古都를 둘러보았습니다   -   기행문 [紀行文]

9월 생일의 친구를 위해 노녀 세명이 경주로 축하여행을 떠났습니다.
계절이 나들이하기에는 좀 이른 탓인가 어딜 가나 붐비지 않아 좋더군요.
고급 호텔, 좋은 음식, 편안한 관광으로 이틀을 보냈더니, 셋이 다
피로한 기색도 없이 잘 웃고 잘 먹고 잘 놀다 왔습니다.
돌아 본 곳 잊기 전에 올려놓으면서, 복습하는 기분으로 간단한
설명 곁드립니다.  


佛國寺(설명: 민속문화-69,70....번)


芬皇寺石塔 (설명: 민속문화-83번)

鮑石亭
경주 남산 서쪽 계곡에 있는 신라시대 연회장소로, 젊은 화랑들이 풍류를 즐기며
기상을 배우던 곳이다.
중국의 명필 왕희지는 친구들과 함께 물 위에 술잔을 띄워 술잔이 자기 앞에
오는 동안 시를 읊어야 하며 시를 짓지 못하면 벌로 술 3잔을 마시는 잔치인
유상곡수연(流觴曲水宴)을 하였는데, 포석정은 이를 본뜬듯. 통일신라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며, 현재 정자는 없고 풍류를 즐기던 물길만이 남아있다.
물길은 22m이며 높낮이의 차가 5.9㎝이다.


金庾信將軍墓
삼국통일에 중심 역할을 한 사람. 660년에 귀족회의의 우두머리인 상대등이
되어 백제를 멸망시켰으며, 668년에는 신라군의 총사령관인 大摠管이 되어
고구려를 멸망시키고, 당의 침략을 막아 신라 삼국통일의 일등공신이 되었다.
무덤은 지름이 30m에 달하는 커다란 규모이며, 봉분은 둥근 모양이다.
봉분 아래에는 둘레돌을 배치하고 그 주위에는 돌난간을 둘렀는데, 둘레돌은
조각이 없는 것과 12지신상을 조각한 것을 교대로 배치하였다.
12지신상은 평복을 입고 무기를 들고 있는 모습으로, 몸은 사람의 형체이고
머리는 동물 모양이다. 조각의 깊이는 얕지만 대단히 세련된 솜씨를 보여주고
있는데, 이처럼 무덤 주위의 둘레돌에 12지신상을 조각하는 것은 통일신라
이후에 보이는 무덤양식으로, 성덕왕릉으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太宗武烈王陵
무열왕릉은 높이 12m정도에 밑둘레가 100m에 이르는 큰 능으로 경주의
다른 능에 비해 유려한 곡선이 특히 아름답다. 통일신라 이후에는 화려하게
장식한 능들이 나타나는데 태종무열왕릉은 별다른 장식이 없다. 다만 능 둘레에
석축을 쌓고 호석을 세운 것으로 보이나 흙에 묻혀서 잘 보이지 않는다.
경내의 비각에는 국보 제25호로 지정된 태종무열왕릉비의 귀부와 이수만이
남아있는데, 이수에 '태종무열대왕지비'(太宗武烈大王之碑)라 새겨져 있어
신라 왕릉 가운데 매장된 왕이 명확한 유일한 능이다.


天馬冢
제155호 고분이라고 불려왔으나 1973년 문화재관리국에 의한 발굴조사 결과
무덤 안에서 자작나무껍질에 채색으로 천마(天馬)를 그린 말다래[障泥]가 발견되어
천마총이라고 명명되었다. 거대한 봉토로 덮인 돌무지덧널무덤[積石木槨墳]으로서
봉토의 바닥지름은 47m, 높이는 12.7m에 달한다.
봉토 내부의 유물로는 정상부 근처에서 마구류로 추정되는 금동판(金銅板)·
미늘쇠[有刺利器]·쇠낫[鐵鎌]·쇠투겁창[鐵]·유리구슬[琉璃玉] 등이 출토되었다.
덧널 상부 출토유물로는 쇠도끼[鐵斧]와 굽다리접시[高杯]·뚜껑접시[蓋杯]·
목단지[長頸壺]·단지[短頸壺] 등의 토기류, 금제 굵은고리, 가는고리귀걸이,
유리구슬 등과 대형환두철봉(大形丸頭鐵棒)·환형철구(環形鐵具) 등이 있다.


