プレズノでの出來事   -   기행문 [紀行文]

プレズノからヨセミティ國立公園までは車で1時間,
明日の朝早くそちらへ出向くためにプレズノで泊ると言う.

何の特徵も無い平凡な田舍町であった.
陽が暮れ始める頃ホテルに着いた私達は, 飮み物でも買うつもりでふらりと外へ出た.
ホテルの部屋で手を洗い, ちょっと髮など直してすぐ出たつもりが, 外はいつの間に暗闇が町を被っていた.

見知らぬ土地の人跡も絶えた道に立つと何故かぞっとする. ホテルに戾りたかったが,
どうしてもビ-ルが欲いと言いはる主人をなだめる術もないので,
車の窓を通して見たような氣がするガスステ-ションの方にゆっくり步きだした.
すると何處からか小さな西洋婆さんが近寄って來,
消え入りそうな聲でぼそぼそと何かしゃべり始めるのだった.

'I cannot speak english!'
と主人が大きな聲で言ったが, 老婆は構わず悲しい表情を浮べつつ訴え續ける.
耳を傾むけ注意して聞いてみると, 自動車がどうの, 今夜のsleepingがどうのとしゃべるのが,
なにか助けを求めているらしい.  

私が勇氣を出し,
'What can I do for you?' と言うと, 前よりもっと小さな聲でもぐもぐするのが,
どうも空腹を訴たえるようだった.
'あなた, どうする?' すると主人は,
'乞食婆じゃないか?' と言いながら老婆をじろりと見おろす.

私はポケットから1ドルを取り出し,
'You want this?'と言ってみた.
主人が, おまえ結構通じるな, とにやにやする側で, 彼女,
西洋老婆はサッと私の手からカネを引ったくるや,
'God bless you!' と一言を投げ捨て, 闇の中に消えてしまうのだった.

ああ, ヘンな氣持! あれほど高慢ちきな白人が黃色モンキ-に惠みを乞うなんて......
ぽかんとしている私の耳に主人の聲が入った.
'おい, 注油所の隣りに間違いなくコンビニのようなもの有ったのか?'   (1994年)

'기행문 [紀行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 비, 그리고 햇살  (0) 2003.05.13
風, 雨, 後晴れ  (0) 2003.05.12
プレズノでの出來事  (0) 2003.04.28
프레즈노에서 생긴 일  (0) 2003.04.28
東京での韓日交流會に參加し...  (0) 2003.04.24
도쿄에서의 작은 회의....  (0) 2003.04.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레즈노에서 생긴 일   -   기행문 [紀行文]

프레즈노에서 요세미티 국립공원까지는 차로 한시간 거리,
내일 일찍 그 곳으로 떠나기 위해서는 프레즈노에서 일박을 해야 했다.
아무 특징도 없는 평범한 시골 마을이었다.
어둑어둑해질 때 호텔에 도착한 우리는 음료수도 살 겸 무턱대고 밖으로 나왔다.

호텔 방에서 손만 씻고 잠깐 앉았다 나온 것 같은데 벌써 밖은 칠흙같은 어둠이 깔려 있었다.
낯선 고장의 인적이 끊긴 거리는 왠지 섬뜩하다.
되돌아가고 싶었지만 맥주를 꼭 사야 한다는 남편의 고집을 꺾을 수는 없는 일,
차 속에서 봐 두었던 주유소 쪽으로 어슬렁어슬렁 걸어가는데, 웬 자그마한 서양너노파가
우리 곁으로 다가오더니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무슨 말인가를 지껄이기 시작하는 것이었다.
'I cannot speak english!'
하고 남편이 큰 소리로 말했지만 노파는 개의치 않고 계속 슬픈 표정을 지으며 뭔가를 호소한다.  
가만히 귀를 기울이고 들어보니 자동차가 어쩌구 오늘밤 sleeping이 어쩌구 하는 게
뭘 도와 달라는 소리 같았다.  

내가 용기를 내서, 'What can I do for you?' 라고 했더니
아까보다 더 작은 소리로 중얼거리는 눈치가 아무래도 종일 굶었다는 얘기인 듯 싶었다.
'여보, 어떻게?' 하니까 남편이,
'거지 할멈 아냐?' 하면서 그 노파의 아래위를 훑어보기 시작한다.
난 지갑에서 1불을 꺼내 들고,
'You want this?' 해 보았다. 남편이 당신 잘 통하네 하면서 빙글거리는데,
그 서양노파는 냉큼 내 손에서 돈을 빼앗더니
'God bless you!' 한마디를 던진 채 어둠 속으로 사라져 버리는 것이었다.

이 착잡한 심정! 그처럼 콧대 높은 백인이 황색인종에게 구걸을 하다니......
멍 하니 서 있는 내 귀에 남편 목소리가 들려왔다.
'여보, 주유소 곁에 틀림없이 편의점 같은 거 있었지?'   (1994년)

'기행문 [紀行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風, 雨, 後晴れ  (0) 2003.05.12
プレズノでの出來事  (0) 2003.04.28
프레즈노에서 생긴 일  (0) 2003.04.28
東京での韓日交流會に參加し...  (0) 2003.04.24
도쿄에서의 작은 회의....  (0) 2003.04.24
속세의 먼지를 털어내고...  (0) 2003.04.1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