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늦가을 시 두 편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みんなるんだな

もみなるんなだ

草等何処だろう

虫等故郷何処だろう

々もりたいな

かい灯火一しておいた

しいなあ

 

  늦가을 들판에서 윤수천

다들 돌아가는구나

풀도 벌레도 다들 돌아가는 구나

풀들의 집은 어디일까

벌레들의 고향은 어디일까

우리도 돌아가고 싶구나

따뜻한 등불 하나 켜놓은 집

그립구나

 

      

あれほどってたっぱ

まばらにった

わびしい樹木

小鳥一匹訪れて

このあの枝移きつつ

かいめをえる.

馴染んだ血族手放して

胸凄いだろうが

かないで

かないで

新春れると

新葉再芽生えるだろうから

 

+ 늦가을 : 정연복

그 무성하던 잎새들

듬성듬성 남은

쓸쓸한 나무에

작은 새 한 마리 찾아와

이 가지 저 가지 옮겨다니며

따스한 위로를 전하네.

정든 피붙이들 떠나보내고

가슴 많이 아프겠지만

울지 말아요

울지 말아요

새 봄이 오면

푸른 잎 다시 돋으리니.

           

                                             

'번역 [飜譯] > 韓日飜譯 [한일번역]' 카테고리의 다른 글

韓國日報 2018.12.1  (0) 2018.12.02
京鄕新聞 [餘滴] 2018.11.23  (0) 2018.11.27
[poem] 늦가을 시 두 편  (0) 2018.11.12
随筆 : 古木 - 尹五榮  (0) 2018.10.17
[隨筆] 外交は踊る [50] : 崔浩中  (0) 2018.10.10
[poem] 가을 시 2편  (0) 2018.10.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