雁鴨池
신라 때의 연못으로, 삼국통일을 전후로 조성되어 674년(문무왕 14)에 완성.
1975년 3월부터 86년 12월까지 발굴· 조사되었는데 석축호안으로 둘러싸인
연못, 3개의 섬, 연못 서쪽의 호안변에서 5개의 건물지 등이 밝혀졌다.
연못 안팎에서 출토된 완형유물이 1만 5,023점에 달하며, 그 중 瓦塼類는
신라 와전류 문양편년에 결정적인 자료를 제공해 주었다.





신라밀레니엄파크


경주힐튼호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ean reply | del   2009.09.10 23:39 신고
    국사 공부 제대로 하고 갑니다.
    역시 맏이는 어디가 달라도 다르다니까요.

    한참 쉬었다,
    내 홈에는 사진만 쭈욱 올려야지.................

    "어느 집에서나 철없는 망내에겐 아예 일 안 시키두구먼"
    요런 식으로 꾀를 부리다 쫓겨날라나?

    ..........................쬐금은 미안하고 걱정도 되는 꼬맹이가
  2. 에버걸 reply | del   2009.09.12 22:35 신고
    맛 있어요?
    나 살쩠네요
    찍사님 수고가 많으시네요
  3. yoohyun reply | del   2009.09.12 22:54 신고
    능동적인 해결사 덕에 실수 연발인 사람 의타심만 키우면서
    잘 놀다 왔습니다. 늘 건강이 염려되는 꼬맹이, 이번엔 고기도 잘 먹고
    소화도 제대로 시키는 듯 해서 얼마나 다행스러웠던지....
    이런 여행 살아있는 동안 자꾸자꾸 합시다*^-^*
  4. evergirl reply | del   2009.09.14 18:34 신고
    언니 자꾸 자꾸 가자구?
    좋아요 좋아!!!
    언니와 막내 사진 찍느라 수고 많았어용
    생각할 수록 참 좋았지요?
    해프닝도 여행의 추억이 되었고 히히히
    난 몰라 왜 그랬는지는.....
           

感情を描きだす心もようの日本語   -   자율학습 [自己流學習]/一般

* すばらしい! 感動した!

間然するところがない:「間然」의「間」은 틈새. 이것이 바뀌어 말참견 하고싶어 하는
  결점을 이른다. 즉「間然」은 흠을 잡고 싶어지는 상태. 「間然するところがない」는
  그 반대로, 이렇다 저렇다 할 틈새가 없다, 흠을 잡을 수 없다 라는 최고의 찬사이다.
  문학상 선평 때 흔히 쓰는 말로, 「人物がよく書けており、ストーリー展開も巧みで、
 間然するところがない」와 같이 사용한다.

名にし負う:「名にし負う」의「し」는 강조 조사로,「その名前を背負っている」 즉
  고명하다는 의미. 「都鳥よ、おまえがその名前のとおり都をよく知る鳥なら、お前に
  聞いてみたい。私の愛する人は,いま都でどうしているか、と」。

嚆矢(こうし):「嚆矢」의「嚆」는 소리 지르다, 큰소리로 부르다, 그래서「 鏑矢」
  는 우는 화살을 말한다. 鏑矢를 쐈을 때 붕하고 커다란 소리가 나기 때문에 開戰의
  신호로서 쏘았다는 데서 변하여 사물의 처음 시작이라는 의미로서 사용하게 되었다.
「日本の レストランは,この店をもって嚆矢とする」 와 같이 쓴다.

すこぶる付き: 「すこぶる」는 엄청나다, 대단하다는 의미인데, 거기에 「付く」가
  붙을 정도이므로 상상 이상으로 뛰어난 모습을 나타낸다. 「どうやら隣の学校には、
  すこぶる付きの美人がいるらしい」와 같이 사용한다.  「すこぶる付きの美人」은
 「すこぶる美人」보다 훨씬 더 미인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冥利に尽きる:「冥利」란 神佛이 아무도 모르게 베푸는 은혜를 말한다. 거기서 부터
「冥利に尽きる」라고 하면 분에 넘치는 은혜를 입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는 뜻이 되었다.
  「ファン投票で選ばれるとは、プロ野球選手冥利に尽きる」와 같이 쓴다. 같은 뜻으로
  「冥加に尽きる」라고도 쓴다.

愁眉を開く:「愁眉」란 슬픔이나 걱정으로 미간을 찌푸리는 것. 즉 슬퍼보이는 얼굴을
  말한다. 그것을 「開く-연다」는 것은 찌푸린 눈썹을 원래대로 편다는 것으로,
  슬픔이나 걱정이 없어지고, 안도의 얼굴이 되는 것. 「長年の父の病気が完治し、
  家族一同愁眉を開いた」라고 쓴다.「眉を開く」도 동의어.
  참고로, 후한의 중심지였던 낙양에서는 근심어린 얼굴을 하기 위해 일부러 가늘게
  구부려서 눈썹을 그리는 화장법이 있었다고 한다. 슬퍼보이는 얼굴이 미인이었는지도...

