京鄕新聞 2017年11月23日   -   자율학습 [自己流學習]

[社說] 板門店越えた脫北軍人映像せてくれた分断現実
UN司令部22日公開した板門店共同警備区域北朝鮮軍人歸順事件当時映像南北武力対置している分斷現実こされた. UN公開した閉鎖回路(CC)TVると13午後歸順兵士ったジープ車輛北朝鮮区域道路疾走して72時間橋金日成親筆碑軍事分界線かってまる. 車輪排水路かったのかそれ以上動かないや兵士はジープからりた間近まで追擊して北朝鮮軍けて, 北朝鮮軍四名けて照準射擊をやった. この一人兵士追擊するために軍事分界線数歩越えたが当惑した素振りでしもした. UN韓国軍警備大隊幹部三名負傷けて警備区域建物壁下れている兵士抱腹近寄救出する場面った監視裝備映像公開した.

今度事件する韓国軍対応をもって自由韓国党北朝鮮軍軍事分界線えててもわが対応出来なかったいつつ、「対国民るとともに責任者する問責再發防止対策えるべきだ批判した. りにどうやったらかったのかしたい. 対応射撃板門店めろとの. UNがこの日歸順者調査結果発表して、「韓国軍警備大隊嚴格なる判斷して対応した結論した重視する必要がある. 北朝鮮軍停戰協定違反しては別途嚴重責任りるだろう

共同警備區域った歸順事例数度あったけれども今度のように映像でその全貌々しく公開されためてだ. 鮮明ではCCTV画面でもわらず戦争映画さながらの緊迫感じさせる. 普段ニュース画面れる板門店南北兵士等表情不動姿勢警戒すとかたまに相手軍動向をカメラで停中動風景だった. 観光客とか外国要人等訪問許容される程度緊張中平穩維持されて空間でもあった

しかしこの日公開された影像このような平穩何時でもれるがある停戰狀態我等きている確認させた. うじて死境えたものの全身銃傷びて苦痛治療けている北朝鮮兵士立場分断悲劇性応弁する. 北朝鮮軍軍事分界線える銃擊えて軍事分界線える停戰協定狀況っては無用之物になることを證明した. 停戰体制えて韓半島平和体制構築せねばならぬ, 容易くないけれども達城すべき課題我等かれているらせる


[사설] 판문점 넘는 탈북군인의 영상이 보여준 분단의 현실
유엔사령부가 22일 공개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북한군인 귀순 사건 당시의 영상은 남북이 무력대치하고 있는 분단현실을 다시금 일깨웠다. 유엔사가 공개한 폐쇄회로(CC)TV를 보면 지난 13일 오후 귀순 병사가 탄 지프차량이 북한구역 도로를 질주해 ‘72시간 다리김일성 친필비를 거쳐 군사분계선 쪽으로 향하다 멈춰선다. 차량 바퀴가 배수로에 걸린 듯 더 이상 움직이지 못하자 병사는 지프에서 내린 뒤 지척까지 추격해온 북한군인을 피해 남쪽으로 내달렸고, 북한군인 4명이 그를 향해 조준사격을 했다. 이 중 한 명은 병사를 추격하느라 군사분계선을 몇 걸음 넘어섰다가 당황한 몸짓으로 되돌아가기도 했다. 유엔사는 한국군 경비대대 간부 3명이 부상을 입고 경비구역 건물 벽 아래 쓰러져 있는 병사에게 포복으로 다가가 구출하는 장면이 담긴 열상감시장비 영상도 공개했다.

이번 사건에 대한 한국군의 대응을 두고 자유한국당은 북한군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와도 우리 군은 아무 대응도 하지 못했다면서 대국민 사과와 함께 책임자에 대한 문책과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대신 어떻게 했어야 하는지 되묻고 싶다. 맞대응 사격으로 판문점을 피로 물들여야 한다는 말인가. 유엔군이 이날 귀순자 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 한국군 경비대대 자원들이 엄격한 판단을 통해 현명하게 대응했다고 결론 내린 점을 중시할 필요가 있다. 북한군의 정전협정 위반에 대해서는 별도로 엄중하게 책임을 물으면 될 일이다

