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page [街談巷說]의 <개에 관한 속담>   -   잡문 [雜文]

 

우리말에 ''라는 낱말이 붙은 놈 치고 뜻이 좋은 것들이 별로 없습니다.

욕에 들어가는 것은 물론이고 일반적인 명사에 접두사 비슷하게 붙은 것들도

그러합니다.

살구보다 못한 것이 개살구, 잡종 중에서도 더 잡스러운 것이 개잡종,

무시하는 것도 모자랄 때 개무시, 개뿔, 개지랄, 개망신 등등등...

인간과 가장 친근한 동물이면서도 그야말로 개무시를 당하는 개, 이 개가 들어간

속담들에서도 개는 역시 개무시를 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친애하는 개에 관한 속담 중 많이 알려지지 않은 것들을 중심으로 몇 개

소개해보겠습니다 

 

개가 겨를 먹다가 말경 쌀을 먹는다
나쁜 짓을 조금씩 조금씩 하다가 재미가 붙으면 점점 더 크게 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싹수머리가 없는 아이들을 나무랄 때 적절히 써먹을 수 있겠지요.

'말경''끝무렵에는'이라는 뜻입니다.

 

개 대가리에 관, 개 목에 방울, 개 발에 편자
어울리지도 않게 지나친 장식을 하거나, 귀한 물건을 하찮은 곳에 쓰거나 할 때

사용하면 좋겠습니다.

 

개 꼬리 삼 년 두어도 황모 못된다
요거 제가 좋아하는 말입니다. 황모란 족제비의 꼬리털인데 붓을 매는데 쓰는 것입니다.

개꼬리는 영원한 개꼬리라는 것으로, 본디 질이 안좋은 것은 세월이 간다고 나아지지

않는다는 얘기도 되고, 못된 천성은 고치기가 어렵다는 의미로도 많이 쓰이지요.

인간 됨됨이가 글러먹은 사람을 욕할 때 쓰면 아주 좋습니다.

'걸레는 빨아도 걸레'와 비슷한데 좀 품위가 있지요.

 

개도 무는 개를 돌아본다
잠자코 가만히 있는 사람보다는 조르고 귀찮게 하는 사람이 원하는 바를 먼저

얻게 된다는 의미입니다. 억울한 일을 당하고도 가만히 있는 사람에게 충고를 할 때

적절히 쓰면 됩니다. 제가 엠파스에 갈궈서 홈페이지 등록시킨 것이 좋은 예...

 

개똥밭에 이슬 내릴 때가 있다
'쥐구멍에도 볕들 날 있다. 음지가 양지된다' 등과 같은 의미입니다.

 

개를 따라가면 측간으로 간다
못된 사람과 사귀면 끝이 안좋다는 의미겠지요. '근묵자흑, 근주자적'이라는

한자성어 대신 쓰면 좋겠습니다. 측간은 변소라는 건 다 아시지요.

 

개 못된 것은 들에 가서 짖는다
집을 지키다가 수상한 사람이 오면 짖는 것이 바람직한 개입니다. 그런데 집은

안지키고 엉뚱한 곳에 가서 멍멍 짖으니 못된 개가 되는 것입니다. 자기 할 일도

못하면서 쓸데없는 짓만 하고 다니는 사람을 비꼬아 줄때 쓰면 제대로 쓰는 것입니다.

 

성균관 개가 맹자왈한다
개도 성균관에서 살다보면 맹자왈한다는 것이니, 아무리 어리석은 사람이라도

배우고 노력하면 뭐든 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매달린 개가 누워 있는 개를 웃는다
다른 사람보다 못한 형편인 주제에 도리어 남을 비웃는다는 의미입니다.

혹은 자기의 큰 결점은 모르고 남의 작은 허물을 탓한다는 뜻으로도 쓰입니다.

이 경우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와 같은 의미지요.

매달린 개는 곧 죽어서 보신탕이 될 운명에 처한 개...

 

명주 자루에 개똥
명주로 만든 자루에 개똥이 들었습니다. 겉모양만 훌륭하고 속에 든 것은 형편없음을

말하는 것이며, 겉모습은 그럴듯하나 실은 보잘것없는 사람을 이르는 말이기도 합니다.

 

미친개가 호랑이 잡는다
재미있는 속담입니다. 미친개처럼 아무 생각없이 마구 날뛰면 어쩌다가 위험하거나

어려운 일을 해낼 수도 있다는 소리입니다.

 

내 밥 먹은 개가 발뒤축을 문다
은혜를 베푼 사람이 배신을 했을 경우에 쓰면 딱 좋은 말입니다. 되도록 이 속담을

사용할 일이 없다면 좋겠습니다. 다른 것은 몰라도 배은망덕은 정말 괘씸합니다.

 

늙은 개는 공연히 짖지 않는다
개도 늙은 개는 경험이 많기에 쓸데없이 짖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어른 말을 안듣는

아이들에게 써먹을 수 있겠고, 그외에도 요긴하게 쓸 곳이 많을 듯 합니다.

 

사나운 개 콧등 아물 날이 없다
성질이 더러운 사람은 싸우는 일이 잦기에 늘 어딘가 상처가 있는 법이지요.

혹시 주위에 욱하는 성질을 참지 못하는 사람이 있으면 이 속담을 이야기해주세요.

그런데 무슨일이 생길지는 잘 모르겠네요. 욱하는 성질이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한 것이 분명한데, 더러는 그것을 자랑삼아 이야기하기도 합니다.

한번 된통 당해야 정신을 차리지요.

 

천둥에 개 뛰어들듯
깜짝 놀라서 허둥지둥하는 사람을 놀리는 말입니다. 또는 남들이 이야기하고

있는데 아무 상관도 없는 사람이 참견하는 것을 비꼬는 말로도 쓰인다고 합니다..

 

호랑이에게 개를 꾸어 준다
고양이에게 생선 가게 맡긴다는 속담과 비슷한 것입니다만, 그 보다는 빌려주고서

도저히 돌려받을 가망성이 없는 경우에 더 적합하게 쓰입니다. 신용이 전혀 없는

사람에게 친구가 돈을 빌려주려고 한다면 즉시 이 속담을 이야기해주세요.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의 ‘유모어’ 입니다  (0) 2014.08.06
복중 문안  (2) 2014.07.31
Homepage [街談巷說]의 <개에 관한 속담>  (2) 2014.02.21
날은 흐르는데....  (0) 2014.01.08
Happy New Year !  (0) 2014.01.02
Homepage [街談巷說]에서 <허튼 소리 3>  (2) 2013.08.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eply | del   2020.08.19 11:27
    쉬엄쉬엄 하세요
    쉬엄쉬엄 하세요
    쉬엄쉬엄 하세요
    덥습니다
    <8월>

    쉬엄쉬엄 하세요
    쉬엄쉬엄 하세요
    쉬엄쉬엄 하세요
    짜증 살짝 비켜서
    <8월>
  2. reply | del   2020.08.19 11:27
    쉬엄쉬엄 하세요
    쉬엄쉬엄 하세요
    쉬엄쉬엄 하세요
    납량철학 드립니다
    <8월>

    쉬엄쉬엄 하세요
    쉬엄쉬엄 하세요
    쉬엄쉬엄 하세요
    더위 물러날 날 상상하면서
    <8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