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32분   -   잡문 [雜文]

앞차를 그냥 보낸 것이 최대의 실수였다. 사람이 많은 듯 싶어 곧 뒤따라오는 다음 버스에
탄 것이 말이다. 내가 차에 오른 뒤 미처 중심도 잡기전에 버스는 덜커덕 몸부림치더니 달리기
시작했고 그 순간부터 난 운전기사의 곡예운전을 몸서리치면서 체험한 것이다.

나는 머리위에 매달린 손잡이를 움켜쥐고 다리까지 벌려서 몸을 고정시킨뒤 고개를 돌려
기사 아저씨의 얼굴을 살폈다. 무슨 화나는 일이 있나, 교통순경이 딱지라도 떼어서 선물했나,
하지만 분위기가 그런것 같지는 않았다.
아무튼 그는 스피드를 내면서 모든 차가 안중에 없는듯 지그재그로 달리더니 옆 버스와
1 밀리미터 간격을 두고 경주를 하다가 아슬아슬하게 추월을 하고 나서는 만면에 웃음까지
띄우는 것이었다. 난 눈을 감고 하나님을 찾았다.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았는데, 우리 아이들
시집장가도 아직 보내지 못했는데 여기서 버스사고로 죽기는 정말 싫었다.

20여년 전 어머니가 단풍놀이 가셨다가 교통사고로 돌아가신 뒤부터 난 탈것에 대해
유난스레 과잉반응을 보였다. 긴 세월이 흐르는 동안 그 공포로 부터 서서히 벗어나긴
했지만 아직도 난폭운전엔 소름이 끼친다.
난 내리고 싶었다. 하지만 시간이 조금이라도 늦으면 큰일이 나는 중요한 약속이
있는 것이다.
기사 아저씨는 클랙슨을 마구 빵빵 울려대고, 난 그때마다 경끼를 일으키며 손목시계를
들여다 보았다.
"이번에 그냥 내려 버릴까, 근데 이 시간에 무슨 재주로 택시를 잡는담."
갑자기 옆차가 찢어지는 소리를 내며 옆으로 비켜서자 우리 기사 어저씨는 서 있는 승객
모두를 반쯤 앞으로 고꾸라트린 채 총알같이 노란불을 곁눈질하면서 교차로를 넘어가는
것이었다.
차 안은 쥐죽은 듯 조용했다. 모두 겁먹은 얼굴로 손잡이만 죽어라고 움켜쥐고 있었다.
세상이 왜 이렇게 변해간단 말인가. 어째서 운전 좀 조심해서 하라고 아무도 말하지
못하는 것인가. 뭐가 무서워서...

또다시 요동을 치면서 차가 정류장에 멈춰섰다.
난 문이 열리자 마자 나이에 걸맞지도 않은 잽싼 동작으로 차에서 뛰어내렸다.
그리고는 헛구역을 했다. 정말 목숨을 건 공포의 32분간이었다.    - 끝 -

* 15년전 쯤이던가요, 두산동아의 사보에 실렸던 것이 한 구석에서 나왔군요.
신고

'잡문 [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디슨카운티의 다리]를 읽고  (0) 2003.03.14
무라카미 하루키와 건망증  (0) 2003.03.14
공포의 32분  (0) 2003.03.12
스스로 해낸 뿌듯함  (0) 2003.03.09
이웃과 나누던 토속문화  (0) 2003.03.09
한밤중에 나홀로  (0) 2003.03.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주 많은 친구가 많아 행복하다   -   손님글 [客文]

너희 홈 페이지 개설한것 짐심으로 축하한다.  오늘 메일을 열어보고 깜짝 놀랐다.  언젠가는 너도 너의 홈페이지를 열것이라고 생각은 하였다만 정작 홈페이지를 열었다고 들으니 놀랍구나.  장하다.  내가 항상 이야기했지.  젊어서 글쓰기를 시작하였더라면 좋았을꺼라고.  70 이면 어떠니?  지금부터라도 25세라 생각하고 느끼는데로 좋은 글 많이 써서 너의 홈 페이지에 올려주기 바란다.  다시 한번 더 축하한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oohyun reply | del   2003.03.12 13:35 신고
    과연 친구가 좋긴 좋다. 열일 젖혀놓고 들어와서 축하해 주니....
    말재주가 없어서인지 이야기하는 것 보다는 글로 쓰는 걸 예전부터 좋아했기에,
    애들 성화에 못이기는 척 늘어놓았지만, 참 부끄럽고 멋적다. 잘 봐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