공동경비구역을 통한 귀순사례는 그간 몇 차례 있었지만 이번처럼 영상으로 그 전모가 생생하게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선명하지 않은 CCTV 화면임에도 불구하고 전쟁영화를 방불케 하는 긴박감을 느끼게 한다. 평소 뉴스 화면에 비치는 판문점은 남북한 병사들이 굳은 표정의 부동자세로 경계를 펴거나 간혹 상대방의 동향을 카메라로 찍는 정중동의 풍경이었다. 관광객이나 외국인사들의 방문이 허용될 정도로 긴장 속 평온이 유지되어온 공간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공개된 영상은 이런 평온함이 언제든 순식간에 깨질 수 있는 정전상태 속에서 우리가 살아가고 있음을 확인시켰다. 간신히 사경을 넘긴 했지만 온몸에 총상을 입고 고통 속에 치료를 받고 있는 북한병사의 처지는 분단의 비극성을 웅변한다. 북한군이 군사분계선 너머로 총격을 가했고 잠시 군사분계선을 넘은 것에서 보듯 정전협정도 상황에 따라 무용지물이 될 수 있음을 증명했다. 정전체제를 끝내고 한반도에 평화체제를 구축해야 하는, 쉽지 않지만 달성해야 할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있음을 일깨운다

京鄕新聞 20171123

[餘滴] 必死脫出 : キフアン論說委員

1962817東独18才靑年ペトル・ぺヒタがベルリン障壁える脫出試圖した. ぺヒタ障壁隣近木工所建物れていてして死亡(Death Strip · 東独っていた無人地帶)りた. ぺヒタ死亡区域横切鐵條網設置された2メートルのえる刹那だった. れて気付いたドイツ警備兵等見境無った. ぺヒタはついにりの循環銃たれてしまった. 西ベルリン市民等はこの脫出場面目擊していた.

ぺヒタ東独死亡区域、「けてくれえ悲鳴んだ. しかし東独警備兵はびくともしなかった. 西独警察しつつぶぺヒタ包帯げた. しかしながら距離すぎた. 1時間餘なんらの救護措置けずすしかなかった. じだんだをけていた西独市民等示威隊形成しながら東独警備兵かってんだ。「この殺人魔等!」。後日東独警備隊長(ぺヒタ脫出)三日前東独兵士西独聯邦警察銃擊けたった弁明した. 障壁っていた美軍もおろそかに対応することが出来なかった. 武力衝突危險故. 結局少年からけだせなかった18才煉瓦工靑年市民等見守悲鳴げながら々にんでしまった. 1962時事週刊誌タイムはぺヒタ死亡契機にベルリン障壁恥辱表現した.

22日公開された北朝鮮軍兵士脫出映像55年前ベルリン障壁銃擊れてしまったぺヒタ写真聯想させる. 覚悟脫北兵士けてすぐろで數十発銃擊軍事分界線侵犯してびっくり仰天逃亡する北朝鮮軍姿. そしてその刹那場面映像見守るしかない市民等無力感. どうしてあれほど55年前のベルリン障壁事件似通ったのからない. しかししなつつれたぺヒタ写真一枚数十年ベルリンがいた衝擊象徵する强烈なイメージとしてっている. 北朝鮮軍兵士脫出映像じであろう. 南北分断冷嚴現実, よりも北朝鮮政権脆弱なる人権狀況証拠する象徵として末長るだろう.

 경향신문 20171123

[여적] 필사의 탈출 : 이기환 논설위원

1962817일 동독의 18살 청년 페터 페히터가 베를린 장벽을 넘어 탈출을 시도했다. 페히터는 장벽 인근의 목공소 건물 속에 숨어 있다가 창문을 통해 죽음의 띠(Death Strip·동독이 만들어놓은 무인지대)’로 뛰어내렸다. 페히터가 죽음의 띠구역을 가로질러 철조망이 설치된 2m 벽을 넘어설 찰나였다. 뒤늦게 알아차린 동독 경비병들이 마구 총을 쏘아댔다. 페히터는 그만 마지막 순간 엉덩이에 총을 맞고 말았다. 서베를린 시민들은 이 탈출 장면을 목격하고 있었다.

