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第39號 : 月城羅原里五層石塔 월성나원리5층석탑   -   민속문양 [民俗紋樣]



國寶第39號 : 月城羅原里五層石塔
所在地 :  慶尙北道慶州市羅原里  
時代 :  統一新羅 

羅原里村の寺跡に残っている石塔で, 慶州にある石塔の中で感恩寺址三層石塔(國寶112號)、
高仙寺址三層石塔(國寶38號)と比較される巨大な規模を誇っている. 千年の歲月が経った
今まで純白の色を保っていて,  ‘羅原白塔’とも呼ばれる.

2層基壇に5層の塔身を立てた石塔で, 基壇と1層塔身の屋身石, 1·2層の屋石を除いた
残りは全部一つの石から成っている. 基壇には、各面中央と角に柱模様の彫刻が施され,
中央部分の下層は3個づつ, 上層は2個づつ彫刻されている. 塔身部は各屋身石に
隅柱が模刻されている.
屋蓋石は傾斜面の四隅が鋭く、四つ角でやや上を向いているのが輕快さを表わし,
下面には5段づつ支えを置いた. 頂上には壊れた露盤と断たれた擦柱が残っている.

繊細な構造と美しい比例を見せていて、統一新羅時代であった8世紀頃に建てられた
ものと推定される.
慶州附近では稀な5層石塔で, 塔が保っているどっしりとした威嚴と、純白の花崗巖が
醸し出す淸新な氣品が見事に調和している. 高い山の谷間に構えた巨大な姿が
周圍を壓倒している.       高さ: 9.76m.

나원리마을의 절터에 남아 있는 석탑으로, 경주에 있는 석탑 가운데 감은사지삼층석탑(국보 제112호)과 고선사지삼층석탑(국보 제38호)과 비교되는 거대한 규모를 자랑한다. 천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순백의 빛깔을 간직하고 있는데, 이로 인해 ‘나원 백탑(白塔)’이라 부르기도 한다.

2층 기단(基壇)에 5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모습으로, 기단과 1층 탑신의 몸돌, 1·2층의 지붕돌을 제외한 나머지가 모두 하나의 돌로 이루어져 있다. 기단은 각 면마다 가운데와 모서리에 기둥 모양의 조각을 새겼는데, 가운데부분의 조각을 아래층은 3개씩, 위층은 2개씩 두었다. 탑신부는 각 층 몸돌의 모서리에 기둥 모양의 조각이 새겨져 있다. 지붕돌은 경사면의 네 모서리가 예리하고 네 귀퉁이에서 살짝 들려있어 경쾌함을 실었고, 밑면에는 5단씩의 받침을 두었다. 꼭대기에는 부서진 노반(露盤:머리장식 받침)과 잘려나간 찰주(擦柱:머리장식의 무게중심을 지탱하는 쇠꼬챙이)가 남아있다.

짜임새있는 구조와 아름다운 비례를 보여주고 있어 통일신라시대인 8세기경에 세웠을 것으로 추정된다. 경주 부근에서는 보기 드문 5층석탑으로, 탑이 지니고 있는 듬직한 위엄에 순백의 화강암이 가져다주는 청신한 기품이 잘 어우러져 있다. 높은 산골짜기에 우뚝 솟은 거대한 모습에서 주위를 압도하는 당당함이 묻어난다. 높이 9.76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안 reply | del   2011.01.22 16:50 신고
    볼 수 있는 눈이 없으면 국보도 말짱 헛것,
    이 5충 석탑은 왜 국보로 지정되었을까? 늘 의아심을 가졌었거든요.
    자세한 설명 덕분에 처음으로 그 아름다움이 보이네요.
    선조들의 예리한 미적 감각에 고개가 숙어집니다.
    나이 들어서도 이런 배움의 장이 있음에 감사드립니다.

    새 집에서 얻은 수확 중 하나이네요.
    그 동안 죄송했다고요. 잘 둘러보지 못해서...
    • yoohyun del    2011.01.23 17:06 신고
      홈페이지를 열때만 해도 의욕에 불타 민속문양에 우리것을 맘껏
      소개할 심산이었는데, 지지부진해서 늘 마음에 걸렸던게 사실입니다.
      이제 국보 소개도 겨우 39호, 올해는 좀 더 분발해야겠지요?
      서투나마 번역하면서 나도 새삼 우리 고유의 미에 감탄하지요.
      가끔씩 둘러 보고 격려 바랍니다.
           

겨울밤   -   잡문 [雜文]



해가 바뀌어도 여전히 긴긴 겨울밤은 적막하기만 합니다.
칼바람이 창을 두드리는 소리, 한두 해 겪은 엄동설한도 아니건만
몸과 마음이 헛헛한 탓인지 늘 등이 시리네요.

오늘 같은 밤은 왠지 까마득한 옛일이 그리워집니다.
그 춥고 끔찍했던 피난살이. 낯선 산골 마을....
읍내에서 우연히 만난 그 사람, 겨울 밤길이 험하다며
오리길 먼 길을 바래다주던 그 사람...

이름과 다니던 학교만 일러주고 돌아서면서,
살아남으면 서울 하늘 아래서 만나겠지요, 하던
그의 야윈 얼굴은 아직도 눈에 선하건만,
긴 세월 속에 무너져버렸을 그 시골집은 기억도 안납니다.

겨울밤은 깊어가는데 잠은 안 오고,
나는 양을 세는 대신 잊고 싶지 않은 겨울 추억들을 하나하나
마음으로 되새기고 있습니다.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워 책읽기  (5) 2011.01.27
올해는 우리집에 행운이 깃들겠네요  (1) 2011.01.23
겨울밤  (4) 2011.01.12
고맙습니다  (0) 2011.01.02
새해 인사드립니다  (2) 2010.12.30
배웠습니다 !  (3) 2010.12.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정이 reply | del   2011.01.12 13:24 신고
    아니 어인 쎈티멘탈~~~???
    좋구먼유 ㅎㅎㅎ
    아직도 꺼내 되새길 아름다운 추억들이 많이 있으니
    하하...그리움을 안고 사는 이는 젊어진데요
    여유있어 보여 마음 놓이네요

    차곡 차곡 되 새기며 행복하시고
    만났을때 옛 추억 함께 나눕시다
    • 유 현 del    2011.01.13 00:00 신고
      나는 원래 앞날을 꿈꾸기 보다는 지나온 나날을
      그리워하는 무능한 사람이잖아요 ^^;
      근데 날은 언제 누그러든대? 살살 나다닐만 하니
      추위가 발목 잡네 <ㅠ.ㅠ>
  2. imaichi reply | del   2011.01.13 21:26 신고
    yolineさん
    お元気で、お過ごしでしょうか。この冬は、かなり寒いようです。
    くれぐれも、ご自愛を祈ります。
    下記you tubeに、「魚の さばき人」動画をアップしています。
    ご笑覧下さい。

    http://www.youtube.com/watch?v=znL13jiMitY
    • yoohyun del    2011.01.14 11:34 신고
      imaichiさん
      遅まきながら新年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
      この冬はほんとに厳しいですね。ソウルは真昼も
      氷点下の気温がずっと続いていてうんざりしています。
      今日もまた雪でしたー_-;
      動画拝見しました。すごい鰤ですね。あんな大きな鰤
      初めて目にしました。裁きも見事ですが、大皿に盛った
      さしみ眺めながら生唾飲み込みました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