* 心のなかで思うこと:

料簡(りょうけん): 그 사람의 사고방식, 내면 과 같은 의미. 料簡 이외에 了見.
  了簡이라고도 쓴다. 「料簡違い」라고 하면 근본적인 곳에서 생각이 잘못되어
   있다는 의미가 되고, 「料簡が狭い」라고 하면 속이 좁다는 뜻. 또한 「料簡強い」
   는 참을성이 강한, 「料簡がつく」는 자기 잘못을 알아차린다는 뜻이 된다.
   옛날 사람들은 젊은이에게 「そんな料簡じゃ,世間を渡って行くことはできないよ」
   라고 설교를 했다.

拠(よんどころ)無い: 拠ん所無い 라고도 쓴다. 의지할 장소라는 의미의「拠り所」
  가  없는 상태, 즉 「拠り所が無い」가 변화한 것으로, 어쩔 수 없다, 할 수 없다,
  이렇게  할 수 밖에 다른 방법이 없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사용례로는 「強引な
  やり口には憤りを感じたが,よんどころなく、彼の申し出を受け入れた」등.
   한편, 어떤 사람의 권유를 거절할 때 쩔쩔매며 억지 변명을 늘어놓는 것 보다
   한마디 「拠無い事情で」라고 말하면 그 이상 변명을 안 해도 된다.

含む所がある: 「含む」는「水を含む」와 같이 입 안에 무엇을 넣고 있는 모양,
  또는 내부나 범위 내에 들어가 있는 모양을 말한다. 변하여, 어떤 사람에 대해
  마음속으로 몰래 원망이나 노여운 감정을 담고 있는 걸「含む所がある」라고 한다.
「いつもはおしゃべりな彼女がずっと黙っていたのは,きっと我々に対してなにか
 含む所があったからに違いない」와 같이 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ohyun reply | del   2010.12.28 23:13 신고
    感情を描きだす心もようの日本語 <續>


    * まったくもう腹立たしい

    何をか言わんや:대체 무슨 말을 해야 하나, 이제 와서 아무 말도 할 필요 없다, 무슨 말을
    해도 소용없다는 뜻으로, 너무 기가 막혀 말도 안나올 때 사용한다. 「途中で仕事を
     放り出すとは、きみの勤務態度には何をか言わんや、だ」。여기서「なにをか」의「
    か」는 「○○だろうか、いや○○ではない」라는 의미를 나타내는 反語助詞.
    또「言わんや」의 「や」도 같은 反語助詞이다.「なにをか言わん」으로 뜻이 통하는데
    또 하나 반어를 얹는 것이니 지나치게 어이없다는 의미가 된 것이다.

    憤懣やるかたない:「憤懣」의「憤」은「憤り」、「懣」은「もだえる」라는 의미. 즉
    「憤懣」이란 발산하지 못한 채 마음속에 담아 둔 분노라는 뜻. 「やるかたない」는
    마음을 풀 방법이 없다는 뜻으로, 「憤懣やるかたない」는 마음속에 고여있는 분노를
    발산할 방법이 없어 어쩔줄 몰라 한다는 게 된다. 회화에서의 사용 보다는 편지나
    문장에서 분노를 전할 때 곧잘 사용한다.

    業腹(ごうはら):매우 화가 나는 것. 분노하는 것을 이른다. 원래는 지옥에서 죄인을
    태우는 불을 「業火」라 부르며, 그것이 뱃속에서 부글부글 끓는다는 의미이다.
    「業腹」를 자칫「ごうふく」라고 잘못 읽으면, 도량이 넓은 사람, 그릇이 큰 사람
    이라는 의미의 「剛腹」로 착각함으로 요 주의. 「こんなに長時間並んだのに、
    急用のためここで帰らなければならないのは業腹だ」와 같이 쓴다.

    意趣(いしゅ)返し:「意趣」란 마음속의 불만이나 한이다. 즉「意趣返し」란 복수
    하는것, 한을 푸는것.「意趣晴らし」라고도 한다. 용례로는 「これは、そのように
     主張したあなたに対しての、世間からの意趣返しでしょう」와 같이 사용한다.
    다만 이 말은 하는 쪽이나 듣는 쪽이나 그다지 기분 좋은 말이라고는 할 수 없다.

