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해외파 축구선수들 맹활약 !   -   화상 [畵像]



..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日日の光景を表わす暮らしの日本語   -   자율학습 [自己流學習]/一般

* たとえ貧しくとも美しく

身過ぎ世過ぎ: 생활, 생계의 방법, 수단이란 말. 「身」와「世」는 對句로서 흔히 쓰이며
「過ぎ」는 날을 보낸다는 의미.「受験問近の息子を年子で抱えているため、身過ぎ
  世過ぎに追われている」와 같이 쓴다. 같은 어려운 생활상황을 호소하는 것이라도
「生活が苦しい」라고 하는 것 보다「身過ぎ世過ぎに追われる」라는 편이 약간은 여유가
  있어 보인다고나 할까...

糊口を凌ぐ:「糊口(ここう)」의「糊」란 쌀 같은 전분질로 만든 끈끈한 것으로, 이
  경우는 죽이라는 뜻. 「糊口を凌ぐ」는 죽을 먹으면서 그럭저럭 살아간다, 겨우 생활을
  유지한다는 의미가 된다.(입에 풀칠한다는 우리말과 같음) 「うちの母も七十歳を過ぎ、
  わずかな年金で糊口を凌いでいる」처럼 사용한다.

つましい:검약한다, 알뜰하게 산다는 의미. 한자로 쓰면 「倹しい」「老後は、妻と
   二人でつましく暮したい」처럼 쓴다.
 최근 세계에서 주목되고 있는 일본어로「もったいない」가 있다.  요즈음 일본인은
 그다지 쓰지 않게 된 말의 하나인데,「つましい」는「もったいない」보다도 死語化
 되어가고 있다.「慎ましい」와 혼동한다거나, 뜻도 모르는 젊은이도 있다.

爪に火をともす: 양초나 기름 대신 손톱에 불을 붙인다는 의미에서 무척 가난한 상황,
  혹은 매우 치사하다는 의미도 있다. 「事業を起した当初は爪に火をともすような生活
 だった」처럼 사용한다.
 그 밖에「爪」란 말을 사용한 것으로,「爪の垢を煎じて飲む(優秀な人に少しでも
  あやかろうとすること)」「爪が長い(欲が深い)」「爪を延す(欲深いことをする)」
「爪に爪なく瓜に瓜あり(爪と瓜の漢字の違いを教える言葉で、爪にはツメがある
  という意味)」 등이 있다.

小体: 住居나 살림등이 작아 헛된 것이 없는 모양. 그래도 구차한 구석은 없고 오히려
  간소한 모양을 느낄 수 있게 하는 말이다. 「晴耕雨読の日日で、小体に暮しています」
 라는 식으로 쓴다. 단, 겸손하게 말한다고「小体」라고 해도, 방이 더러우면 안된다.
  짐이 많아도 틀린 말. 통일감이 없어도 부적당. 무엇보다도 취미가 나쁜 건 X.
  이처럼 「小体」로 살아가는 것은 실제로는 상당히 어려운 일. 반대어는「大体」.

安普請:「普請」라는 것은 옛날 禪寺에서 많은 사람으로부터 건축 등의 勞役을 받는
  것을 말함인데, 바뀌어 일반적으로는 건축-토목 공사, 또는 건축하는것을 이르게 되었다.
「安普請」은 이런 일을 돈을 덜 들여 해버리는 것. 싼 비용으로 지은 그다지 훌륭하지
  못한 건물을 말한다. 「我が家は安普請なので、地震の時、もちこたえてくれるか
  心配です」와 같이 사용.   그러나 安普請=手抜き工事 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싼 건재로도 견고한 집은 지을 수  있다.

鰻の寝床: 입구가 작고 안이 깊은 건물이나 장소를 말한다. 「鰻」는 몸통이 가늘고
길면서, 좁은 바위 틈 등에 숨는다고 해서 이렇게 말하게 되었다. 「京都の古い町屋は
 間口が狭く、いわゆる鰻の寝床と呼ばれている」처럼 쓴다.
  참고로 「鰻」를 옛날에는 「ムナギ」라 불렀다. 어원은 몇가지 있는데, ム는 몸통을
  나타내고, ナギ는 긴 것을 나타낸다는 설이 있다. 또한 「鰻」를 사용한 다른 말로
  「うなぎのぼり」라는게 있는데, 이것은 순식간에 상승하는 것을 말한다.

