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譯] 윤오영님의 수필 '초가을'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初秋四十峠れためのかな女人目元のようだ. 人生四十歳からとの言葉があるけれども四十歳人生初秋である. それにれるのが女人目元ではないかとわれる. 十代少女えれば二十代. よくいよくずかしがるきれいなしい. 三十代になると灼熱りをわせつつろうとする情熱えようか. 六月炎天水銀柱上乘することのみ花火. しかし四十峠ると何時しか目頭たいきが眞珠のようなには聡明までまれる. 人生吟味しつつ生活をもう一度整えようとする知性意志のない精出しにったらの目付きには哀愁宿. 五十六十にはすでにである. それ故私初秋四十峠れた女人目付きと.

はきれいなしみやかなしむ. しむという言葉はすごくするという意味. 譚元春うひと文人男性季節韻士季節だとべた. えれば佳人高僧出会った格好, えれば貴人てて淸泉白石間詩人格好, えれば古拙老人てて雨降夜靑燈下英雄格好だとった. どこまでも女人はますらおのかす季節うのだ. しかしながらればてがになればてがである. その上人間には人間自らの年齡って, , , があるのだ. 尚最銳敏れるのが女人目付きではなかろうか.

はまだ日差しががってだが朝夕肌寒気温ですでになのだ. 新鮮んで一筋ややかな気温何時交差させる. だに豐滿々しくて情熱いが昨日じだった女人目付きからどことややかな一筋いた垣間見, 人生初秋じさせるのだ. そしてみのある愛情一生正直対話はここでしくなるのだ. なぜに高僧英雄のみだろうか.

々がよく, 山川塑造なる風景, 々で, りなく江水, らかな. しかし山川めてまれたのではない. 黃菊, , のような. だが紅葉してになりいたのではない. ましてや葉末宿とか靴脱虫等るにらないものが感情うことになんの値打ちがるのだろう. 檀園群仙図たことがある. , , っている, めにっている, っている, をついて, をはだけている, している, 裸足でいる, 禿頭, , 人等いろんながあった. 一人一人物珍しい姿であった. しかしつというのがなんで神仙でありしているのが神仙だろうか. そのようなはいくらでも. だがそのてが何処かしら脫俗仙風神韻にくるまれているのだ. それすべての奇形々が皆神仙としてれる. いや石一, 草一株までも仙境でないとはられないになるのだ. ついに檀園胸中ちた神仙等筆先のようにくのをられる. しかしその一人一人姿った群仙圖には. 一筋気配るとこのてがである. だけがではない. 昨日見ではない. だけがではない. むしたもすでに. って血管がすでにであり, 眼球がすでにである. とてどうかられられようか. だからこそえるてがなのだ. しかしることも出来ない. それ故月でありでありでありでありなのだ. それでくのだ.

四十代った女人から初秋ずるとったがこれのみではない. 手入れをする中年農夫頑丈からも初秋じるのだ.

 

초가을  윤오영

초가을은 사십 고개를 접어든 조용 나직한 여인의 눈매와 같다. 인생은 사십부터라는 말이 있거니와 사십은 실상 인생의 초가을이다. 그리고 가장 예민하게 나타나는 것이 여인의 눈매가 아닌가 한다. 십대의 소녀를 봄의 푸른 싹과 같다면 이십 대는 꽃봉오리다. 웃음도 많고 부끄러움도 많은 곱고 아름다운 꽃이다. 삼십 대가 되면 작열한 향기를 피우며 떨어지려는 정열의 꽃이랄까. 오뉴월 염천의 수은주와 같이 상승할 줄만 아는 불꽃이다. 그러나 사십 고개에 들어서면 어느덧 눈가에 싸늘한 침착성이 나타나며 진주 같은 눈에는 슬기로운 이슬까지 돈다. 인생을 음미하고 생활을 다시 한 번 가다듬으려는 지성의 의지와 알뜰한 부지런에 틀이 잡혀 갈 때 그의 눈매에는 엷은 애수가 깃든다. 오십에 서리가 앉아 육십이면 이미 겨울이다. 그래서 나는 초가을을 사십 고개를 접어든 여인의 눈매라고 한다.

