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餘滴] 大阪總領事 - チョホヨン論說委員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京鄕新聞 2018416

大阪日本第二都市壬辰倭亂した豊臣秀吉時代首都だった. 僑民いので韓国總領事館日本きく, 總領事てたまには口舌きるのだ. ソッキ自由韓国党議員報恩人事論難代表的李明博政府龍山慘死退いたことに補償次元げたとのことだ. はその在任8月目總選出馬するとって後任まらない帰国批判與論當事者になった.

海外公館長政権創出報償手段めない政権はほとんど. 朴槿惠政権時代デジュベトナム大使僑民がなぜ此処大使任命されたのか自分わしいした. 全前大使崔順實氏のベトナム幼稚園事業けた人物らされた. 壓卷李明博政府. 政権交替後1期在外公館長人事選挙キャンプで活動した5まれた. 歴代最多記録だった.

この美国市民權者. 李雄吉美国アトランタ總領事內定者內定直後になって國籍回復 節次際與論叱咤えられず辭退した. 選擧キャンプ海外チーム長出身LA總領事になった金在洙さんは李前大統領會社とばれたダスがBBK投資した140ウォンをしてうことにした. これで總領事任命したのはその問題解決するためだったとの觀測.

大阪總領事與論中心った. 政府·与党非難するレス捏造拘束された金某氏(筆名ドウルキン)金京洙等民主党議員大阪總領事人事請託なったが拒絶されたるみに. インターネット・カフェ經濟的供進化集まり運營者金氏日本沈沒するだろうからだ, 自分大阪總領事赴任してこれにえればならぬととてつもない信仰所有者られた. 日本沈沒時日本避難民等開城工團移駐させねばならずその仕事自分とカフェ会員主導すべきだとうのが主張である. 野党では金氏文在寅政権創出にどんなしてそのような請託をすることが出来たのかと疑惑提起している. 真実されようがこの政府でも大阪總領事報恩人事論難提起されるている自体にかかる.

                                                                          

경향신문 2018년4월16일

[여적] 오사카 총영사 - 조호연 논설위원

오사카는 일본 제2의 도시로 임진왜란을 일으킨 도요토미 히데요시 시절엔 수도였다. 교민이 많다보니 한국총영사관도 일본에서 가장 크고, 총영사 자리를 두고 이따금 구설이 일었다.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의 보은인사논란이 대표적이다. 이명박 정부가 용산참사로 물러난 데 대해 보상 차원에서 자리를 줬다는 것이다. 그는 이후 재임 8개월 만에 총선에 출마하겠다며 후임도 정해지기 전에 귀국해 또다시 비판여론의 당사자가 됐다.

해외공관장 자리를 정권 창출의 보상수단으로 삼지 않은 정권은 거의 없다. 박근혜 정권 때의 전대주 베트남 대사는 교민에게 내가 왜 여기 대사로 임명됐는지 나도 의아하다고 말했다. 나중에 전 전 대사는 최순실씨 조카의 베트남 유치원 사업을 도와준 인물로 알려졌다. 압권은 이명박 정부였다. 정권 교체 후 1기 재외 공관장 인사에 선거캠프에서 활동하던 5명을 포함시켰다. 역대 최다 기록이었다.

이 가운데 미국 시민권자도 있었다. 이웅길 미국 애틀랜타 총영사 내정자는 내정 직후에야 국적회복 절차를 밟다가 여론의 질타를 견디지 못하고 사퇴했다. 선거캠프 해외팀장 출신으로 LA총영사가 된 김재수씨는 이 전 대통령의 회사로 드러난 다스가 BBK에 투자한 140억원을 돌려받는 데 공을 세웠다. 이 때문에 그를 총영사로 임명한 것은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였다는 관측이 나왔다.

오사카 총영사가 다시 여론의 중심에 섰다. 정부·여당을 비난하는 댓글조작으로 구속된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을 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운영자인 김씨는 일본이 침몰할 것이며, 자신이 오사카 총영사로 부임해 이에 대비해야 한다는 황당한 믿음의 소유자로 알려졌다. 일본 침몰 시 일본 피난민들을 개성공단에 이주시켜야 하며 그 일을 자신과 카페 회원이 주도해야 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야당에서는 김씨가 문재인 정권 창출에 어떤 공을 세웠기에 그 같은 청탁을 할 수 있었느냐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진실은 밝혀지겠지만 이 정부에서도 오사카 총영사를 둘러싼 보은인사 논란이 제기되는 것 자체가 꺼림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엇이 나를....?   -   잡문 [雜文]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왜 이렇게 변했는지 모를 일이다. 한가한 나날을 보내는 게

어제 오늘 시작된 것도 아닌데, 요즘의 일상이 스스로 생각해도 놀랄 만큼 변한 점이다

모녀가 호젓이 지내면서 웬만한 집안일은 딸이 도맡아 하니 남아도는 게 시간인데,

그 활용이 이상한 쪽으로 흐르고 있다. 워낙 음악을 좋아해서 텔레비전 음악프로를

즐겨 보고 듣는 건 당연하다 하겠으나, 요즘 하이틴이 즐기는 랩이니 팝음악을

빼놓지 않고 보고 듣는다는 것. 이 나이에 아이돌 노래를 좋아라고 찾아 듣는데

더 웃기는 건 걸그룹은 절대로 안보고 청소년들, 이를테면 방탄소년과 원오원의

광팬이 되어, 그룹 안의 팬을 찍어 놓고 푹 빠져들고 있는 내가 기이하기까지 하다.

요즘 통 방탄소년의 텔레비전 출연이 없어 컴퓨터 구글에 방탄소년이라 적어 넣었더니

와아! 해외에서 활동하는 그들의 화면이 끝도 없이 나온다. 미국, 일본에서 공연하는

모습을 화면에 올려놓고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푹 빠져있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sdWDGrnBc-I

 

 

게다가 한술 더 떠 뭔 소린지도 모르는 랩까지 듣는데, 어젯밤에는 고등래퍼 파이널 전을

보느라 자정 넘어 까지 티브이 앞에 앉아 점찍어 논 아이가 우승하는 걸 지켜보고 잤다.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소설 메모 (44)  (0) 2018.05.02
무엇이 나를....?  (0) 2018.04.14
일본소설 메모 (43) 2018/4/7  (0) 2018.04.07
봄맞이 외출?!  (2) 2018.03.23
일본 소설 메모 (42)  (0) 2018.03.12
나의 애완용품  (0) 2018.03.0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