無聊をかこつ:「無聊」란 하릴없이 시간을 보내는 것. 즉 자기의 심심한 경우를
  탄식하는 의미이다. 사용법으로는「お店を新装開店したものの、その後は無聊をかこつ
  日日が続いた」와 같이 쓴다.
  요즘「無駄に時間をもてあそぶ」라는 뜻의 말로「暇つぶし」라는 게 있지만, 거기에는
「無聊をかこつ」라고 했을 때의 권태감은 느낄 수 없다.

* よく飲み、 よく食べ

水菓子: 수박이나 배처럼 수분이 많은 과일을 말함. 반대로 밤이나 호두와 같은 열매류는
  「木菓子」라 한다. 이처럼 과일이나 열매를「菓子」라고 하는 것은, 奈良・平安 시대에
  단것을 모두 「菓子」라고 불렀기 때문이다.
  그런데 중국으로부터 과일이 수입되고 이것을 「唐菓物」라고 부르게 되자, 菓子는
  미각의 종류에 따라 분류되기 시작했다. 「水菓子」「木菓子」는 그렇게 해서 생긴 말.

菜越し: 식사할 때 자기 앞의 접시를 넘어 저쪽에 있는 접시로 젓가락을 뻗는 것.
  젓가락 사용법에서 예절에 어긋나는 것의 하나.
  젓가락 사용에서 터부는, 刺し箸(조림 같은 것을 젓가락으로 쑤심) 寄せ箸(그릇을
  젓가락으로 잡아 끔) 迷い箸(어느것을 먹을까 하고 젓가락을 요리 위로 옮겨 다님)
  ねぶり箸(젓가락을 빠는 행위)등이 있는데, 「菜越し」는「箸」라는 자가 들어있지
  않아서인지 어른 중에도 모르는 사람이 많다.

口が奢る:맛있는 것만 먹고 있던 탓에 음식에 대한 기호가 고급스러워져서 소박한 것은
  먹지 않게 되는 것. 「口が肥える」라고도 한다. 비슷한 말로 「舌が肥える」가 있는데
  이쪽은 맛있는 것을 계속 먹어 맛의 좋고 그름을 알게 되는 것. 맛에 민감해질 뿐
  「口が肥える」처럼 음식을 가려먹는 건 아니다. 「家に招いたのはいいが、あの人は
  口が奢っているから何を出したらいいのか悩んでいる」와 같이 사용한다.

足が早い:生物같은 식품이 쉬이 상하는 것. 「生魚は足が早いから、早めに冷蔵庫に
 入れないといけない」와 같이 쓴다. 상품이 잘 팔리는 것을 가리키는 수도 있는데, 그런
  경우에는, 「このケーキはとにかく足が早くて、生産が間に合わない」가 된다. 이 밖에
  「足が~」라는 말에서「足が重い」는 마음이 내키지 않아 그럴 기분이 되지 않는 모양.
  「足が付く」는 어떤 단서로 누구의 범행인지 알게 되는 것.

猫も跨いで通る:생선을 좋아하는 고양이 역시 무시하고 거들떠보지 않는 선도 나쁜
  생선, 맛없는 생선을 말한다. 또 고양이도 먹으려들지 않을 만큼 생선이 많이 없는 상태.
「あの店で出された刺身は猫も跨いで通るようなシロモノだった」처럼 쓴다. 약해서
「猫跨ぎ」라고도 한다. 참치의 토로 라고 하면 요즘 고급생선의 대명사이나, 옛날에는
  기름기가 많다고 싫어해 「猫跨ぎ」라고 불렀다.

左党:좌익정당이라는 의미도 있으나, 흔히 술꾼을 말한다. 술꾼을「左利き」라고도 한다.
  왜 「左」인가에 대한 두가지 설이 있는데, 하나는, 石工이 끌을 잡는 왼쪽 손을
 「ノミ手」라고 하는 것에서 같은 발음으로「飲み手」가 되었다는 것이고, 또하나는
  술꾼은 자작으로 마시는 일이 많아, 이 때 잔을 왼손으로 들기 때문에, 다시말해
  술꾼은 평소에 쓰지 않는 왼손을 곧잘 쓴다고 해서 「左党」라고 한다는 설이 있다.

