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ゆうぐれ色のこいしさ - 李外守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노을빛 그리움
              이 외수
살아간다는 것은
저물어 간다는 것이다.

슬프게도
사랑은
자주 흔들린다.

어떤 인연은 노래가 되고
어떤 인연은 상처가 된다.

하루에 한번씩 바다는 저물고
노래도 상처도
무채색으로
흐리게 지워진다.

나는
시린 무릎을 감싸안으며
나즈막히
그대 이름 부른다.

살아간다는 것은
오늘도
내가 혼자임을 아는 것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홍도의 기암괴석   -   화상 [畵像]



'
신고

'화상 [畵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Welcome home!  (1) 2009.11.18
그대 그리고 나...  (3) 2009.11.10
홍도의 기암괴석  (0) 2009.10.24
詩...  (1) 2009.10.06
코스모스를 노래함  (0) 2009.10.04
강 같은 세월  (2) 2009.09.2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