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九月が來れば - 安度眩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구월이 오면  
         안도현
그대
구월이 오면
구월의 강가에 나가
강물이 여물어 가는 소리를 듣는지요
뒤따르는 강물이
앞서가는 강물에게
가만히 등을 토닥이며 밀어주면
앞서가는 강물이 알았다는 듯
한번 더 몸을 뒤척이며
물결로 출렁
걸음을 옮기는 것을
그때 강둑 위로
지아비가 끌고 지어미가 미는 손수레가
저무는 인간의 마음을 향해
가는 것을

그대
구월의 강가에서 생각하는지요
강물이 저희끼리만
속삭이며 바다로 가는 것이 아니라
젖은 손이 닿는 곳마다
골고루 숨결을 나누어 주는 것을
그리하여 들꽃들이 피어나
가을이 아름다워지고
우리 사랑도
강물처럼 익어가는 것을

그대
사랑이란
어찌 우리 둘만의 사랑이겠는지요
그대가 바라보는 강물이
구월 들판을 금빛으로 만들고 가듯이
사람이 사는 마을에서
사람과 더불어 몸을 부비며
우리도
모르는 남에게 남겨줄
그 무엇이 되어야 하는 것을
구월이 오면
구월의 강가에 나가
우리가 따뜻한 피로 흐르는
강물이 되어
세상을 적셔야 하는 것을
신고

'번역 [飜譯] > 韓日飜譯 [한일번역]'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em] 秋が來れば - 김용택  (0) 2009.09.28
[緣] 皮千得  (0) 2009.09.12
[poem] 九月が來れば - 安度眩  (0) 2009.08.27
[poem] 月と雲 - 李秀翼  (0) 2009.08.12
[poem] 雨 - 李星馥  (0) 2009.08.03
[poem] 湖 - 許ヨンジャ  (0) 2009.06.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길   -   화상 [畵像]





'
신고

'화상 [畵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 같은 세월  (2) 2009.09.28
萬壽無疆  (0) 2009.09.21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길  (1) 2009.08.25
잘 계시지요?  (0) 2009.08.13
바람 조금, 물소리도 조금  (4) 2009.07.01
1980년대 서울 강남의 모습은...  (0) 2009.06.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이 모 reply | del   2009.08.25 10:16 신고
    이사장님, 간담 서늘하게 만드네요.
    그나저나 이 세상엔 참 용감한 여성도 있군요. 목숨 걸고 저렇게 도전하고 싶을까요?
    마지막 더위가 기승을 부립니다만 잘 지내고 계시겠지요?
    메일도 못드리고....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