おつもり: 술자리에서 「おつもりです」라고 한 뒤 잔에 술을 따르면 「これで最後
 です」라는 의미가 된다. 한자로 쓰면 「御積もり」로, 지금까지 많은 잔을 쌓았다
  (그래서 마지막이라는 뜻이 된다.
  취객상대로 「これで最後です」라고 말을 하면 신경을 건들일 수도 있어 이렇게 돌려
  말하게 되었을 것이다. 하긴 요즘 일본인에게 이렇게 말해도 못 알아듣는 사람이 더
  많겠으나....

下戸の建てた蔵はない:「下戸」란 술 못먹는 사람을 이른다. 술을 마시지 못하면 꽤
  돈이 모일듯하나, 이 격언은 그 반대로, 下戸가 큰 재산을 남겨 창고를 지을 일은
  없다는 것. 어딘가 「上戸(술이 센 사람)」의 자기변호처럼 들리지만, 확실히
  사람과의 교제는 「下戸」 쪽이 서툴다. 「上戸」가 모두 창고를 짓지는 않지만,
  교제할 때는 적당히 마시면서 즐기는 편이 좋을 듯싶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ohyun reply | del   2010.12.28 23:10 신고
    日日の光景を表わす暮らしの日本語 (2)

    *立ったり、坐ったり、横になったり

    筆のすさび: 생각나는 대로 글을 엮어나가는 것. 또는 반 장난으로 쓰는 것.
    「筆のすさびで書き散らした日記です」「時折、筆のすさびが目立ちすぎるような
    部分があったりするが」와 같이 사용한다.
    참고로, 「筆が滑る(쓸데없는 걸 쓴다)」「筆が立つ(문장이 훌륭하다)」
    「筆を入れる(문장을 고침)」「筆を投げる(쓰기를 도중에서 그만둔다)」
    「筆を走らせる(거침없이 써내려가는 모습)」등, 붓에 관한 말은 많다. 옛날에는
    필기도구가 붓밖에 없었으니 당연한 이야기지겠만....

    上がり框(かまち): 「上がり框」의「上がり」는 土間에서 현관으로 올라가는 입구,
    「框」는 그 끝에 대 놓은 횡목을 말한다. 집안으로 한발짝을 들여놓는 곳이므로
    나뭇결이 아름다운 목재가 많이 사용된다.
    이 밖에, 집에 관한 말로는, 三和土(たたき) 築地(점토를 굳혀 만든 벽)
    鴨居(방문이나 벽장문 등 옆으로 끄는 문 위에 걸친 횡목) 欄間(천정과 가모이 사이)
    등이 서서히 사어 화되고 있다.

    居住まいを正す:「居住まい」란 자세를 말한다. 즉「居住まいを正す」는 자세를
    바로 하는 것. 반듯하게 고쳐 앉아 정중한 태도를 취하는 것.
    자세에는 몸의 자세라는 말 이외에도 사물에 대한 자세나 태도라는 뜻도 있는 만큼
    여기서는 양쪽을 의미를 가리키는 뜻으로 사용된 것이다. 「廊下から先生の声が
     聞こえたので、生徒は全員あわたたしく居住まいを正した」「厳粛な雰囲気が漂い
     思わず居住まいを正す気持になった」와 같이 쓴다.

    お平らに: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 손님에게, 맞이하는 측이 발을 풀어 편안한 자세를
    취하도록 권유하는 말. 「平ら」라고는 해도 「寝ころんでもいい」라는 뜻이 아니므로
    유념하길. 「お平らに」는 「お楽になって」보다 정중한 말. 「足を崩してください」
    「あぐらをかいてください」과 같은 말은 품위가 없으므로 이런 말이 생겼을 것이다.

    おもたせ: 손님이 가지고 온 선물을 말한다. 예를 들어, 손님이 케이크를 선물로 가져왔다
    치자. 이럴 때 그 케이크를 금방 펴놓고 모두 함께 먹는 경우가 있다. 손님도 그럴
    생각으로 케이크를 지참했을 터이나, 그럴 때는 상대에게 「おもたせで失礼ですが」
     「おもたせで恐縮ですが」라고 한마디 양해를 구하는 게 매너이다.
    「頂き物で」보다 한단계 위인「おもたせ」의 사용법은 바로 이것이다.

