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가을 시 2편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何時からか

かにいていた

そんなあるだったろう.

れているのをった

でも月光りでもいもの,

自分るがすのがかな泣声なのを

らなかった.

きるというのは内部でこう

かにいていることなのを

らなかった.

갈대 : 신경림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

けてらずえて

玄関まで

門側黃梅

イワギボウシをぎイワヤツデをぎて

居室前のタイルまで

わが子犬右耳

左耳から

まで

蝉声蝉声から

から

郵便函一時佇んでから

のハガキのっていた

のひらのまで

가을이 왔다 : 오규원

대문을 열고 들어오지 않고 담장을 넘어

현관 앞까지 가을이 왔다

대문 옆의 황매화를 지나

비비추를 지나 돌단풍을 지나

거실 앞 타일 바닥 위까지 가을이 왔다

우리 집 강아지의 오른 쪽 귀와

왼쪽 귀 사이로 왔다

창 앞까지 왔다

매미 소리와 매미 소리 사이로

돌과 돌 사이로 왔다

우편함에서 한동안 머물다가 왔다

친구의 엽서 속에 들어 있다가

내 손바닥 위에까지 가을이 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