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ey] 月夜 - 尹五榮 (달밤 - 윤오영)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달밤
                                                    윤오영(尹五榮)
내가 잠시 낙향(落鄕-서울에서 살다가 시골로 거처를 옮김)해서 있었을 때의 일.

어느 날 밤이었다. 달이 몹시 밝았다. 서울서 이사 온 윗마을 김군을 찾아갔다. 대문은 깊이 잠겨 있고 주위는 고요했다. 나는 밖에서 혼자 머뭇거리다가 대문을 흔들지 않고 그대로 돌아섰다.

맞은편 집 사랑 툇마루에 웬 노인이 한 분 책상다리를 하고 앉아서 달을 보고 있었다. 나는 걸음을 그리로 옮겼다. 그는 내가 가까이 가도 별 관심을 보이지 아니했다.

"좀 쉬어 가겠습니다."
하며 걸터앉았다. 그는 이웃 사람이 아닌 것을 알자,

"아랫마을서 오셨소?"
하고 물었다.

"네, 달이 하도 밝기에……."
"음, 참 밝소."
허연 수염을 쓰다듬었다. 두 사람은 각각 말이 없었다. 푸른 하늘은 먼 마을에 덮여 있고, 뜰은 달빛에 젖어 있었다. 노인이 방으로 들어가더니, 안으로 통한 문 소리가 나고, 얼마 후에 다시 문소리가 들리더니, 노인은 방에서 상을 들고 나왔다. 소반(음식을 놓고 먹는 상)에는 무청김치(무의 잎과 줄거리로 담근 김치) 한 그릇, 막걸리 두 사발이 놓여 있었다.
"마침 잘 됐소. 농주(農酒-막걸리) 두 사발이 남았더니……."
하고 권하며, 스스로 한 사발을 쭉 들이켰다. 나는 그런 큰 사발의 술을 먹어 본 적은 일찍이 없었지만 그 노인이 마시는 바람에 따라 마셔 버렸다.

이윽고,
"살펴 가우."
하는 노인의 인사를 들으며 내려왔다. 얼마쯤 내려오다 돌아보니 노인은 그대로 앉아 있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詩...   -   화상 [畵像]



세월이 유수 같아 코스모스 노래하며
이제 곧
낙엽도 흩 날리겠지요?

짧은 시가 좋다
하셨지요?
                        낙엽/유치환

            나는 너의 추억을 이렇게 쓸고 있다

좀 빠른가???

          
신고

'화상 [畵像]'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 그리고 나...  (3) 2009.11.10
홍도의 기암괴석  (0) 2009.10.24
詩...  (1) 2009.10.06
코스모스를 노래함  (0) 2009.10.04
강 같은 세월  (2) 2009.09.28
萬壽無疆  (0) 2009.09.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ohyun reply | del   2009.10.07 09:41 신고
    가을을 한걸음 먼저 가져다 주는 친구 있어 행복합니다.
    유치환의 낙엽, 한줄이 백마디 말을 담고 있네요.
    창밖의 모과나무 잎이 서서히 물들면서 한잎두잎 떨어집니다.
    다 떨어지기 전에 단풍을 구경하던지 낙엽을 밟던지 합시다.
    (우린 9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