    沙汰の限りに非(あら)ず:도리를 넘어선 것. 상식 밖. 또 시시비비를 판단할 수 있는
    범위 밖이라는 의미. 「沙汰」의 沙는 모래,「汰」는 분리한다는 뜻이 있어, 사금을
    분리하는 모양에서 사물의 선악을 논하여 정하는 것을 말한다.
    「我が社のトップともいえる人材が、そのような愚かなことをしていたとは、
    まさに沙汰の限りに非ずといえよう」처럼 쓰인다. 유사어로서「もってのほか」
    「論外」「言語道断」「沙汰のほか」등이 있다.

    痛み入る: 상대의 호의에 대해 매우 황송해하는 것. 회화에서는 「痛み入ります」와
    같이 쓴다. 비슷한 의미로「恐れ入る」가 있는데, 어느 쪽이 황송해하는가 하면
    「痛み入る」쪽이다. 「痛み」쪽이「恐れ」보다 데미지가 강하기 때문이다.
    일본어에는 「感じ入る」「恥じ入る」와 같이 동사 뒤에「入る」를 붙인 말이
    있는데 이「入る」는 「すっかりその状態になる」라는 의미로, 동사의 의미를
    강조하는 일을 한다.

    *うまくいったり、いかなかったり

    小鼻をうごめかす:「小鼻」란 콧날 양쪽의 부푼 곳을 이른다. 이 부분을 벌렁벌렁
    움직이는 모양에서, 자랑하거나 으스대는 모양을 표현한다. 「今日のテストで百点を
     取ったので、息子が小鼻をうごめかしながら答案用紙を見せびらかしにきた」라고
    사용한다. 참고로, 「小鼻をふくらませる」라고 하면 몹시 불만스러워하는 모양을
    말한다.

    得手に帆を揚げる:솜씨를 발휘할 기회를 얻어 힘차게 일에 임하는 것. 또, 기다렸다는
    듯이 덤벼드는 모양. 「得手に帆」라고도 함. 「パソコンを手にいれて、メカに強い
    彼は得手に帆を揚げて使いこなしている」와 같이 쓴다. 유의어로서 「順風に帆を
    揚げる」「追い風に帆を揚げる」「得手に帆柱」등이 있으며, 모두 다 순풍을 크게
    받은 돛이 커다란 바다를 유유히 지나가는 이미지이다.

    上げたり下げたり:「上げたり下ろしたり」라고도 한다. 「上げる」란 칭찬하는 것,
    반대로「下げる」는 야단치는 것. 즉 칭찬하다가 헐뜯다가 하는 모양을 이른다.
    이는, 칭찬하는가 했더니 헐뜯는, 양극을 사용하여 상대를 컨트롤하려는 뉘앙스가
    있다. 「上げたり下げたり、キミの口のうまさにはほとほと恐れ入るよ」

    人心地がつく:과로나 허기, 공포 등 커다란 불안 속에 있던 상태에서 빠져나와, 겨우
    살아난 느낌이 드는 것, 흥분이나 기절 상태에서 평상적인 의식으로 되돌아온 것을
    나타냄.「傘もないまま大雨に降られ、ようやく家までたどり着き、お風呂にはいって
    やっと人心地がついた」와 같이 쓴다.

    成ろうことなら:실현된다면, 만약 가능하다면, 과 같은 의미. 현실적으로는 어렵지만
    그렇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말. 「成ろうことなら、無事に生きて
     帰ってきて欲しい」「成ろうことなら、社長と呼ばれる立場になってみたい」등.

    案に違(たが)う:「案」이란 생각하는 것. 그것이 다르다는 것으로, 예상이 빗나가는,
    생각하고 있던 것과 다른, 예상이 어긋났다는 의미. 반대로 예상과 같았을 경우에는
    「案の定」라고 한다. 「すっかり油断していると、案に違う状況に巻き込まれた」
    라고 쓴다.「案に相違する」라고도 함.
    「案」을 사용한 것으로, 「案に落つ(思った通りになる)」「案の如く」등이 있다.

    臍を咬む:후회해도 어쩔 수 없는 것. 「臍」란 배꼽을 이르는 것으로 자신의 배꼽을
    씹으려 해도 씹을 수 없다는 데서, 자신의 힘으로는 어쩔수 없는것을 한탄하는 경우
    사용한다. 「臍を食う」라고도 함.「彼の口車に乗るなんてバカなことをしたものだ.
    今日は臍を咬む思いでいっぱいだ」같이. 「臍を固める」라는 말도 있는데, 이는
    단단히 결심하는 것을 이른다. 또한「臍堪え難し」는 참을 수 없다는 의미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