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적] 京鄕新聞 : 경향신문 2017年4月1日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餘滴] 朴槿惠木蓮 : チャンミン論說委員

朴槿惠前大統領三星洞自宅木蓮いた. 木蓮朴前大統領母親故陸英修女史象徵である. 陸女史木蓮大好きだったそうだ. 靑綠派詩人朴木月凶彈死亡した陸女史えつつ全民族いた木蓮/忽然ってしまったまるったった. 審判けるためにない出掛けた朴前大統領花木蓮めながらえただろう.

セウオル犧牲者家族にも木蓮格別. 早春っぱよりもかせる木蓮西洋復活意味する. 3年前訪韓された美國のオバマ大統領白堊館にあった木蓮苗木って安山檀園高した. 当時オバマ大統領犧牲された学生達とほぼ娘二人父親としてりなくした. その苗木メートル以上去年初蕾んだ.

木蓮牧丹混同する人達. 金永郞牡丹くまでは描寫心想木蓮じわっている. 牡丹くまで /はまだつことにします / 牡丹がボタボタちてしまった/ははじめてったしみにかります /五月のある, そのかった日 /ちてたわったまでれてしまい /天地牡丹姿まで/がってた希望しくれた /牡丹ってしまえばそれまで, 一年ってしまう /360ずっと憂鬱です /牡丹くまでは /まだつことにします, 燦爛たるしみの.牡丹べたように五月. 木蓮木蘭とも. 牡丹大山蓮華一種である. 山木蓮とも北朝鮮国花.

木蓮がるようにごといて一瞬. ちたびらをまないようにけてみても黄土色せて雨水されるのは時間問題. 木蓮華奢よりはうらしいである. . セウオルって3年目. やっと木蓮. しかしながら週末風便りで木蓮がもはやこえるようだ

 

[여적] 박근혜와 목련 : 오창민 논설위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에 하얀 목련(木蓮)이 피었다. 목련은 박 전 대통령의 어머니인 고 육영수 여사의 상징이다. 육 여사는 목련을 무척 좋아했다고 한다. 청록파 시인 박목월은 흉탄에 사망한 육 여사를 기리며 온 겨레 가슴에 피었던 목련꽃/홀연히 바람에 지고 말았네로 시작하는 가신 님을을 쓰기도 했다. 법의 심판을 받기 위해 기약 없는 길을 떠난 박 전 대통령은 어머니 꽃 목련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

세월호 희생자 가족에게도 목련은 각별하다. 이른 봄 이파리보다 꽃을 먼저 틔우는 목련은 서양에서 부활을 뜻한다. 3년 전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방한 때 백악관 뜰에 있던 목련 묘목을 들고와 안산 단원고에 전달했다. 당시 오바마는 희생당한 학생들과 비슷한 또래의 두 딸을 가진 아버지로서 너무나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그 묘목이 지금은 1m 넘게 자라 지난해 처음 꽃을 피웠고 올해도 꽃망울을 머금었다.

목련을 모란(한자로는 목단·牧丹)과 혼동하는 사람들이 있다. 김영랑의 시 모란이 피기까지는의 묘사와 심상이 목련과 섞인 탓이다. “모란이 피기까지는/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 테요/모란이 뚝뚝 떨어져버린 날/나는 비로소 봄을 여읜 설움에 잠길 테요/오월 어느 날, 그 하루 무덥던 날/떨어져 누운 꽃잎마저 시들어 버리고는/천지에 모란은 자취도 없어지고/뻗쳐 오르던 내 보람 서운케 무너졌느니/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내 한 해는 다 가고 말아/삼백 예순 날 하냥 섭섭해 우옵내다/모란이 피기까지는/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찬란한 슬픔의 봄을.” 모란은 시에 언급된 것처럼 5월에 핀다. 목련은 목란(木蘭)과도 다르다. 목란은 함박꽃나무의 일종이다. 산목련으로도 부르며 북한의 국화이다.

