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寶第31號 : 瞻星臺 첨성대   -   민속문양 [民俗紋樣]

    

國寶第31號 : 瞻星臺  
所在地     : 慶北慶州市仁王洞839-1  
時代       :  新羅

天體の動きを觀察した新羅時代の天文觀測臺。高さ9.17メートル。
支柱の役割をする基壇部の上に酒壷形の圓筒部を揚げ、最上に井字の形をした
頂上部を置いた形態を成している。奈勿王陵の隣に構えている。
圓筒部は扇形の石で27段を築き上げているが, なめらかに仕上げた外部に対し
內部は石の端がでこぼこになっておる. 南東側に開けた窓を中心にして
下側は荒石で埋められ、上方は頂上まで筒抜けになっている.
東側の半分が板石で塞がれている頂上部は井字形で、組み合わせられた長い
石材の端が外側まで突き出ている. このような姿は19∼20段, 25∼26端でも見掛け、
内側で梯子を立てるのに適当だったと見受けられる. 古い記錄に依ると,
“人が中間から上がるようになっている”となっており, 外側に梯子を立て、
窓を通して中に入り、再び梯子を使って頂上に上がり天を觀察したことと思われる.

天文學は、空の動きによって農事の時期を決定出来るという点で農業と深い関係にあるが
觀測結果に従い國家の吉凶を占った占星術が古代國家で重要視されたことに鑑みると
政治とも深い関わりがあったことが判る. それで早くから國家の大きな關心事になり,
瞻星臺建立の良い背景になったことと察せられる.

新羅善德女王(在位632∼647)時代に建立されたと伝える。現吊北側に若干傾いて
いるが、ほぼ原型を保っている. 東洋で最も古い天文臺として高い價値があり,
當時の優れた科學水準を見せてくれる貴重な文化財である.  [文化財廳]

국보  제31호  : 경주첨성대(慶州瞻星臺)  
소 재 지 :  경북 경주시  인왕동 839-1  
시 대  :  신라

천체의 움직임을 관찰하던 신라시대의 천문관측대로, 받침대 역할을 하는 기단부(基壇部)위에 술병 모양의 원통부(圓筒部)를 올리고 맨 위에 정(井)자형의 정상부(頂上部)를 얹은 모습이다. 내물왕릉과 가깝게 자리잡고 있으며, 높이는 9.17m이다.
원통부는 부채꼴 모양의 돌로 27단을 쌓아 올렸으며, 매끄럽게 잘 다듬어진 외부에 비해 내부는 돌의 뒷뿌리가 삐죽삐죽 나와 벽면이 고르지 않다. 남동쪽으로 난 창을 중심으로 아래쪽은 막돌로 채워져 있고 위쪽은 정상까지 뚫려서 속이 비어 있다. 동쪽 절반이 판돌로 막혀있는 정상부는 정(井)자 모양으로 맞물린 길다란 석재의 끝이 바깥까지 뚫고 나와있다. 이런 모습은 19∼20단, 25∼26단에서도 발견되는데 내부에서 사다리를 걸치기에 적당했던 것으로 보인다. 옛 기록에 의하면, “사람이 가운데로 해서 올라가게 되어있다”라고 하였는데, 바깥쪽에 사다리를 놓고 창을 통해 안으로 들어간 후 사다리를 이용해 꼭대기까지 올라가 하늘을 관찰했던 것으로 보인다.

천문학은 하늘의 움직임에 따라 농사 시기를 결정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농업과 깊은 관계가 있으며, 관측 결과에 따라 국가의 길흉을 점치던 점성술(占星術)이 고대국가에서 중요시되었던 점으로 미루어 보면 정치와도 관련이 깊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일찍부터 국가의 큰 관심사가 되었으며, 이는 첨성대 건립의 좋은 배경이 되었을 것으로 여겨진다.

신라 선덕여왕(재위 632∼647) 때 건립된 것으로 추측되며 현재 동북쪽으로 약간 기울어져 있긴 하나 거의 원형을 간직하고 있다. 동양에서 가장 오래된 천문대로 그 가치가 높으며, 당시의 높은 과학 수준을 보여주는 귀중한 문화재라 할 수 있다.  [문화재청]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ohyun reply | del   2009.11.28 10:36 신고
    <img src="http://yoohyun.com/1pic/treasure30.jpg" border=0>

    國寶第30號 : 芬皇寺石塔
    所在地 : 慶北慶州市九黃洞 芬皇寺&nbsp;&nbsp;
    時代 :&nbsp;&nbsp;新羅善德女王&nbsp;&nbsp;

    石を煉瓦形に切り整えて築き上げた模塼石塔で, 現存する新羅石塔の中で最も古い
    塔である. 芬皇寺模塼石塔とも呼ばれている。元は9段であったと言われるが
    今は3段のみ&#27531;っており、高さは9.3メ&#12540;トルからなる.
    634年(善德女王3年)、芬皇寺創建とともに造られたと推測される. 壬辰倭亂の際
    大きく毁損されたとのことで, 今の姿は、1915年、日本人に依って修理復元された
    ものである. 修理の時、塔の中から舍利函と珠玉など、&#25968;多くの遺物が發見された.