    高枕:「高枕」란「枕を高くして寝る(베개를 높이 베고 잔다)」라는 관용구의 이른바
    약어. 안심하고 잔다는 의미이다. 「すべての問題が解決したので、ようやく高枕で
     眠れる」와 같이 쓴다.
    山本夏彦씨가 「世間知らずの高枕」라는 책을 출판했을 때「高枕ってなに?」라고
    독자가 물어 놀랐다는 이야기가 있다. 지금부터 십여년 전 이야기이니 이 말은
    점점 사어화 되고 있다고 봐도 틀림없을 것이다.


    一服盛る:「一服」란 약 담배 차 등을 한번 먹는다는 의미. 또한 약 한봉지를 가리키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특히 독약 한봉지라는 의미로 사용하고 있다. 즉
    「一服盛る」는 독약을 먹이는 것. 독살하는 것을 의미한다. 「彼女は体にいい薬と偽って
    夫のワインに一服盛った」처럼 쓰는데, 미스테리소설 속의 이야기뿐만 아니라 의외로
    그런 사건이 실제로 생기고 있다.

    お召(め)し物: 기모노나 양복. 상대가 입고 있는 양복이나 기모노를 고상하고 정중하게
    말하는 것. 「召す」는「着る」의 존경어로, 그 앞에 「お(御)」를 붙이면, 최대한의
    경의를 표한 말이「お召しになる」이고, 그것이 명사화한 것이 「お召し物」이다.
    그렇긴 하되, 평상복을 입고 있는 상대에게「素敵なお召し物」라고 하면 상식을 의심
    받는다. 역시 잘 차려입은 외출복일 때 사용해야 할 것이다.

    * 隣は何をする人ぞ

    書き入れ時:「書き入れ」란 장부에 숫자를 기입하는 것. 즉, 장부 기입이 무척이나
    성가시다는 데서, 장사가 최고로 잘 될 때, 이익이 많은 시기, 장사가 가장 바쁠 때를
    뜻하게 되었다. 「今度の大型連休は、遊園地に取ってはまさに書き入れ時」처럼 쓴다.
    참고로, 돈을 긁어모으는 시기라는 의미로 「掻き入れ時」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은
    모양이나 이것은 잘못 알고 있는 것이다.

    手ぐすねを引く: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언제 상대가 나타나도 상관없이 대기하고 있는
    모습을 말한다.「久久の碁敵との対局に父は今か今かと手ぐすねを引いて待っていた」
    참고로 「手ぐすね」의「ぐすね」는「薬煉(くすね)」라 쓰며, 송진과 기름을 섞어 만든
    미끄럼 방지를 가리킨다. 활의 弦에 칠하여 활이 미끄러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쓴다.

    下駄を履かせる: 사물의 가치나 값을 실제보다 높게 치는 것. 「その売り上げの数字は
     おそらくかなり下駄を履かせているようだ」처럼 사용. 또, 장기의 세계에서는
    상대의 돌이 진공하는 걸 막기 위해 한칸 뛰어 돌을 놓는 것을 말하며, 활판인쇄의
    세계에서는 활자가 없을 때, 일시적으로 대신 다른 글자를 넣어두는 것을 말한다.
    최근에는 下駄(나막신)를 신은 사람을 보기 힘들게 되었으니 차츰 이런 말은 사용
    하지 않게 될는지도 모르겠다. 비슷한 말로 「足駄を履く」가 있다.

    屋上置を架す: 지붕 위에 다시 지붕을 만드는 것은 무의미하다. 거기서부터 거듭 무익한
    일을 하는 것을 이렇게 말하게 되었다. 물론 이러한 말이 생긴것은 콘크리트 건축물이
    없었던 시대의 일. 지금은 옥상에 정원을 만든다거나 광장이 있거나, 고급 펜트하우스가
    있는 등 옥상은 무용지물이 되는 일이 없어졌지만, 말의 뜻으로는 건재하다.
    「民間に任せて問題はないのに、間による官による規定を設けるなど、屋上置くを架する  
     事になる」라는 식으로 쓴다. 동의어에 「屋下に屋を架す」가 있다.

