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바츠유(蕎麥汁)의 맛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소바츠유(蕎麥汁)의 맛
                                        立原正秋  
유럽에 체재하고 있을 때 가장 먹고싶었던 것이 소바였다. 소바 생각은 보름이 지날 무렵부터 나기 시작한다. 그런데, 아무리 소바를 간절히 바란다고 해도 현실적으로는 먹을 수 없기 때문에 그 생각은 상상 속에서 배가(倍加)하게 된다. 어느 해였던가, 파리의 호텔에서 카마쿠라(鎌倉)에 있는 집에 전화를 걸어, 내일 돌아가니 소바를 준비해놓으라고 이른 적이 있다. 이 전화요금이 8천엔이었다. 나는 8천엔을 아깝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하여튼 귀가하면 손으로 반죽하여 만든 소바를 먹을 수 있으니 돈으로 환산할 수 없지 않은가.

술 마신 뒤, 손으로 썬 소바를 넉넉한 츠유(汁)에 담가서 먹는 맛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 츠유에는 시치미토가라시(七味唐辛子)와 실파를 넣는다. 그리고 소바를 먹고 남은 츠유에 소바육수를 조금 부으면 시치미와 실파 향이 훅하고 코로 스민다. 이 맛 또한 각별하다. 나는, 더운 츠유에는 물에 담가놓았던 파를, 찬 츠유에는 실파를, 이렇게 구분해서 사용하는데, 이것이 가장 소바에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카마쿠라에는 손으로 쳐서 썬 소바를 파는 가게가 몇 집 있다. 그것을 사 가지고 와서 소바츠유를 만든다. 요즘은 사바부시(고등어포)가 없기 때문에 카츠오부시(가다랭이포)와 멸치로 국물을 내어 츠유를 만든다. 멸치는 머리와 창자를 떼어내고 물에 한시간 담가놓는다. 그것을 삶아 국물이 절반으로 줄었을 때 갓 저민 카츠오부시를 넣고 불을 끈다. 불을 끈 다음 1분쯤 지나면 츠유를 걸러, 간장 술 미링 설탕으로 간을 맞춘다. 이 소바츠유만은 관동(關東) 맛이 제일이다. 교토에서 몇번 소바를 먹어봤지만 츠유의 맛이 앙그러지질 못했다. 카츠오부시만을 써보기도 하고, 멸치만으로도 해보았으나, 갓 저며낸 카츠오부시와 멸치로 츠유를 만드는 것이 가장 맛있는 것 같다. 이러한 맛에 대한 인간의 미각은 일종의 조건반사일 것이다.

왠지, 아무리 맛있는 생(生)소바라도 기계로 썬 것은 혀에 닿는 느낌이 좋지 않다. 소바썰기라는 표현이 있듯이 손으로 썬 쪽이 혀에 감긴다. 손으로 썬 것은 굵은 것도 있고 가는 것도 있다. 기계로 썬 것은 굵기가 균등하여 먹고 있는 동안에 맛이 떨어진다. 숯불로 구운 생선과 가스불로 구운 생선의 차이가 뚜렷하듯이, 이 차이도 뚜렷하다.