    1段の石築基壇を造った後, その中央に1層の花崗巖板石を敷き、安山岩を煉瓦形に
    切り&#25539;えて塔身を築きあげれいる. 1層の4面に龕室を作り、その左右に仁王像を
    1軀づつ彫った花崗巖をはめた. この仁王像彫刻は 7世紀&#24403;時の新羅彫刻樣式を
    調べるのに非常に役立つ資料となる. 塔の屋蓋は、塼塔に&#30495;似て上下から
    段層を成している.

    規模も大きい上に、2層と3層の塔身が1層に比べ著しく縮小されているので、より
    莊重に感じられる. その姿は塼塔を受け&#32153;いでいて, 百濟石塔が木塔樣式を
    受け&#32153;いでいるのと對照的であるとともに, 新羅石塔の發達史を硏究する上で
    無くてはならない文化財である. 1962年12月20日、國寶第30號に指定された.

    國寶 제30호&nbsp;&nbsp;분황사 석탑[芬皇寺石塔]
    소재지&nbsp;&nbsp;경북 경주시 구황동(九黃洞) 분황사&nbsp;&nbsp;
    시대&nbsp;&nbsp;신라 선덕여왕&nbsp;&nbsp;

    1962년 12월 20일 국보 제30호로 지정되었다. 돌을 벽돌 모양으로 다듬어 쌓아올린
    모전석탑(模塼石塔)으로, 현존하는 신라 석탑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다.
    분황사 모전석탑이라고도 부르며, 원래는 9층이었다고 하나 지금은 3층만 남아 있고
    높이는 9.3m이다. 634년(선덕여왕 3) 분황사 창건과 함께 만들어진 것으로 추측된다.
    임진왜란 때 크게 훼손되었다고 하며, 지금의 모습은 1915년 일본인들에 의해서
    수리 복원된 것이다. 수리 당시 탑 안에서 사리함과 구슬 등의 많은 유물들이 발견되었다.

    1단의 석축기단을 만든 다음, 그 중앙에는 1단의 화강암 판석(板石)을 밑에 깔고
    안산암(安山岩)을 벽돌 모양으로 잘라서 탑신을 쌓아올렸다. 1층 4면에는
    감실(龕室)을 만들고 그 좌우에 인왕상(仁王像)을 각각 1구(軀)씩 새긴 화강암을 끼웠다.
    이 인왕상 조각은 당시 7세기 신라 조각양식을 살피는 데 좋은 자료가 된다. 탑의
    옥개(屋蓋)는 전탑(塼塔)을 닮아 상하에서 단층(段層)을 이룬다.

    규모도 크지만 2층과 3층의 탑신이 1층에 비해 현저하게 줄어들고 있어 더욱 장중한
    감이 느껴진다. 그 모양이 전탑을 따르고 있어, 백제 석탑이 목탑(木塔) 양식을
    따르고 있는 것과 대조를 이루며, 신라 석탑의 발달사를 연구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될 문화재이다. (두산백과)
           

萬壽無疆   -   화상 [畵像]




사람이 태어나서 별 탈 없이 80까지 살 수 있는 것만도 큰 복인데,
이 분은 본인이 세운 목표대로 평생을 살았으니 정녕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을
고맙게 생각했을 것입니다.  

어제 자손들이 마련한 축하연에 다녀왔습니다.
꼬마 손녀들이 불러주는 생일축하노래에 할아버지는 마냥 흐믓했겠지요.

近來에는 슬픈 자리를 찾아야 하는 일이 많은데,
어제는 모처럼 기쁨을 모두 함께 나누는 행복한 자리에 참석했습니다.

가능하다면 남은 여생, 이런 자리에만 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화상 [畵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스모스를 노래함  (0) 2009.10.04
강 같은 세월  (2) 2009.09.28
萬壽無疆  (0) 2009.09.21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길  (1) 2009.08.25
잘 계시지요?  (0) 2009.08.13
바람 조금, 물소리도 조금  (4) 2009.07.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