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짧은 일본 겨울시 3편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겨울 : 야기쥬키치

나무에 눈이 생겨 사람을 보고 있다

 

: 八木重吉

()ってている

겨울 : 야기쥬키치(八木重吉)

슬퍼서 될 대로 되라는 기분으로 있으면

사물에 놀라지 않는다

겨울을 아름답다고만 생각하고 있다

 

: 八木重吉

しくげやりな気持でいると

ものにかない

をうつくしいとだけおもっている

: 야기쥬키치(八木重吉)

잎은 빨갛게 되어

아름다움에 견디지 못하고 떨어져버렸다

땅은 차가와져서

서리를 내어 죽지 않으려 하고 있다

 

: 八木重吉

くなり

うつくしさにえずちてしまった

はつめたくなり

をだしてぬまいとしてい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