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니치신문 [여록] 2018년11월3일   -   번역 [飜譯]/일한번역 [日韓飜譯]

마이니치신문 2018113

[여록] 세계최초의 영어사전을 단지 혼자서 만들어낸 영국의 문인, 사뮤엘존슨은 갖가지 비웃는 경구를 남겼다. 지옥으로의 길은 선의로 뒤덮여있다도 그의 하나이다.

그는 자신의 신앙심이 가끔씩 현실로부터 배반당하는 것을 한판하면서, 지인에게 그렇게 중얼거렸다고 한다. 좋은 의도가 좋은 결과를 낳는다고만 할 수 없고, 때로는 최악의 결과 머져도 가져오는 것이 현실이다. 저널리즘이 논쟁하는 건 그러한 현실일 것이다.

민주화를 기대시킨 아랍의 봄이윽고 내전에 따른 이 세상의 지옥을 가져온 시리아도 일례이다. 그 실정을 세상에 전하고자 하면서 무장세력에 구속되어, 3년만에 해방된 프리 저널리스트의 야스다준페이(安田純平씨였다.

귀국하고부터는 해방을 축하하는 목소리 한편에서, 카트르로부터 부장세력에 대금이 전해졌다는 정보를 배경으로 자기 책임론에 따른 비판이 날아다녔다. 귀국후 첫 번째 기자회견에서, 야스다씨가 우선 입에 담은 건 관계자들에 대한 사과와 감사의 말이었다.

귀국 도중에 지옥과 같다고 되돌아 본 가혹한 구금의 상세를 밝힌 회견이었다. 지옥에 발을 디딘 저널리스트는 선의로부터라고는 하되 행동의 결과를 받아들여 비판을 받는다. 야스다씨가 말하는 즉 그러한 것이었다.

야스다씨가 몸으로 경헙하고, 지름도 시리아민중이 살고 있는 지옥은 뭐 다른 우주는 아니다. 그곳은 우리들과 마찬가지 공기를 호흡하는 사람들이 살고 있는 세계이다. 그 현실을 알리고자하는 선의까지도 이 사회가 잃지 않도록 바란다.

 

毎日新聞2018113

[餘錄] 世界初英語辞書をたった一人げた英国文人サミュエル・ジョンソンは々の皮肉警句した。「地獄への善意きつめられているもそのつである

らの信仰心がしばしば現実裏切られることを知人にそうつぶやいたという意図結果むとはらずには最悪結果すらもたらすのが現実であるジャーナリズムがうのはそういう現実だろう

民主化期待させたアラブのやがて内戦によるこの地獄をもたらしたシリアも一例であるその実情えようとしながら武装勢力拘束され、3ぶりに解放されたフリージャーナリストの安田純平やすだ・じゅんぺいさんだった

帰国してからは解放一方カタールから武装勢力大金ったとの情報背景自己責任による批判った帰国後初記者会見安田さんがまずにしたのは関係者らへのおわびと感謝言葉だった

帰国途中地獄のようった苛酷拘禁詳細かした会見である地獄るジャーナリストは善意からのものであれ行動結果批判れる安田さんがったのはつまりそういうことだった

安田さんがをもって経験もシリア民衆らしている地獄宇宙ではないそこはたちと空気呼吸する々がきる世界であるその現実らせようとする善意までもこの社会うことのないよう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