페히터는 동독의 죽음의 띠구역으로 떨어져 살려달라고 비명을 질렀다. 그러나 동독 경비병은 꼼짝도 하지 않았다. 서독 경찰이 피를 흘리며 울부짖는 페히터에게 붕대를 던졌다. 그러나 거리가 너무 멀었다. 1시간여 동안 아무런 구호조치를 받지 못한 채 피를 흘려야 했다. 발만 동동 구르던 서독시민들은 시위대를 형성하며 동독 경비병들을 향해 울부짖었다. “이 살인마들아!” 훗날 동독의 경비대장은 “(페히터의 탈출) 사흘 전 동독 병사가 서독연방경찰의 총격을 받은 적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변명했다. 장벽을 지키던 미군도 섣불리 대응할 수 없었다. 무력충돌의 위험 때문이었다. 결국 소년티를 벗지 못한 18살 벽돌공 청년은 시민들이 보는 앞에서 비명을 지르며 서서히 죽어갔다. 1962년 시사주간지 타임은 페히터의 죽음을 계기로 베를린 장벽을 치욕의 벽으로 표현했다.

지난 22일 공개된 북한군 병사의 탈출 영상은 55년 전 베를린 장벽에서 총격을 받아 쓰러진 페히터의 사진을 연상시킨다. 죽을 각오로 뛰는 탈북병사를 향해 바로 뒤에서 수십발의 총격을 가하고 군사분계선을 살짝 침범하고는 화들짝 놀라 도망가는 북한군의 모습. 그리고 그 찰나의 장면을 영상으로 지켜볼 수밖에 없는 시민들의 무력감. 어쩌면 그렇게 55년 전 베를린 장벽사건과 닮았는지 모르겠다. 그래도 피를 흘리며 쓰러진 페히터의 사진 한 장은 수십년 동안 베를린 장벽이 초래한 충격을 상징하는 강렬한 이미지로 남았다. 북한군 병사의 탈출 영상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남북분단의 냉엄한 현실과, 무엇보다 북한 정권의 취약한 인권 상황을 증거하는 상징으로 오래 남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자율학습 [自己流學習]' 카테고리의 다른 글

鼻に関する慣用語  (0) 2017.12.14
요미우리신문 : 2017년11월25일  (0) 2017.11.27
京鄕新聞 2017年11月23日  (0) 2017.11.25
十月の都都逸  (2) 2017.10.28
九月の都都逸   (2) 2017.09.28
八月の都都逸   (2) 2017.08.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私の日記 その八十五   -   잡문 [雜文]/日本語

十一月二十二日 (水曜日)

今月りわずか足下までていてうんざりだ月初日本旅行時天気

かったし体調もまあまあだったので元気良きまわったものだがってからは

れがまったもあるだろうがあちこち風邪気味毎日鬱陶しい

月毎体調チェック明後日このうら病院出掛けねばとっただけで

滅入ボディガード?!の出掛けたついでに繁華街まで出向美味しい昼食でも

してようと必要物色々チェックしているけれど。。。

中便利になったものでインターネットのコーナーでしいもの注文すれば

翌日家まで配達してくれるし毎日野菜売りトラックがれるので々とした日用野菜

容易れるわけで二人暮しには市内まで出掛ける必要などいけれども

まあ気晴らしのためだろうか繁華街りを

どうしたわけか午後になるとがだるくなりついになってしまう日差しの居間

電気毛布いてそべり文庫本くと2、3ページでうとうとするが今日

面白小説めたのでから夕食までえることにしよう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잡문 [雜文] > 日本語' 카테고리의 다른 글

私の日記 その八十六  (0) 11:16:57
私の日記 その八十五  (2) 2017.11.22
私の日記 その八十四   (0) 2017.10.26
私の日記 その八十三  (2) 2017.09.30
好き嫌い  (0) 2017.09.03
私の日記 その八十二  (0) 2017.08.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안 reply | del   2017.12.03 13:07 신고
    우리 나이가 한번 과로하면 그것이 풀리기까지 참으로 오랜 시간이 걸리데요.
    아껴 쓰는 수 밖에 별 방법이 없네요.
    여전히 글도 쓰고 책도 多讀하는 친구가 있어 그저 부럽답니다.
    • yoohyun del    2017.12.03 16:23 신고
      나이도 나이지만 날씨가 싸늘해지니 몸이 버티지를 못하나봐요.
      핑계김에 따뜻한 곳 찾아 누워 책이나 읽으면서 시간을 보낸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