시 말해 나이에 걸맞는 마음의 여유, 관대함이 약간 부족하다고나 할까.

이러한 노인과 함께 생활을 한다고 치자. 무척 신경 쓰일 것이다. 이렇게 말하면 저렇게 받아들이지 않을까, 저렇게 말하면 이렇게 느끼지 않을까 하고 젊은이는 늘 신경을 곤두세워야 할 것이다. 그런 식으로 젊은이에게 신경을 쓰이게 하는 늙은이는 그 자체가 수양 부족이다.

 

영리하게 나이 먹는 비결은 무엇보다도 젊은이에 대해 관대해지는 것이며, 용서해주는 것이며, 때론 바보가 되어주는 것이리라. 위의 말을 배앝은 미국의 수필가는 영리하게 나이를 먹는 재주를 염두에 두지 않는 남자임이 틀림없다. 인간이 다른 한사람의 인간을 신뢰하는 일이 진정한 지혜라고 생각한 적이 없음이 틀림없다.

곰곰이 생각해보건대, 일본의 인텔리 속에는 이러한 발상을 하는 타입이 적지 않은듯하다. 사람의 말 속에는 반드시 뒤가 있을 것으로 받아들이는 게 근대적 지성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걸 느꼈어도 싱긋 웃을 수 있는 게 노인의 수양이라는 것이다. 위의 말 속에는 몹쓸 근대주의 냄새가 푹 푹 풍긴다.

 

<편집자 주> 작가님이 갑자기 왜 이 말을 이렇게 곡해했는지, 편집하는데 애를 먹었지만, 우리로서는 작가가 말하는 대로 필기한 것입니다.>

 

* 좋을 땐 여자, 나쁠 때도 여자

출전이 불분명한 격언이다. 이것저것 찾아보았으나 어느 책에 쓰여 있는지, 누가 말했는지 알수가 없었다. 그런데 이 출전 불분명한 격언은 꽤 예리한 구석이 있다. 왜냐하면, 전쟁 이후의 여성들 중에 자신에게 유리할 때는 여자를 주장하고, 불리할 때도 여자를 주장하는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러한 여성은 예를 들어, 회사에서 월급에 남녀 차별을 둔다면서 화를 낸다. 또는 회사에서 남자만 소중히 여기고 여자는 부당한 취급을 받는다고 화를 낸다.

그녀의 화는 올바르다. 확실히 요즘 회사에서는 남녀에 대해 차별대우를 하는 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녀는 입사하는 동성의 대부분이 남성과는 달리 그 회사와 운명을 함께할 기분이 아니라 결혼하기까지의 자리로서 입사한다는 사실을 잊고 있는 것이다. 회사측에서도 그렇게 곧 그만둘 것처럼 보이는 여성사원을 마음속으로부터 의지할 맘은 생기지 않을 것이다. 상사로서도, 시집갈 때까지의 사회견학이거나, 보다 좋은 남성을 찾으려 입사한 여성사원을 자신의 오른팔로 만들자, 후계자로 키우자 하는 기분이 들지 않음은 당연하다. 현재 일본회사에서는 확실히 남녀의 대우에 차를 두는데, 거기에는 남자의 에고이즘에 의한 것과 함께 여자의 어설픔도 원인이 되는 게 확실하다.

그러한 현실에 눈을 돌리지 않고, 남성횡포에 대해 화를 내는 여성은 대체로 불리할 때에도 여자를 주장한다.

예를 들어 이런 여성과 식사를 하러간다고 치자. 별로 이쪽에서 함께 가자고 한 것도 아닌데, 남자는 여자에게 사주는 것이 당연하다는 듯 다 먹고 나면 휙 음식점에서 나가버린다. 남성이 근데, 남녀동등이면 더치페이를 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말을 한다면 큰일이 난다. 저 사람은 남자인 주제에 여자를 감싸주지 않는 인색한 사람이야. 여성에 대한 예의를 모르는 멍청이야 라고 뒤에서 흉을 보기 때문이다.

 

극단적인 예를 들었지만, 전후의 여성 중에는 (모두는 아니다) 자기에게 유리할 때는 남녀동등권을 주장하고, 불리할 때는 여잔 약하거든요하고, 이처럼 나눠 쓰는 사람이 많은 듯한 기분이 든다. 이런 나눠 쓰는 교활함이 진정한 의미에서의 여성의 지위향상을 얼마나 방해하는지 모른다. 일반적인 남성들이 그런 점에 정떨어지고 불평도 갖게 되어 여성의 지위향상에 비협조적이 되기 때문이다.