소바츠유는 뎀뿌라츠유로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무와 생강 간 것을 츠유에 넣고 거기에 뎀뿌라를 담가 먹는다. 뎀뿌라기름은 사라다오일 7, 참기름 3의 비율로 섞어서 사용한다. 밀가루는 냉장고에서 식힌 찬물로 개어야 바삭하게 튀겨진다. 이 때의 츠유맛은 뎀뿌라기름이 섞이기 때문에 또 각별한 맛이 난다.
<중략>
이 원고를 절반쯤 쓰고 난 밤 2시, 갑자기 소바가 먹고싶어져서 주방에 나가 물을 끓였다. 츠유는 저녁에 만들어 논 게 있으니 소바를 삶고 실파를 썰면 된다.
나는 술을 마시면서 소바를 먹었다. 그리고 소바육수를 부어 그 맛과 향을 즐겼다. 소바육수를 부은 츠유 맛에는 희망이 있지, 라고 마음속으로 중얼거려본다. 소바육수를 넣은 츠유를 마시고 나서, 약간 모자란 듯하여, 냄비에서 츠유를 조금 덜어 실파를 썰어 넣고, 시치미(七味)를 친 다음 나머지 소바육수를 부었다. 이걸 다 마시면 한밤중의 식사가 끝나는 것이다. 일주일에 두 번은 이런 한밤중의 식사를 하게 되는데, 술을 마시고 난 후의 소바츠유처럼 맛있는 것은 없다.    -끝 -
-----
제가 좋아하는 일본작가에 타치하라마사아키(立原正秋)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한국계로, 20여년전에 타계했는데, 격조 높은 글을 많이 남겼지요.
이 작품은 그의 "夢幻のなか" 라는 수필집에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千年の古都をたずねて....   -   기행문 [紀行文]

大坂梅田驛から京都行き阪急電車に乘れば約40分ぐらいで京都の中心, 河原町驛に到着する.
私は一旦荷物を驛コインロッカ-に保管し, 銀閣寺行きバスに乘った.
作家,立原正秋の小說や隨筆の中に出て來る'慈照寺'の別名が'銀閣寺'であることを門前の
立札で知り, なるほど, とうなずく.
正門から境內への入口は椿の柵になっており,高高ときれいに切りそろえたすき間から
色とりどりの椿が顔をのぞかせていた. 白にオレンジ色が混っている花は, 赤い椿だけを
見てきた私の目にはすごく新鮮に映る.


本堂と東求堂の間に日本式白土庭園が造られ, それを前にして, 小池を抱えた2層の
觀音殿が構えていたが, これを通稱'銀閣寺'と呼ぶそうな. 寺を取り圍むなだらかな
山に登った. 薄い綠色の新芽をいっぱい付けた樹木を通して見下ろす境內は、
まさに禪寺らしく毅然とした落着きのある風貌を成している.

寺の壁に沿って伸びている, いわば'哲學の道'と呼ばれる濠端の櫻竝木道を步く.
昔から京都大學生等がよく思索しながら步いたと言われる靜かな道だった. 小綺麗な
土産品店や茶店がひかえめに小さな看板を立てていた.
どの位步いたろう. 足が棒になりかけるのに大通りが現われない. 途中に路地が
いくつかあったが, 勝手に折れると迷子になる恐れもあるので根氣よく步き,ほぼ
一時間かかってバス通りに出ることが出來た. 確かにこれほどの道程では思索も出來,
哲學も論じ合えるわけだ.



簡單に晝食を濟ました後ロッカ-から荷物を出し, 豫約した旅館に向った.
見榮えのしない外觀なのでがっかりしたが, 案內された部屋は思いのほか小綺麗で
トイレと小さな床の間も付いていた. 手を洗い, 茶卓に用意されてあるお茶を入れて
飮んだ. 茶の葉が少し多かったのか澁い味がしたが, すぐ頭がすっきりする...
                  


            
淸水寺は想像以上にすばらしかった. 丸太だけを組んで山のすそに立てた巨大な寺は
世界遺物に指定されるにあまる偉容を誇っている. 寺を取り卷く山や庭園など,
他の寺とは比べものにならないほど素敵だ. 午前中ずっと步きっぱなしだったので
この寺ではなるべく步かないつもりが, 知らず知らず山道へ入いりこんでしまう.
向い側の山から本堂を遠く眺める. あの昔,斷崖の上に木の柱だけで寺を建てることを
思いついたのは一體どんなお偉方さんなのだろう. こんもりと茂った森に圍まれた,
息のつまるような美しさだった. 秋の紅葉に埋もれた寺をぜひもう一度見たい.
山寺から下りる坂道の兩側は土産物店でにぎわっていた. 修學旅行の學生等から
田舍の婆さん團體に至るまで, ものすごい人出だ. 私は茶を少し買おうと, 店に入った....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