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4대문과 4소문-   -   일반상식 [一般常識]

조선의 태조 이성계가 도읍을 정한 한양에는 4개의 大門과 4개의 小門이 있다.
4개의 대문은, 유교의 오상(五常)인 인의예지신(仁義禮知信)에 의해,
동쪽에 흥인지문(興仁之門),  서쪽에 돈의문(敦義門), 남쪽에 숭례문(崇禮門),
북쪽에 숙정문(肅靖門)을 두었다.
그리고 중앙에 해당되는 곳에 보신각(普信閣)을 두어 도읍의 기본을 갖췄다


                      <한양 도성의 4대문과 4소문의 위치>

* 4대문

흥인지문(興仁之門) : 한양 도성의 동대문이다.
인(仁)은 동쪽에 해당되므로 문의 이름에 '인(仁)'이 붙었다.


   < 도성의 동대문인 흥인지문, 보물 제1호 >

다른 문의 이름들과는 달리 이름이 네자인 것은 동쪽 산인 타락산의 지세가 약해
산의 기운을 돋우기 위해 '지(之)'자를 더했다고 한다.
(참고로 옛 한양을 안쪽에서 둘러싼 4개의 산을 內四山이라고 부른다.
동-타락산, 서-인왕산, 남-목멱산, 북-북악산이다.)
다른 4대문과는 달리 성문에 옹성을 둔 것이 이러한 이유때문이라고 한다.

돈의문(敦義門) : 한양 도성의 서대문이다.
'의(義)'는 서쪽에 해당되므로 문의 이름에 '의(義)' 자가 붙었다.
한양 도성의 4대문들 중 가장 많은 수난사를 가진 문이다.
처음에는 돈의문이라고 이름지었는데 태종 13년(1413)에 풍수설을 받아들여
돈의문을 폐쇄하고 새로 문을 내고 이름을 서전문(西箭門)이라고 불렀다.
경희궁의 서쪽에 있었다고 한다.    
    

       <돈의문(敦義門)은  일명 서대문(西大門)이라 하며  1915년 헐림>

그 뒤 세종 4년(1422) 도성을 새로 고칠 때 서전문을 헐어 버리고 지금의
서대문 마루턱에 새 문을 세웠는데 이름을 다시 돈의문으로 부르게 되었다.
세종 이후 돈의문이 새로 지은 문이라고 하여 새문, 혹은 新門이라
부르게 되었고, 지금의 '신문로'라는 지명도 여기에서 유래된 것이다.
1915년 일제의 도시계획에 의해 철거되어 지금은 찾아볼 수 없다.

숭례문(崇禮門) : 한양 도성의 남대문이다.
'예(禮)'는 남쪽에 해당되므로 문의 이름에 '예(禮)' 자가 붙었다.      
                                                                       

            <화려했던 숭례문의 모습>

현재 남아있는 우리나라 성문 건물로서는 가장 규모가 크다.
숭례문의 현판은 태종의 큰아들 양녕대군의 글씨로도 유명하다. 한편 세종의
셋째아들이자 조선의 명필로 이름을 떨쳤던 안평대군의 글씨라는 주장도 있다.
숭례문의 현판은 다른 대문들과는 달리 세로로 서 있는 것이 특징인데,
그렇게 만든 이유에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온다.
숭례문의 이름에 들어있는 '예(禮)'는 오행 중에서 '화(火)'에 해당되는데,
서울의 남쪽 관악산(서울의 외사산(外四山) 중 남산에 해당)의 모습이 불꽃 모양이고,
그 가까이에 있는 목멱산(남산의 옛 이름)에는 불에 잘 타는 나무 木자가 들어 있어
관악산의 화기(火氣)를 막기 위해 글씨를 세로로 길게 늘어뜨려 성문 밑을 막고
누르면 화기를 막을 수 있을 것이란 믿음 때문이었다고 한다.
얼마 전 방화로 인해 우리 국민들을 가슴 아프게 했던 일이 있어, 이래저래
불과는 특별한 인연이 있는 대문이 아닌가 생각된다.