목련은 하늘로 날아오를 듯 봉오리마다 피었다가 한순간에 진다. 땅에 떨어진 꽃잎을 밟지 않기 위해 발을 피해보지만 누렇게 바래 흙과 바람과 빗물에 짓이겨지는 것은 시간문제다. 목련은 화사해서 더 처연한 꽃이다. 봄이다. 세월호가 떠오르면서 3년 만에 봄이 왔다. 비로소 목련도 눈에 들어온다. 그러나 주말 비바람 소식에 목련 지는 소리가 벌써부터 들리는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ohyun reply | del   2017.04.14 16:17 신고
    맨션 입구의 목련이 벌써 절반은 졌더군요. 아쉬워
    오창민 논설위원의 글을 번역해 올려놓았지요. 두고두고 읽으려고...
           

국정농단 (国政壟断)   -   자율학습 [自己流學習]/一般

 

요즘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듣는 [국정 농단]이라는 말, 국정(國政)이란 단어는 알고 있지만,

농단을 도대체 어떻게 쓰는지, 원 뜻은 뭔지 궁금해서 찾아보았다.

농단 (壟斷/隴斷) - 깎아 세운 듯한 높은 언덕.

이익이나 권리를 독차지하다.

() : 언덕[돈대, 구릉], 밭이랑, 무덤

() : 자르다: 絶斷(절단), 斷崖(단애), 決斷(결단)

 

연암(燕巖) 박지원(朴趾源)의 대표적 한문 소설인 허생전(許生傳)을 보면, 허생이

매점매석으로 많은 돈을 벌어들이는 부분이 있는데, 요즘의 상도덕에서는 부정적 수단으로

금지하고 있는 부분이다. 이처럼 이익을 독점하는 부정적 상행위를 의미하는 고사가 바로

농단(壟斷). 이 단어는 단순한 상업 행위에서뿐만 아니라 권력을 독점하는 경우에도 사용한다.

원래의 뜻인 '깎아 세운 듯이 높이 솟은 언덕'은 맹자(孟子)에서 유래한 이야기로서,

고사로 정해진 것인데, 줄거리는 아래와 같다.

 

전국시대에 맹자는 제()나라의 선왕(宣王)에게 자신의 왕도정치 정책을 유세했으나 선왕은

맹자의 역설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맹자는 더 이상 자신의 역할이 없음을 느끼고 제나라를

떠나려 하자, 선왕은 학식과 덕망이 높은 맹자를 붙잡기 위해 맹자에게 높은 지위를 약속하는

회유책을 쓴다. 하지만 맹자는 자신의 이상을 펼칠 수 없는 상황에서 어찌 부귀를 독점할 수

있느냐고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농단의 고사 이야기를 비유 들어 제시한다..

'옛날 시장에서는 교역이 잘 이루어져 잘못되는 경우가 없었고 관리가 감독을 잘 했습니다.

그런데 한 천한 사람이 시장의 높은 곳을 찾아 올라가, 좌우를 살피면서 싼 것을 사 모아

비싸게 팔아 그 이익을 독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이 그를 관아에 고발하자, 관아에서는

그 사람에게 세금을 부과하여 부당한 이익을 환수했다고 합니다.'

{ 古之爲市者 以其所有易 其所無者 有司治之耳. 有賤丈夫焉 必求壟斷而登之 以左右望

而罔市利 孟子}

 

한글 전용시대에 이렇게 어렵고 뜻 깊은 단어를 귀가 따갑도록 듣고 있는 요즘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자율학습 [自己流學習] > 一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정농단 (国政壟断)  (2) 2017.04.12
二月の都都逸  (2) 2017.02.28
2017年初の都都逸  (2) 2017.01.28
十二月の都都逸  (2) 2016.12.29
十一月の都都逸  (2) 2016.11.27
十月の都都逸  (2) 2016.10.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ean reply | del   2017.04.12 23:11 신고
    역시나~~~
    학구적인 당신, 존경합니다!
  2. yoohyun reply | del   2017.04.14 15:21 신고
    얼마나 할일 없으면... ^^;
    사실 이런 壟자 생전 처음 보네요. 요즘은 돌아서면 잊어버리니
    그때 뿐이지만 그래도 답답함은 풀었으니 됐지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