여자는 고운 봄을 슬퍼하고 남자는 시원한 가을을 슬퍼한다.’고 한다. 슬퍼한다는 말은 지극히 사랑한다는 뜻이다. 담원춘(譚元春)이란 예전 문인은 가을을 장부의 계절이요. 운사(韻士)의 계절이라고 했다. 가을을 봄에 비하면 가인(佳人)을 놓고 고승(高僧)과 만난 격이요, 여름에 비하면 귀인(貴人)을 버리고 청천백석간(淸泉白石間)을 놓고 시인과 노는 격이요, 겨울에 비하면 고졸한 노인을 버리고 비오는 밤, 청등 밑에서 영웅을 만나는 격이라고 했다. 어디까지나 여자는 봄이요, 가을은 장부의 가슴을 움직이는 계절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봄이 되면 모든 것이 봄이요, 가을이 되면 모든 것이 가을이다. 더군다나 인간에게는 인간 스스로의 연령에 따라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있음에랴. 그리고 가장 예민하게 나타나는 것이 여인의 눈매가 아닐까.

낮에는 아직도 불볕이 끓어 여름이건만 아침, 저녁으로 싸늘한 기운이 이미 가을이다. 이 신선한 바람이 실어오는 한 줄기 싸늘한 기운이 어느덧 여름과 가을을 교차시키는 것이다. 아직도 풍만하고 씩씩하고 정열과 웃음이 어제와 같은 여인의 눈매에서 어딘지 모르게 싸늘한 한 줄기 침착(?)의 선()이 엿보일 때, 인생의 초가을을 느끼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깊이 있는 애정과 일생의 참스러운 대화는 여기서 즐거워지는 것이다. 어찌 고승이나 영웅뿐이랴.

가을을 노래하는 사람들이 흔히 달을 말하고, 산천의 소조한 풍경을 말하고, 드높고 맑은 하늘을 말하고, 끝없이 푸른 강물을 말하고, 맑은 바람을 말한다. 그러나 달과 산천과 하늘과 강이 가을에 비로소 생긴 것은 아니다. 단풍을 말하고 황국(黃菊)을 말하고, 벌레 소리를 말하고, 구슬 같은 이슬을 말한다. 그러나 단풍이 들어서 가을이 되고 국화가 피어서 된 것은 아니다. 하물며 풀끝에 맺힌 이슬이나 섬돌 밑에서 우는 벌레들의 대단치 아니한 것이 가을의 벅찬 감정을 노래하는 데 무슨 값어치가 되랴. 그러나 나는 단원(檀園)의 군선도(群仙圖)를 본 적이 있다. 바둑을 두는 사람, 술을 마시는 사람, 돌에 걸터앉은 사람, 비스듬히 기대어 있는 사람, 일어서 있는 사람, 지팡이를 짚고 오는 사람, 가슴을 내 놓고 있는 사람, 배를 내 놓고 있는 사람, 맨발로 있는 사람, 대머리진 사람, 눈썹이 긴 사람, 수염이 많은 사람 등, 여러 사람이 있었다. 하나하나 신기한 모습들이었다. 그러나 바둑을 둔다고 무슨 신선이며 배를 내 놓고 있다고 무슨 신선인가. 그런 사람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그 전체가 어딘지 알 수 없는 탈속(脫俗)된 선풍신운(仙風神韻)에 휩싸여 있다. 그러므로 그 모든 기형스러운 사람들이 모두 다 신선으로 나타난다. 아니 돌 한 개, 풀 한 포기까지도 선경이 아니면 볼 수 없는 것들이 된다. 비로소 단원의 흉중에 가득 찬 신선들이 그의 붓끝에서 바람같이 날리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러나 그 한 사람 한 사람의 모양을 떠나서 따로 군선도는 없다. 한 줄기의 가을 기운이 일어나면, 세상의 모든 것이 가을이다. 단풍만이 가을이 아니다. 푸른 솔도 어제 보던 솔이 아니다. 이슬만이 가을이 아니다. 이끼 낀 돌도 이미 가을이다. 따라서 내 혈관에 도는 피가 이미 가을이요, 내 눈망울이 이미 가을이다. 낸들 어떻게 가을에서 벗어날 수가 있겠는가. 그러므로 보이는 것이 모두 다 가을이다. 그러나 가을은 빛도 없고 소리도 없고 만져지지도 않는다. 그래서 달이요, 물이요, 이슬이요, 하늘이요, 벌레 소리다. 여기서 가을을 보고 가을을 듣는 것이다.

