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고도를 찾아 (속)   -   기행문 [紀行文]

어제 너무 걸었기 때문일까 푹 잤는데도 영 개운치가 않다. 온 몸을 있는대로 잡아늘이면서
기지개를 한 뒤 일어났다. 오늘은 친지가 차를 빌려준다니 편하게 돌아다닐 수 있겠다.  
날씨가 꾸물댄다. 제발 비는 오지 말아다오, 빌면서 니조죠(二條城)로 향했다.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의 쿄토별궁이라던가, 아무튼 다섯개의 건물로 이어진
니노마루(二の丸)어전의 내부를 구경하려면 구두를 벗어야 했다.
어둠침침한 마루를 따라 걸어가는데 음울한 목소리의 벽화 설명이 어디선가 흘러나온다.
하지만 그림이 흐릿해서 좋은지 어쩐지 알 수가  없고, 넓기만 한 방에 가구다운 가구가 없으니
지나치게 검소하다고나 할까, 썰렁하기만 하다.
밟으면 꾀꼬리 소리가 난다는 마루도 내 귀엔 그저 닳아서 삐걱거리는 것처럼 들렸다.
정원은 일본냄새가 물씬 나게 깔끔하고 오밀조밀했다. 
 

인주빛 단청의 헤이안진구(平安神宮)는 여느 신궁과 다를 바 없어 대충 훑어보고
신원(神苑-거창하기도 해라)이라는 정원을 둘러보았다.
다리가 걸려 있는 회유식 정원은 벚꽃이 만발할 때 가장 아름답다는데,
철 이른 탓일까 내 눈엔 또 그저 그렇다.

눈에 보이지도 않는 실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점심 먹기는 좀 이른 시간이라 아라시야마(嵐山) 쪽으로 드라이브를 하기로 한다.
교토대학 앞을 지나  한적한 길을 달리면서 절을 도대체 몇 개나 지나쳤을까,
봄비를 촉촉이 맞고 있는 회색빛 고도(古都)를 차창 밖으로 넋 놓고 바라본다.  
강가(카츠라가와였던가?)에 위치한 일본식당에서 장어구이를 먹었다.
좀 달았지만 양념이 제대로 밴 참 맛있는 장어구이였다.

산에서 내려오는 길에 료안지(龍安寺)에 들렀다.
유명한 고산수식 석정(枯山水式 石庭)을 꼭 보리라 서울부터 벼르던 터였다.
활짝핀 꽃을 끌어안은 거목이 돌계단 앞에서 나를 마중한다.
규모는 작았지만 연못에 탑에 꽃밭에, 갖출 건 다 갖춘 절이었다.
절 마루에 걸터앉아 석정과 마주했다.
얼마되지 않는 길쭉한 마당에 백토를 깔고 드문드문 돌을 박아 놓았는데 그 돌에 이끼가
끼어 있었다.
그 뿐이었다. 나 같은 세속적이고 단세포적인 인간은 종일 마주 보고  있어도
무아지경에 이르기는 틀린 일일성 싶다.
백토의 비질 자국이 정성스러웠고 오랜 세월을 지탱한 야트막한 담이 그런대로 운치가 있긴 하다.
눈을 감고 크고 작은 바위를 떠올리면서 우주와 대화를 하라고? 흥!  
십분도 채우지 못하고 마루에서 일어났다. 어쨌든 마주 앉아 눈을 감아보긴 했으니까.

마지막으로 킨가쿠지(金閣寺)를 구경했다. 교토하면  금각사가 떠오를 만큼 유명한 것은
연못에 떠 있는 듯한 금박 3층 누각이 눈부시게 화려해서일까.
약 6,600만 평방미터가 된다는 쿄코치(鏡湖池)를 따라 걷다 보면 멀리 키누가사야마(衣笠山)를
배경으로 위풍당당하게 솟아 있는 금각사를 마주하게 되는데 과연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다웠다.

줄을 있는 인파 속에 섞여 있는 한 무리의 한국인 관광객이 주위에 아랑곳없이 목청껏 떠들고 있었다. 한국사람 목청 큰 것은 정말 알아줘야 한다.
여관앞에서, 덕택에 편안히 관광을 즐겼다는 치하와 함께 사례금을 조금 봉투에 넣어
기사에게 건넸다.