그러한 남성의 일반적 불만을 나타낸 것이 이 [좋을 때는 여자, 나쁠 때도 여자] 라는 격언으로, 이 격언을 만든 사람은 천재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편집부 주> 편집부에서도 출전을 조사했습니다만 알 수 없었습니다. 맥아더 장군이라거니 처칠수상이라는 설도 들었으나 믿을 수 없구요. 이바야 벤다산씨라고 하는 설도 들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성의 전당 reply | del   2019.01.15 18:17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지성의 전당 블로그와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데,
    에고 글이 있어서 댓글을 남겨 보았습니다.
    제가 또 댓글을 달았다면 죄송합니다.
    인문학 도서인데,
    저자 진경님의 '불멸의 자각' 책을 추천해드리려고 합니다.
    '나는 누구인가?'와 죽음에 대한 책 중에서 가장 잘 나와 있습니다.
    책 내용 중 일부를 아래 글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제 블로그에 더 많은 내용이 있으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정보를 드리는 것뿐이니
    이 글이 불편하시다면 지우거나 무시하셔도 됩니다.
    ---

    인식할 수가 있는 ‘태어난 존재’에 대한 구성요소에는, 물질 육체와 그 육체를 생동감 있게 유지시키는 생명력과 이를 도구화해서 감각하고 지각하는, 의식과 정신으로 나눠 볼 수가 있을 겁니다.

    ‘태어난 존재’ 즉 물질 육체는 어느 시점에 이르러 역할을 다한 도구처럼 분해되고 소멸되어 사라지게 됩니다. 그리고 그 육체를 유지시키던 생명력은 마치 외부 대기에 섞이듯이 근본 생명에 합일 과정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리고 육체와의 동일시와 비동일시 사이의 연결고리인 ‘의식’ 또한 소멸되어 버리는 것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에 보충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이러한 총체적 단절작용을 ‘죽음’으로 정의를 내리고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감각하고 지각하는 존재의 일부로서, 물질적인 부분은 결단코 동일한 육체로 환생할 수가 없으며,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의식’ 또한 동일한 의식으로 환생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정신은 모든 물질을 이루는 근간이자 전제조건으로서, 물질로서의 근본적 정체성, 즉 나타나고 사라짐의 작용에 의한 영향을 받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나타날 수도 없고, 사라질 수도 없으며, 태어날 수도 없고, 죽을 수도 없는 불멸성으로서, 모든 환생의 영역 너머에 있으므로 어떠한 환생의 영향도 받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이것은 정신에 대한 부정할 수가 없는 사실이자 실체로서, ‘있는 그대로’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본체에 의한 작용과정으로써 모든 창조와 소멸이 일어나는데, 누가 태어나고 누가 죽는다는 것입니까? 누가 동일한 의식으로 환생을 하고 누가 동일한 의식으로 윤회를 합니까?

    정신은 물질을 이루는 근간으로서의 의식조차 너머의 ‘본체’라 말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윤회의 영역 내에 있는 원인과 결과, 카르마, 운명이라는 개념 즉 모든 작용을 ‘본체’로부터 발현되고 비추어진 것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자기 자신을 태어난 ‘한 사람’, 즉 육신과의 동일성으로 비추어진 ‘지금의 나’로 여기며 ‘자유의지’를 가진 존재로 착각을 한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한 사람’은 스스로 자율의지를 갖고서, 스스로 결정하고 스스로 행동한다고 믿고 있지만 태어나고 늙어지고 병들어지고 고통 받고 죽어지는, 모든 일련의 과정을 들여다보면 어느 것 하나 스스로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책임을 외면하기 위해 카르마라는 거짓된 원인과 결과를 받아들이며, 더 나아가 거짓된 환생을 받아들이며, 이 과정에서 도출되는 거짓된 속박, 즉 번뇌와 구속으로부터 벗어나고자 환영 속의 해탈을 꿈꾸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저는 ‘나는 누구이며 무엇이다’라는 거짓된 자기견해 속의 환생과 윤회는, 꿈일 수밖에 없다는 것을 자각하고 있습니다. 더불어서 ‘누구이며 무엇이다’라는 정의를 내리려면 반드시 비교 대상이 남아 있어야 하며, 대상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는 그 어떠한 자율성을 가졌다 할지라도, ‘그’는 꿈속의 꿈일 뿐이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아무리 뚜렷하고 명백하다 할지라도 ‘나뉨과 분리’는 실체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저는 ‘나’에 대한 그릇되고 거짓된 견해만을 바로잡았을 뿐입니다.

    https://blog.naver.com/ecenter2018
    • yoohyun del    2019.01.16 14:11 신고
      댓글이 늦어 미안합니다. 나이가 나이인지라 제대로 확인을 못했어요^^
      수준 높은 글 나름대로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2. 지성의 전당 reply | del   2019.01.16 14:12 신고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