나는 사십 대에 들어선 여인의 눈매에서 초가을을 느낀다고 했거니와 어찌 이뿐이랴. 가을걷이를 하는 중년 농부의 억센 팔뚝에서도 초가을을 느끼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京鄕新聞 2017年8月11日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餘滴] グアム チャンゼ論說委員

西太平洋マリアナ群島南てに位置する米国領グアムは韓国人人氣のある海外観光地. 毎年ここをれる韓国人日本人. 去年初めて50万名えた. しかしながら韓国人にはたらしい慘死現場でもある. 20年前199786日夜明けの140, 金浦出発した大韓航空KE801便旅客機がアガナ国際空港着陸する5分前墜落した. 新婚旅行休假しもうとの乘客乘務員等228死亡したのだ. 暴雨着陸誘導裝置故障, 規定高度無視した操縱士過失こした慘事

グアムはから戰略的要衝地だった. そのためか主人何度わった. 原住民チャオロ4000年前からめたグアムは1521にポルトガル探險家マゼランの世界一周によって西方らされたスペインの植民地になった. 米国海軍駐屯させめたのは1898スペインとの戰爭中にグアムをけてからだった. 太平洋戦争際日本27月間奪われていたが1944721日取した美軍はグアムに日本本土攻擊のための空軍基地建設した. ベトナム戦争B-52爆擊機発進及再給油基地役割った. 以後グアムはアジア·太平洋地域重要美軍軍事力中軸になった. 韓国 · 日本後方補完中国太平洋進出最後防禦線でもある. グアム基地には7000美軍駐屯中. からず沖縄駐屯美海兵隊8600されて. 島北側のアンダーソン空軍基地にはB-2ステルス爆擊機B-1, B-52戦略爆擊機等尖端戰鬪機等排置されている. 20134には北朝鮮彈道ミサイル威脅かったし高高度ミサイル防禦(THAAD·サード)体系1個砲隊配置して運用中. 島南側海軍基地核推進潛水艦4潛水母艦二隻母港役割している.

観光地グアムが軍事的ホットスポットになる危機っている. 9にグアム包圍射擊警告した北朝鮮10には中長距離彈道ミサイル火星-124をグアム周圍30~40海上つとの具体的計画かした. らがげるから美軍はサードで遼隔してみよとの度胸だがそのような絶対起ってはならぬ. 20年前旅客機慘事とはべられない災殃りうる.

[여적] 조찬제 논설위원

서태평양 마리아나 군도 남쪽 끝에 위치한 미국령 괌은 한국인에게 인기 있는 해외 관광지다. 해마다 이곳을 찾는 한국인은 일본인 다음으로 많다. 지난해 처음으로 50만명을 넘었다. 하지만 한국인에게는 끔찍한 참사 현장이기도 하다. 20년 전인 199786일 새벽 140, 김포를 출발한 대한항공 KE801편 여객기가 아가나 국제공항에 착륙하기 5분 전 추락했다. 신혼여행과 휴가를 즐기려던 승객과 승무원 등 228명이 사망했다. 폭우와 착륙 유도 장치 고장, 규정 고도를 무시한 조종사의 과실이 빚은 참사였다

괌은 예로부터 전략적 요충지였다. 그러다 보니 섬의 주인이 여러 차례 바뀌었다. 원주민 차모로족이 4000년 전부터 살기 시작한 괌은 1521년 포르투갈 탐험가 마젤란의 세계일주로 서방에 알려진 이후 스페인의 식민지가 됐다. 미국이 해군을 주둔하기 시작한 것은 1898년 스페인과의 전쟁 중 괌을 넘겨받고서부터다. 태평양전쟁 때 일본에 약 27개월 동안 빼앗겼다가 1944721일 되찾은 미국은 괌에 일본 본토 공격을 위한 공군기지를 건설했다. 베트남전쟁 때는 B-52 폭격기 발진 및 재급유 기지 역할을 했다. 이후 괌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중요한 미군의 군사력 허브가 됐다. 한국·일본을 후방에서 보완하고 중국의 태평양 진출을 막는 최후 방어선이기도 하다. 괌 기지에는 약 7000명의 미군이 주둔 중이다. 머잖아 일본 오키나와 주둔 미 해병대 8600명도 옮겨온다. 섬 북쪽 앤더슨 공군기지에는 B-2 스텔스폭격기와 B-1, B-52 전략폭격기 등 첨단 전투기들이 배치돼 있다. 20134월에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맞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1개 포대를 배치해 운용 중이다. 섬 남쪽 해군기지는 핵추진 잠수함 4척과 잠수모함 두 척의 모항 역할을 한다.

관광지 괌이 군사적 핫 스폿이 될 위기에 처해 있다. 지난 9일 괌 포위사격을 경고한 북한은 10일에는 중장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4발을 괌 주위 30~40해상으로 쏠 것이라는 구체적인 계획을 밝혔다. ‘우리가 쏠 테니 미군은 사드로 요격해보라는 배짱이지만 그런 일은 절대 일어나서는 안된다. 20년 전 여객기 참사와는 비교가 안될 재앙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