'기행문 [紀行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出入國審査  (0) 2003.04.01
출입국 심사....  (0) 2003.04.01
천년의 고도를 찾아 (속)  (0) 2003.03.27
千年の古都をたずねて.... (つづき)  (0) 2003.03.27
千年の古都をたずねて....  (0) 2003.03.24
천년의 고도를 찾아  (0) 2003.03.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千年の古都をたずねて.... (つづき)   -   기행문 [紀行文]

昨日步き過ぎたためか, 死んだようにぐっすり眠ったがまだ體がだるい.
思いっきり兩手を伸ばして起きあがった.今日は知人が車を出してくれるというので
樂に方方を廻れそうだ.

雲が重くたれている. どうか雨になりませんようにと祈りつつ, 二條城へ向う.
德川家康の京都別宮だとか. 五つの建物で繫がれている二の丸御殿の內部を見てまわる
ためには靴を脫がねばならなかった. 順路に從ってうす暗い床を步くと何處からともなく
壁畵を說明する陰鬱な聲が流れ出た.
繪は大分色あせていて優れたものかどうが判らず, ただっ廣い部屋に家具らしき物も
ほとんど無いので質素過ぎるように映り, うら寒い. 踏むと鶯の鳴き聲がするという床も,
私の耳にはすり減ってきしむ音に聞こえた. 庭園は日本の情緖がにじむ, 擬った,
きれいな作りだった. 

朱色の丹靑の平安神宮は, 他の神宮と特に變った所も無いので適當に見廻り,
神苑と呼ばれる庭園に向かった. 橋がかかっている回遊式庭園は, 櫻が滿開すれば
大變美しいと聞かれたが, 季節が早いせいか私の目にはたいした情景でもない.
もともと神宮には興味がなく, 勸めてくれたドライバ-の手前, いやとも言えず
ひと通り廻ったわけで, もうこの位で良いだろうと思われるタイミングを計って表へ出た.

春雨が降りはじめた. 晝飯を取るにはは少し早い時間だったので嵐山の方面へ
ドライブすることにした.京都大學の前を通り, 閑寂な道を走り, いくつかの寺を後に
しつつ, 私は雨にぬれた灰色の古都を窓越しに眺める.  
川邊(桂川だったかな?)に構えた店でうなぎ正式を注文した. ちょっと甘過ぎたが,
味がしみこんでおり, すごく美味しい.

 

山からの歸りに龍安寺へ寄った. 有名な枯山水式石庭を必ず見ようとソウルから
決めていたのだ. 石段の前の花をいっぱいつけた大樹が迎えてくれた.
規模は小さかったが, 池あり, 塔あり, 花壇あり... とにかく完璧な寺だ.
はみ出た寺の緣にかけ, 石庭に向う. 細長い, こじんまりした庭に白土を敷き, 處處に
大小の石が置かれ, その石にこけがはえていた.
それだけだった. 私のような世俗的で單純無知な人間は, 一日中向い合って
にらめっこしたところで、無我之境に到ることはまず無いだろう.
白土の上のほうきの跡が丁寧だし, 長い歲月を支えた, やや低いへいが美事だと思う
のがせきのやま. 目を閉じて庭の石を描きながら宇宙と對話を交してみろと言ったっけ!
だが私は10分も我慢できず腰をあげてしまった. まあ向い合ってみたのは確かだから.... 

 

 

最後に金閣寺を訪れた. 京都といえば金閣寺を浮べるほど有名なのは, 池に浮んでいる
ように見える金箔の3層樓閣がまぶしいほど華麗だからか. 約6,600萬平方メ-トルに
至るという鏡湖池に沿って步いていると, 遠くの衣笠山を背景に, 威風も堂堂と
そびえている金閣が目に入るわけだが, なるほど, 間違いなく繪のようにすばらしかった.
ずっと列をなしている群れの中で, 韓國人觀光團が周りにおかまいなく, 高高と
しゃべり合っていた. ほんとに韓國人の聲の大きさには閉口する.

旅館の前まで送ってくれた運轉手に, おかげさまで樂に觀光することが出來ました,
と禮を言い, いくばくかの金を包んで渡した.        -終り-

'기행문 [紀行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입국 심사....  (0) 2003.04.01
천년의 고도를 찾아 (속)  (0) 2003.03.27
千年の古都をたずねて.... (つづき)  (0) 2003.03.27
千年の古都をたずねて....  (0) 2003.03.24
천년의 고도를 찾아  (0) 2003.03.24
ラスベガスでの出來事  (0) 2003.03.1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