    閻魔帳(えんまちょう):염라대왕이 死者의 상벌을 결정할 때 참고로 한, 사자의 생전
    죄상을 적어둔 장부를 말한다. 변하여 교사가 학생의 성적이나 품행을 적어 둔 수첩이나
    노트등의 뜻이 되었다. 「あの教師は、生徒が給食を食べ残した回数まで閻魔帳に記録
     しているらしい」같이 사용한다. 교사가 실제로 閻魔帳를 가지고 있는지는 몰라도,
    요즘은 閻魔帳 보다 내신서 쪽을 더 무서워하고 있다. 閻魔帳는 확실히 무섭지만,
    내신서에 비하면 어딘가 따스함이 있지 않을까?

    * 渡る世間のいろいろな人:

    細君:아내. 「細君」의「細」는 작은, 비천하다는 의미가 있어 「細君」이라고 쓸 때는
    자기 아내의 겸양어이고, 「妻君」이라고 쓸 때는 동년배 이하의 남의 아내를
    말한다는 설이 있는데 그다지 신빙성은 없다.
    「細君」이라는 말이 처음으로 쓰인 것은 중국의 [史記]에서라고 한다. 어원에 있어서는
    사기에 등장하는 동방삭의 아내이름이라는 설과, 당시의 제후들 아내를 [小君]이라 불려
    동방삭이 장난 끼를 부려 「細君」이라고 했다는 설 등이 있다.

    家人:자기 아내에 대한 謙稱.「家内」와 같은 말인데, 이전에는, 말할 때는 「家内」
    글로 쓸 때는 「家人」이라고 구분해서 사용했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편지에 자기
    아내를 쓸 때 「愚妻」「荊妻」「豚妻」라는 말을 썼는데, 그렇게 까지 나출건 없다고
    하여 「家人」「家内」이라는 말을 사용하게 되었다.
    「家内」는 요즘도 사용하고 있지만 왠지 「家人」은 사어가 되어가고 있다.

    おさんどん:「おさん」이란 부엌에서 일하는 식모인데, 이게 바뀌어, 취사나
    부엌일을 가리키게 되었다. 어원으로서는, 귀족 저택에서 식모가 거취 하는 방을
    「三の間」라고 했다는 설과, 「かまど」라는 뜻의 「お蠶(さん)」에서
    비롯되었다는 설 등이 있다.
    한때 「おさんどん」이라고 하면 專業主婦에게 있어 당연한 일이었는데, 이 말의
    死語化 가 진행되면서 그렇지만도 않게 되었다. 요리를 잘하는 일이 「おさんどんが
     得意」는 아니라는 점을 유념하도록.

    金棒引き: 옛날의 야경이나 경호를 가리키며, 또 그런 일을 하는 사람도 지칭한다.
    이런 사람은 쇠금봉을 절렁절렁 소리내고 있어서 이렇게 불리게 되었는데, 후에
    하찮은 일을 부풀려 떠벌리고 다닌다거나, 그런 사람, 동네 소문을 퍼뜨리고
    다니는 사람을 가리키게 되었다. 「あのおばさんは町内の金棒引きだ」라고 쓴다.
    참고로, 여기서 말하는 「金棒」란 도깨비가 가지고 있는 울툴불퉁한 굵은 철봉이
    아니고, 머리부분에 몇 개의 고리를 단 지팡이 모양의 철봉이다.

    時の氏神(うじがみ):말다툼이나 싸움이 있을 때 나타나서 중재 해주는 사람.
    「氏神」란 한 집안의 선조로서 받드는 신, 즉 일족을 지켜주는 신을 가리킨다.
    이게 바뀌어, 그 토지를 수호해주는 신이라는 의미도 지니게 되었다. 그래서,
    말다툼이 일어난 상황을 중재해주는 인물은 바로 氏神님처럼 고마운 존재라는 데서
    이렇게 불리게 되었다. 「時の氏神とばかり彼が現れて、険悪になった場を
     収めてくれた」와 같이 사용한다.

    頭の黒い鼠:집안 물건을 훔쳐가는 인간을 말함. 머리 검은 인간을 쥐에 비유,
    집안 물건이 없어졌을 때 훔친 건 ‘머리 검은 쥐’에 틀림없다는 식으로
    범인을 암시하듯 말한다.
    예를 들어 어머니가 자식에게 「冷蔵庫にケーキを入れておいたはずなのに、
     なくなっているのよ。どうやらこの家には、頭の黒い鼠がいるらしいわねえ」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