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박노해님의 시 한편   -   번역 [飜譯]/韓日飜譯 [한일번역]

 

がなすべき   :   朴勞解

しい

がなすべき

ろす

 

きくなる

がなすべき

げる

 

巨木になる

がなすべき

らのけて永遠

 

そうしてがなすべき

自身れて

山脈

 

나무가 할 일  :   박노해

바람이 거셀수록

나무가 할 일은

뿌리를 깊이 내리는 것

 

키가 커질수록

나무가 할 일은

가지를 떨궈내리는 것

 

거목이 돼갈수록

나무가 할 일은

제 안을 비워 영원을 품어가는 것

 

그리하여 나무가 할 일은

단단한 씨앗 속에 자신을 담아

푸른 산맥으로 돌아가는 것

 

댓글을 달아 주세요