임진왜란 때엔 이 현판을 잃어버린 일도 있었다.
몇년 뒤인 광해군시대 어느날 밤, 지금의 서울 청파동 한 도랑에서 서광이 비치기에
파보았더니 숭례문 현판이 있었다는 이야기도 전한다.

숭례문이 국보 1호가 된 것에 대해서 여러 가지 이야기가 많았다. '훈민정음'과 같은
자랑스런 문화재가 있음에도 성문을 국보 1호로 지정한 이유 때문이었다.
어떤 이들은 우리나라의 국보가 처음 지정된 것이 일제 때인데, 임진왜란 때
고니시 군이 한양에 처음 입성한 것이 숭례문이었기 때문에 이것을 1호로 지정했다는
설도 있으나, 옛 한양의 대문 중에서도 남대문인 숭례문이 정문이었기 때문일 것이라는
설이 더 힘을 얻고 있다.
석축의 양측에는 원래 성벽이 연결되어 있었으나 1908년 일본의 황태자가 조선을
방문할 때, 성문의 아래쪽을 지나치기 싫다고 하여, 길을 내기 위하여 헐어내 없어졌다.

숙정문(肅靖門) : 한양 도성의 북대문이다.
본래 북쪽에 해당되는 것은 '지(知)'인데, '꾀 정(靖)'자를 사용하는 변화를 시도하였다.
숙정문은 숙청문(肅淸門)이라고도 불렸다고 한다.


<도성의 북대문인 숙정문, 음기가 강한 북쪽에 있다고 해서 항상 닫아두었다고 전한다>

숙정문도 많은 사연을 가진 문이었다. 태조 4년(1395)에 처음 건립되었으나
태종 13년(1413)에 최양선이 주장한 '백악산 동령과 서령은 경복궁의 양팔에
해당되므로 여기에 문을 내어서는 안되다'는 의견에 따라 창의문(자하문)과 함께
폐쇄하고 길에 소나무를 심어 사람들의 통행을 금하였다고 한다.
원래 이 문은 높은 산 중턱에 있어 길이 매우 험하며, 문을 나서면 북한산이 앞을
가로막아 동쪽으로 성북동 골짜기로 내려와 동소문(혜화문) 밖 경원가도로 나오는 길
이외에는 다른 길이 없어 서울에 들어오는 데에는 동소문(혜화문)을 거치는 것이
더욱 빠르고 편리하므로 이용하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그러므로 이 문을 폐쇄하여도 아무런 지장이 없어서 영구히 닫아두었다.
다만 가뭄이 심할 때에 이 문을 열고 숭례문을 닫는 풍속이 있었는데, 이는 북은 음이고
남은 양인 까닭에 가뭄 때 양을 억제하고 음을 돋우는 음양오행사상에서 나온 것이다.

또한 숙정문을 열어놓으면 장안의 여자가 음란해지므로 항상 문을 닫았다는 속설도
전하는데, 그것은 숙청문이 여자의 방위인 북쪽에 있기 때문이다.
(북쪽은 음의 기운이 강한 곳이다.)
숙정문은 다른 대문들과는 규모 면에 있어 그 크기가 현저히 작다. 항상 닫혀 있어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숙정문을 대신하여 창의문을 북문이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한다.
1976년 대통령의 명으로 북악산 일대의 성곽을 복원할 때 함께 복원되었다.


* 4소문

혜화문(惠化門) : 한양 도성의 동소문이다.
본래의 이름은 '홍화문(弘化門)'이었다고 하는데, 창경궁이 세워지면서 동문의 이름을
'홍화문(弘化門)'이라고 짓는 바람에 중종 6년(1511)에 혜화문으로 이름이 바꿨다.


<도성의 동소문이었던 혜화문, 1970년대 후반에 지금의 모습으로 복원되었다.>

북대문인 숙정문이 항상 닫혀 있다 보니 동소문인 혜화문이 북대문의 역할까지 맡아
했으므로 많은 사람들이 통행하던 문이었다고 한다. 일제 강점기인 1928년에
도시 계획이라는 명목 아래 헐려 없어진 것을 1970년대 후반, 서울 도성 복원 사업 때
다시 복원되었다.

광희문(光熙門) : 한양 도성의 남소문이다.
수구문(水口門)이라고도 불렀으며, 도성에서 죽은 사람들의 운구 행렬이 이 문을 통해
성 밖으로 나갔다고 해서 시구문(屍柩門)이라고도 불렀다.
      

<한양 도성의 남소문이었던 광희문, 사방으로 길이 뻗친 가운데에 서 있어 애처롭다>

1915년에 자연 붕괴도어 아래 부분의 석물 부분만 남아있었는데, 1970년대 후반
현재와 같이 복원 되었다.


소의문(昭義門) : 한양 도성의 서소문이다. 소덕문이라고도 불렸다고 한다.
 

     <한양 도성의 서소문이었던 소의문, 지금은 찾아볼 수 없다.>

지금의 서소문동 큰 길에 있었던 것으로 추측하고 있으며, 광희문과 함께 시신을
성 밖으로 운반하던 통로로 사용되었고, 궁궐에서 죄를 지은 사람들이 이 문을 통해
도성 밖으로 쫓겨났다고 한다.
1914년 일제의 도시계획에 의해 부근의 성곽과 함께 완전히 철거되었고
지금은 사진을 통해서만 그 모습을 대강 알 수 있을 뿐이다.

창의문(彰義門) : 한양 도성의 북소문이다.
고양군, 양주군 방면으로 통하는 문으로, '자하문(紫霞門)'이라고도 불렸다고 한다.


   <한양 도성의 북소문이었던 창의문, 자하문이라고도 불리고 있다.>

태종 16년(1416)에 이 길을 통행하면 왕조에 불리하다는 풍수지리설에 의해
문을 닫아 두었다가, 중종 원년(1506)에 다시 열었다고 한다.
인조반정(1623) 때는 세검정에서 모의했던 반정군들이 이 문을 부수고 궁 안으로
들어가 광해군을 몰아내고 인조를 왕위에 앉혔다고 전한다.
창의문의 서쪽 벽에는 인조반정 때 공을 세운 공신들의 이름을 새긴 현판이 걸려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대 그리고 나...   -   화상 [畵像]



  친구는 소중한 것
그 중에도 우리 같은 친구는
하늘이 주신 축복 아닌감~~~^0^

   가을 이야기 / 용혜원

가을이 거기에 있었습니다
숲길을 지나 곱게 물든 단풍잎들 속에
우리들이 미처 나누지 못한
사랑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가을이 거기에 있었습니다
푸른 하늘 아래 마음껏 탄성을 질러도 좋을
우리들을 어디론가 떠나고 싶게 하는
설레임이 있었습니다

가을이 거기에 있었습니다
갈바람에 떨어지는 노란 은행잎들 속에
우리들의 꿈과 같은
사랑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호반에는 가을을 떠나 보내는 진혼곡이 울리고
헤어짐을 아쉬워 하는
가을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한 잔의 커피와 같은 삶의 이야기
가을이 거기에 있었습니다
신고

'화상 [畵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미 화가 한영진님의 개인전을 보고 왔습니다  (1) 2009.12.01
Welcome home!  (1) 2009.11.18
그대 그리고 나...  (3) 2009.11.10
홍도의 기암괴석  (0) 2009.10.24
詩...  (1) 2009.10.06
코스모스를 노래함  (0) 2009.10.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reply | del   2009.11.10 22:54 신고
    어데가 배경인지
    알아 맞추면
    떡 하나 주지~~~~~~요
  2. reply | del   2009.11.10 22:57 신고
    호호호 언니야
    이게 뭐야 하겠지 ?
    가을 시 위에 봄의 배경...?

    하하하
    이제 곧 닥아올 눈 앞에
    꽃동산을 그리며 띠웁니다
  3. yoohyun reply | del   2009.11.11 09:24 신고
    떡 하나 받아먹게 생겼네*^^*
    어느해 봄날, 수안이와 나를 그대가 안내했던, 정원이 매우 아름답던
    한정식집이지! 참 그 때만해도 젊었네, 진짜 ㅋㅋㅋ
    다가올 추위 건너 뛰고 꽃피는 봄 맞을 준비하는 그 슬기로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